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April 09, 1966

RECORD OF CONVERSATION BETWEEN SOVIET FOREIGN MINISTER ANDREI GROMYKO AND NORTH KOREAN FOREIGN MINISTER PAK SEONG-CHEOL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Pak Seong-cheol claims that the American forces in South Korea are a hindrance in the way of reunification and comments on Soviet-North Korean relations and Japan.
    "Record of Conversation between Soviet Foreign Minister Andrei Gromyko and North Korean Foreign Minister Pak Seong-cheol," April 09, 1966,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AVPRF, fond 0102, opis 22, papka 107, delo 4, listy 1-5. Obtained and translated for NKIDP by Sergey Radchenko.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0504
  • share documen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0504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SEND TO THE MEMBERS OF THE POLITBURO OF THE CC CPSU AND CANDIDATE MEMBERS OF THE POLITBURO OF THE CC CPSU

23 May 1966 A. Gromyko

From the diary of
A.A. Gromyko Secret, Copy #40
N1550/GS

RECORD OF CONVERSATION
With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of the DPRK comrade Pak Seong-cheol [Pak Song Chol]

9 April 1966

I received Foreign Minister of the DPRK comrade Pak Seong-cheol, who is in Moscow as part of the delegation of the Korean Workers' Party to the 23rd Congress of the CPSU.

In the course of the conversation, comrade Pak Seong-cheol told [me] about the situation in the DPRP. As a whole, things in Korea, he said, are going well, but they would be still better if it were not for the presence of the American forces in South Korea. As everyone knows, he continued, we are currently not in a state of peace, but of armistice, various clashes occur, the enemy is searching out our weak points, and would use them gladly.

In light of such circumstances, great attention is paid in the DPRK to strengthening the defense capability of the country, and this causes delays in the implementation of the 7-year plan of economic development. The implementation of the 7-year plan is lagging behind by two years. The Korean Workers' Party put forward the slogan “arm the entire people,” “turn the country into an impregnable fortress.” These are not simply words – we are forced to direct substantial funds into the strengthening of the country's defense.

Of course, said comrade Pak Seong-cheol, we would not be able to handle the task of strengthening the self-defense capability of our country by ourselves, and we asked for help. The Soviet Union met our wishes [poshel nam na vstrechu] and provided good military and economic aid.

As everyone knows, the main task of the Korean communists is the liberation of the South Korean people, who are under the yoke of American imperialism. The Korean Workers' Party's position on this question is to achieve unification of the country peacefully, on a democratic basis, relying on the Korean people, to make the American imperialists get out of South Korea. The struggle of the South Korean population themselves plays a very important role in this regard.

We are also counting on international support of the efforts of the Korean people to achieve unification of their motherland by peaceful means. Of course, the enemy will stand in the way. The American imperialists who are trying to turn the whole of Korea into their colony would like to destroy the DPRK. The South Korean puppet clique of Park Chung Hee is sounding trumpets about a Northern expedition, unification of Korea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UN.” We are resolutely against this.

The Soviet government supports our position on the question of Korean unification. Using this opportunity, I would like to thank [the Soviet Union] once again for supporting our struggle. With a feeling of deep gratitude we heard the expression of this support in the report of comrade L.I. Brezhnev at the 23rd Congress of CPSU.

We believe, said comrade Pak Seong-cheol, that the first of the most urgent tasks is the withdrawal of American forces from South Korea, dissolution of the so-called “UN Commission on the Unification and Reconstruction of Korea.” We are confident that in the future Soviet comrades will support our position in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t international meetings, conferences, etc. In this connection, I would like to ask that you continue to expose the fact that the American forces in South Korea are there under the UN flag. In reality, the forces in South Korea are not UN but American forces, and they should not be allowed to use the name of the UN for justification of their presence in South Korea.

Furthermore, comrade Pak Seong-cheol remarked that currently Japanese militarism is rapidly resurrecting, and it presents a danger to peace-loving peoples equal to that from West German revanchism in Europe. The US imperialists, who are resurrecting the militarist forces of Japan, made the Japanese government enter into a conspiracy with South Korea, with the aim of putting together a military bloc in which they also plan to involve Taiwan, South Vietnam and other countries.

We consider the signing of the Japanese-South Korean treaty the first concrete step on the road to the resurrection of the overseas expansionism of the Japanese militarists. Everyone knows about the Japanese plans for the operations of the so-called “3 arrows” and the “flying dragon,” which are directed against our countries. Japan is providing weapons for South Korea. That is why we come out against the resurrection of the militarist forces of Japan, expose the intrigues of the Japanese army machine [voenshchina]. In our opinion, this helps the struggle for peace in the Far East and in the world as a whole. We know that the Soviet government supports us in this, and are confident that the same support will be provided in the future.

The South Korean puppet regime, comrade Pak Seong-cheol said further, is trying to avoid isolation in the international sphere. With this aim, the South Koreans, in particular, are trying actively to penetrate various international organizations, to participate in international negotiations, conferences, and meetings. Using international meetings, they are trying to invite to such meetings in Seoul representatives of, among others, socialist countries, and to travel to the socialist countries, if international meetings take place there.

We are aware, the minister said, that there will be a UNESCO [United Nations Educational, Scientific, and Cultural Organization] meeting on oceanography in Moscow this May. The South Koreans intend to send their delegation to this meeting. I am confident that the Foreign Ministry of the USSR will not grant entry visas to the South Koreans. I also think, comrade Pak Seong-cheol said, that in case an international meeting takes place in Seoul, none of the socialist countries will send her representatives there.

Pak Seong-cheol also touched on the question of the Koreans who live in Sakhalin. According to reports, the South Korean authorities allegedly requested the Japanese government that Japan, either itself or through the International Red Cross, help the return of the Sakhalin Koreans to South Korea. Having said that he does not know whether the Japanese side has put this question before the Soviet side, Pak Seong-cheol expressed his hope that with regard to the Koreans who live on the territory of the USSR, the Soviet government will conduct business only with the government of the DPRK, and not with the government of Japan or the International Red Cross.

On my part, I replied to comrade Pak Seong-cheol that we fully support the position of the DPRK regarding the question of the unification of the country, withdrawal of American forces from South Korea, and consider that the policy of the DPRK government on this question is correct and that it serves the interest of the entire socialist camp. Struggle against the aggressive intrigues of American imperialism generally and in the Far East in particular is our common policy. We have followed, are following, and will follow this policy. We have always exposed and will expose the intrigues of US imperialism in South Korea, using the UN for this purpose.

I said that if the Korean comrades have any concrete wishes with regard to international meetings, conferences, sessions of international organizations, we would like them to put forward these wishes to us so that the Soviet representatives could take them into account in the diplomatic and political struggle against the US imperialists and Japanese militarists.

As far as the departure of Koreans from Sakhalin to South Korea is concerned, we do not intend to discuss this with the Japanese or with any international organization.

With regard to the participation of the South Korean representatives in international meetings, comrade Pak Seong-cheol was told that neither have the South Koreans visited the USSR nor our representatives visited Seoul to participate in international meetings. This is our definite policy. One should not doubt that this time, too, the South Korean representatives will not be allowed to participate in the oceanography conference in Moscow.

Pak Seong-cheol remarked that the DPRK comes out for improving relations with Japan, but that the Japanese ruling circles treat the DPRK with hostility.

In this connection, I told comrade Pak Seong-cheol that in the course of the postwar years, Soviet-Japanese relations have remained somewhat cool. We do not have a peace treaty with Japan, and this has its effect on our relations. The government of Japan every once in a while tells us about its territorial claims, but we do not discuss this question, as in reality it does not exist. It has long been solved. At the same time, we maintain diplomatic, political, and economic relations with Japan. In our position with respect to Japan, we take into account that Japan is an ally of the United States, we come out against its aggressive course, strive to pull it away from the US in the interests of our common struggle against American imperialism.

In Soviet-Japanese relations certain practical questions, such as trade, economic relations, and cultural exchanges, may be further developed. Exchange of visits will continue. As you know, the Japanese foreign minister, [Etsusaburo] Shiina, visited the Soviet Union. He invited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of the USSR to visit Japan.

Comrade Pak Seong-cheol said that they, of course, do not think that the Soviet Union must break off its diplomatic relations with Japan, or not carry on cultural or economic exchange with her. This also applies to Soviet-American relations. But, he continued, it is important that there be a difference between diplomatic activity and our common political posture.

I replied to comrade Pak Seong-cheol that the external policy of the Soviet Union was defined clearly by the 23rd Congress of the CPSU, and all diplomatic or other activity is subordinated to the implementation of this external policy. In our work, we direct ourselves according to the instructions of V.I. Lenin about the necessity of going sometimes even into the enemy's lair in order to carry out successfully our policy for socialism. We have a lot of work ahead of us. In light of the decisions of the 23rd Congress of the CPSU, we are planning new activities, new steps in the sphere of foreign policy, and we intend to begin their implementation with renewed energy.

Pak Seong-cheol thanked me for the important explanations given to him.

The conversation lasted for 1 hour. The conversation was attended by the charge d'affaires of the DPRK in the USSR Ho Gan, a member of staff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DPRK Li Syn Hek, Ambassador of the USSR in the DPRK Gorchakov A.I., head of the DVO Sudarikov N.G.

In the course of the breakfast that followed I confirmed the invitation previously extended for comrade Pak Seong-cheol to visit the Soviet Union with his family for rest and [medical] treatment when he finds it convenient.

The conversation was recorded by the third secretary of the DVO Putivets A.D.
A. Gromyko
Correct: [Signature - Putivets]

Korean HTML

안드레이 그로미코의 일기에서 발췌, 사본 #40

N1550/GS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상 동지 박성철과 면담록

1966년 4월 9일

나는 소비에트 연방 공산당 제23차 대회에 조선로동당 대표단 사절로 모스크바에 온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상 동지인 박성철을 영접하였다.

면담 중에 박성철 동지는 나에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상황에 대해 말해 주었다. 그가 말하길 조선의 상황은 전반적으로 좋지만, 남조선에 미군만 없으면 더 좋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계속 말하길, ‘알다시피 우리는 현재 평화 상태에 있지 않고 정전 상태에 있으므로 여러 충돌이 일어나며, 적은 우리의 약점을 찾아서 그것을 기꺼이 사용하려 한다’고 했다.

계속 말하길, ‘이러한 상황에 비추어 볼 때, 북조선의 방위능력을 강화시키기 위해 북조선 안에서 큰 관심을 쏟고 있고, 이 때문에 경제발전 7개년계획의 실행이 늦춰지고 있다. 7개년계획의 실행이 2년이나 미뤄지고 있다. 조선로동당은 ‘전체 인민의 무장화’와 ‘조국을 난공불락의 요새로 만들자!’라는 구호를 발표하였다. 이를 위해 단순히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조국의 방위를 강화하려는 상당한 직접 투자를 해야 한다’고 했다.

박성철 동지는 계속하여 물론, 우리는 우리나라의 방위능력을 스스로 키울 수 없었을 것이므로 소련에 원조를 요청했다. 소련은 우리의 요청을 들어주어서(poshel nam na vstrechu) 좋은 군사원조와 경제원조를 제공하였다고 말했다.

알다시피 조선 공산주의자들의 주 과업은 미 제국주의의 멍에에 고통 받는 남조선 인민들을 해방시키는 것이다. 이 문제에 관한 조선로동당의 입장은 조국을 민주주의 원칙에 의하여 조선 인민들의 손으로 평화적으로 통일하는 것이며, 미 제국주의자들을 남조선에서 쫓아내는 것이다. 남조선 인민들의 투쟁은 이러한 점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우리는 또한 평화적 방법에 따라 조국의 통일을 이루기 위해 조선 인민들의 노력에 국제 사회의 지지를 기대하고 있다. 당연히 적은 훼방을 놓으려 할 것이다. 조선 전부를 자신들의 식민지로 만들려 하는 미 제국주의자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없애려 하고 싶어한다. 남조선 괴뢰정권인 박정희는 유엔의 감시 아래 조선을 통일하는 것과 북쪽 방문에 대하여 선전해 대고 있다. 우리는 결단코 이를 반대한다.

소련 정부는 조선 통일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지지한다. 이 기회를 통해 나는 우리의 투쟁에 지지를 보내는 소비에트 연방에 한 번 더 감사하고 싶다. 우리는 소비에트 연방 공산당 제23차 대회에서 브레즈네프 동지가 밝힌 지지 의사를 감명 깊게 들었다.”

박성철 동지가 말했다 우리는 미군을 남조선에서 철수시키는 것과 소위 ‘유엔한국통일부흥위원회’ 해체가 가장 시급한 과제 중 최우선이라고 생각한다. 계속해서 우리는 앞으로 소련 동지들이 국제기구, 국제회의, 회담 따위에서 우리의 입장을 지지할 것이라 확신한다. 여담으로 나는 여러분이 남조선의 유엔깃발 아래에 실상 미군이 있다는 사실을 계속 폭로해 주었으면 한다. 실제로 남조선에 있는 군은 유엔군이 아니라 미군이며, 이들은 남조선에 자신들의 존재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데 유엔이라는 이름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박성철 동지가 언급하였다. 게다가 최근 일본 군국주의가 재빠르게 부활하고 있는데, 이는 평화를 사랑하는 민족에게 위험을 뜻하며, 이는 유럽에서 일어난 서독 쟁탈 과정과 같은 것이다. 미 제국주의자들은 일본의 군국 세력을 부활시켜 일본 정부와 남조선의 군사 연합을 만들려는 목적으로 음모를 꾸며 대만, 남베트남, 기타 나라를 참여시키려 한다.

우리는 한일협정 체결을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부활하는 과정에서 해외 진출의 첫 번째 구체적인 조치로 여긴다. 일본의 ‘3화살’ 훈련과 ‘비룡’ 훈련에 대한 계획이 우리나라를 겨냥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일본은 남조선에 무기를 제공하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일본의 군국주의 세력이 부활하는 것에 반대하고, 일본군[voenshchina]의 음모를 드러내려 한다. 우리 생각에는 이러한 것은 극동 지역의 평화를 위한 투쟁에 도움이 되고 결국 세계 평화에도 도움이 된다. 우리는 소비에트 정부가 이 점에 대하여 우리를 지지하는 것을 잘 인식하고 있으며, 미래에도 계속하여 지지를 제공할 것을 확신한다.”

박성철 동지가 계속 말했다. 남조선 괴뢰 정권은 국제 세계에서 고립을 피하려 노력하고 있다. 이런 목적으로 남조선은 특히 여러 국제기구에 가입하고, 국제협의, 회담, 회의에 참가하려 활발히 노력하고 있다. 남조선은 국제회의를 이용하여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회의에 사회주의 국가 대표단을 초청하려고 애쓰며, 만약 국제회의가 사회주의 국가에서 열리면 해당 사회주의 국가로 가려고 노력한다.”

박성철 장관이 계속 말했다. 이번 5월에 모스크바에서 유네스코 해양회의가 열리는 것을 알고 있는데, 남조선에서는 이 회의에 대표단을 파견하려 한다. 나는 소련 외무부가 남조선 대표단에게 입국 비자를 주지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 또한, 내 생각에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회의의 경우, 그 어떤 사회주의 국가도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박성철은 사할린에 사는 조선인들의 문제에 관해 언급하길, ‘보고에 의하면, 남조선 정권이 일본 정부에 일본 또는 국제 적십자를 통해 사할린 조선인들을 남조선으로 송환하는 것을 도와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일본이 이 문제를 소련에 이미 언급했는지 모르겠다 하며 박성철은 소련 영토에 사는 조선인들에 관한 한 소련 정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만 협상하고 일본 또는 국제 적십자와 협상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는 박성철 동지에게 답하였다. 우리는 조선의 통일, 미군의 남조선 철수에 관한 문제에 대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입장을 완전히 지지하며, 북조선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 보유한 정책이 옳고, 이것이 사회주의 진영 전체의 이익과 일치한다고 생각한다. 미 제국주의가 전 세계, 특히 극동 지역에 관해 갖는 공격적인 음모에 대한 투쟁은 우리 공통의 방침이다. 우리는 지금까지 이러한 방침에 따라왔고, 따르고 있으며, 앞으로도 따를 것이다. 우리는 남조선에서 미 제국주의의 음모를 유엔을 이용하여 항상 드러내 왔으며 앞으로도 폭로할 것이다.

조선 인민 동무들이 국제회의, 회담, 국제기구 회의에 관하여 구체적인 바램이 있다면, 그것을 우리에게 말하길 바라며, 소련 사절단이 미 제국주의자들과 일본 군국주의자들에 대항하는 정치 · 외교적 투쟁에 이를 고려할 수 있게 하겠다.

사할린의 조선인들을 남조선으로 보내는 문제에 관해, 우리는 이것을 일본이나 그 어떠한 국제기구와 논의할 생각이 없다.”

남조선 대표단의 국제회의 참석에 대해 나는 박성철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남조선이국제회의 참석을 위해 소련을 방문하거나 우리 대표단이 서울을 방문한 적은 없었다. 이것이 우리의 분명한 방침이다. 이번에도 남조선 대표단이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해양회의에 참석이 허용되지 않으리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박성철이 말하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일본과 관계 개선을 할 것이지만 일본 지배층은 북조선을 적대적으로 대한다고 했다.

나는 이와 관련하여 박성철 동지에게 말하였다. 전후 소련-일본의 관계는 어느 정도 냉각되었다. 우리는 일본과 평화조약을 맺지 않았고 이것은 양쪽 관계에 지금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일본 정부는 가끔 우리에게 영토권을 주장하지만, 우리는 이 문제를 논의하지 않을 것이며, 실제로도 이러한 문제가 없다. 일본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그들이 미국의 동맹이라는 것을 고수하며, 우리는 일본의 반대쪽에서 미 제국주의에 대항하는 공통의 투쟁을 위하여 일본을 미국으로부터 떼어놓으려 애쓰고 있다.

소련-일본 관계에서 무역, 경제 관계, 문화 교류와 같은 몇몇 실재적인 문제는 더 논의할 수 있다. 방문 교류도 계속될 것이다. 알다시피 일본 외무상 시이나 에쓰사부로가 소련을 방문했다. 그는 소련의 외무부 장관을 일본에 초청하였다.”

박성철 동지가 말하길, 물론 북조선은 소련이 일본과 외교 관계를 결렬시키거나 문화경제 교류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지는 않는다고 했다. 이것은 소련-미국 관계에도 똑같다. 하지만 외교 활동과 소련-북조선의 공통적인 정치 입장 사이에는 차이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내가 박성철 동지에게 대답하길, 소련의 외부 정책은 소련 공산당 제23차 대회에서 분명히 정의되었고 모든 외교활동이나 기타 활동은 이러한 외부 정책의 시행에 따른다고 했다. 사회주의를 성공적으로 실현하려면 때로는 적의 소굴에도 들어가야 한다고 말한 레닌 동지의 가르침을 따르려 노력한다고 말했다. 우리 앞에는 수많은 일이 있다. 소련 공산당 제23차 대회의 결정에 따라서 우리는 새로운 활동과 방법을 외교 정책 부문에 기획하고 있으며 새롭게 이를 시행하려 한다고 말했다.

박성철은 이러한 중요한 설명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면담은 한 시간 동안 이루어졌다. 면담은 소련 주재 북조선 대사관 부대사 허간과 북조선 외무성 직원인 이신혁, 북조선 주재 소련 대사 고르차코프[Gorchakov A.I.], 방위시찰국(DVO)장 수다리코프[Sudarikov N.G.]가 배석하였다.

이어진 조찬에서 나는 박성철 동지에게 편안한 휴식과 치료를 위해 가족과 함께 소련에 방문해달라고 예전에 한 초청을 다시 확언해 주었다.

대화는 소련 방위시찰국(DVO) 푸티베(Putivets A. D.) 3등 서기관이 기록하였다.

안드레이 그로미코

정정 – 서명 – 푸티베(Putiv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