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September 15, 1972

NOTE ON INFORMATION PROVIDED BY HEAD OF 1ST DEPARTMENT OF DPRK FOREIGN MINISTRY, COMRADE KIM JAE-SUK, ABOUT 1ST MAIN NEGOTIATION OF RED CROSS COMMITTEES FROM DPRK AND SOUTH KOREA ON 12 SEPTEMBER 1972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The East Germany Embassy in Pyongyang reviews North Korea's stance on the Red Cross negotiations following the first session.
    "Note on Information Provided by Head of 1st Department of DPRK Foreign Ministry, Comrade Kim Jae-suk, about 1st Main Negotiation of Red Cross Committees from DPRK and South Korea on 12 September 1972 ," September 15, 1972,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PolA AA, MfAA, C 951/76. Obtained for NKIDP by Bernd Schaefer and translated for NKIDP by Karen Riecher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2243
  • share documen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2243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GDR Embassy to DPRK

Pyongyang, 15 September 1972

N o t e

On Information Provided by Head of 1st Department of DPRK Foreign Ministry,

Comrade Kim Jae-suk [Kim Jae Suk], about 1st Main Negotiation of Red Cross Committees

from DPRK and South Korea on 12 September 1972

This information was provided to ambassadors and acting ambassadors of several socialist countries (among others Poland, Czechoslovakia, GDR, Mongolia, Hungary, Cuba) simultaneously in territorial departments concerned [in the DRPK Foreign Ministry].

Main elements of the information were as follows:

  • The 1st Main Negotiation was a victory for the course of Comrade Kim Il Sung, and a result of the peace offensive by party and government.
  • The peace offensive was started last year to create favorable conditions for the realization of South Korean revolution and the 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 In his historical speech of 6 August 1971, Kim Il Sung declared the DPRK’s willingness to negotiate with all political parties and associations of South Korea, including the Republican Party, in order to launch the peace offensive.
  • The DPRK wanted to achieve by this peace offensive: to thwart the Nixon Doctrine which intends to have Asians fight Asians and, in our case, Koreans against Koreans; to counter efforts by the U.S. imperialists to modernize the South Korean puppet army, to further divide Korea and turn South Korea into a military base; to thwart the further penetration of South Korea by the Japanese imperialists; to prevent further negotiations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respectively between South Korea and Japan, that were to serve the purposes mentioned above. Another objective of the peace offensive is the elimination of fascist repression in South Korea.
  • The South Korean puppet regime has attempted, using the pretext of alleged DPRK plans for a “march toward the South,” to increase the fascist repression against the South Korean people.
  • The DPRK has no intentions whatsoever “to march toward the South.” This is supposed to be proven to the South Korean people. At the same time the South Korean government apparatus must be deprived of the pretext to suppress the people and the democratic forces. The growth of revolutionary forces in South Korea ought to be strengthened as soon as possible. In order to achieve this, the repressive measures and anti-communist hysteria by South Korea’s reactionary circles must be stopped.
  • With its peace offensive, the DPRK wanted “to open the door between North and South” in order to influence the South Korean people in the spirit of the ideas of the DPRK and thus achieve democratization in South Korea.
  • The South Korean puppet clique was forced

- to agree to the proposal of preliminary Red Cross negotiations

- to sign the joint declaration containing the three principles

- to agree to hold the 1st Main Negotiation of both Red Cross Delegations in the   

 city of Pyongyang.

On DPRK Positions in Red Cross Negotiations, especially the 1st Main Negotiation:

  • The DPRK will do what it can to lead the Red Cross negotiations toward success.
  • Through negotiations and the proposed exchange of people’s visits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a base for the unification of the country ought to be created. It is intended to have meetings between representatives of parties and public associations in addition to the Red Cross delegates. In contrast, the South Korean side wants to limit the Red Cross talks only to the discussion of “humanitarian issues” in order to buy time.
  • More than 80 percent of participants in South Korea’s Red Cross delegations are members of the intelligence service. They pursue tactics to cheat the world, to support U.S. imperialism’s policy of aggression, and to achieve a “victory over communism.” Therefore the preliminary negotiations were this tedious, and these intentions also influenced the main negotiation.
  • The DPRK proposed to invite to the negotiations members of the respective advisory team which, in the North Korean case, is composed of representatives from various parties and mass organizations. After initial resistance, the South Korean side agreed to form advisory teams according to this composition. The South Koreans insisted neither to enter this agreement in the official documents nor make it public.
  • Furthermore, the South Korean side attempted to turn the 1st Main Negotiation into an expert meeting. On this question the DPRK position also prevailed. With a speech given by a member from the South Korean advisory team, the South Korean side itself created the opportunity that representatives from the advisory teams could give speeches during the negotiation.
  • A number of receptions and sightseeing visits were arranged for the delegation members. This was reported all over the world, even in the press and broadcasts of South Korea. Thus the South Korean people were informed of the participation of the democratic forces from the North in the 1st Main Negotiation.
  • During the entire course of negotiations, the DPRK was eager to solve the entire problem according to the ideas of “Juche.”
  • Meeting a request from the South Korean side, its delegates were given the opportunity to visit Kim Il Sung’s birthplace, the “cradle of the revolution.” They also visited the new residential quarter in Pyongyang and a primary school. To influence the South Koreans in an “anti-imperialist and national spirit,” the delegation was shown the “revolutionary opera” “Sea of Blood” and the movie “The Flower Girl.” They also watched a performance by the “Pyongyang Ensemble.”

On Successes Achieved Through the 1st Main Negotiation:

  • The superiority of the social system in the Northern part of the country, and the desire of its people for peaceful unification, was clearly proven to the South Korean people.
  • The attempt by South Korean agencies to influence the DPRK people with phrases about “freedom” was thwarted.
  • It worked to tie the Red Cross negotiations closely to questions concerning the 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This is evident by the fact that South Korea’s opposition parties already demand from the Park Chung Hee clique the South Korean advisory team should include representatives from other parties and social organizations.
  • The members of the South Korean delegation recognized the political-ideological unity within the Northern population. They rally monolithically around the party and Kim Il Sung as their “leader.”
  • Some of them stated, General Kim Il Sung is such a great personality and unprecedented in Korean history.
  • The course of the KWP and General Kim Il Sung was acknowledged as correct. One has emphasized that the planned economy of the DPRK is more successful than the “free economy” in the South.
  • South Korean delegates could convince themselves [by seeing the North] of the lies spread about the DPRK in Southern coverage.
  • The DPRK people displayed a high level of class conscience during the presence of the South Korean delegation. They welcomed the delegation without enthusiasm but friendly, and during encounters they performed very uniformly and consciously.

On further Prospects for Red Cross Negotiations:

  • The Red Cross negotiations are a fierce battle between socialism and capitalism.
  • The DPRK does not live under the illusion that these negotiations will run without problems. It is completely up to the South how long they will last. The DPRK is interested in their quick conclusion.
  • The DPRK will continue its peace offensive. Future Red Cross negotiations will be held once in the DPRK and once in South Korea.
  • The South Korean side will certainly do everything to delay negotiations. They fear the economic, political and military strength of the DPRK.
  • The Three Principles, as it became clear during the Main Negotiation, are a proper foundation for a peaceful and independent unification of the country.

Comrade Kim [Jae-suk] used the opportunity to thank the governments of the GDR, Poland and Czechoslovakia for their support of the DPRK’s struggle. The DPRK has high expectations for further support on questions of the independent and peaceful unification of the country.

Note: This information was read out from a manuscript and must be considered as uniform DPRK official playbook language, as other conversations held on different levels demonstrate.

Helga Merten

3rd Secretary of Embassy

CC:

1x Foreign Ministry

1x Central Committee, Department IV

1x ZID [Foreign Ministry]

1x Embassy

Korean HTML

보고

아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장인 김재석으로부터 입수한 정보로 북한과 남한이 1972년 9월 12일 개최하였던 제1차 적십자위원회 본회담에 대한 기록이다.

아래의 정보는 몇 공산주의 국가들(폴란드, 체코슬로바키아, 독일민주주의공화국, 몽골, 헝가리, 쿠바 포함)을 대표하는 대사와 임시대사뿐만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의 국토부에도 동시에 제공되었다.

정보의 주된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제1차 본회담은 김일성 동지의 승리였으며, 당과 정부가 추진해온 대남 평화공세의 결과였다.

- 평화공세는 남한의 혁명과 조국의 평화 현실화를 위해 유리한 조건들을 형성하기 위해 작년부터 시행했던 정책이다.

- 1971년 김일성은 역사적 연설을 통해, 북한 평화공세의 출범을 위해 그가 [민주] 공화당을 포함하여 남한과 연관된 모든 정치조직과 협상할 의사가 있음을 선언하였다.

- 북한은 이러한 평화공세를 통해 다음의 목적을 달성하고자 하였다: 이와 같은 방침으로 아시아 국가간의 대립을 야기하는 닉슨 독트린을 방해하고, 남북한간 군사적 충돌의 방지를 구실로 미국 제국주의자들이 남한의 괴뢰군을 현대화함으로써 한반도의 분단상황을 고착화시키고 남한을 미국의 군사기지로 전락시키려는 시도를 무력화하려는 것; 남한에 일본 제국주의자들이 보다 깊이 침투하려는 시도를 방해하는 것; 앞서 언급된 목적을 위해서 추진되고 있는 남한과 미국간의 협상, 남한과 일본간의 협상을 방해하는 것. 그리고 평화공세의 또다른 목적은 남한에서 파시스트의 억압세력을 제거하여는 시도이다.

- 남한의 “괴뢰 정권”은 북한 정책에 대한 증거 없는 주장을 “남측으로의 행군”이라 왜곡하여 남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파시스트에 대한 억압을 강화하려는 시도이다.

- 북한은 어떠한 이유에서도 “남측으로의 행군”의 계획이나 의도가 없다. 이러한 의혹은 남측이 해명해야할 문제이다. 동시에 남측 정부는 정책적 장치들을 핑계삼아 민주 세력과 인민들을 억압하려는 시도를 그만두어야 한다. 남한에 확대되고 있는 혁명세력은 앞으로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 이를 이룩하기 위해서는 남한 내 반동분자들의 탄압 시도와 반-공산주의 히스테리가 중단되어야만 한다.

북한은 평화공세를 통해 남한사람들에게 북한의 사상과 정신에 전파하고 남한내의 민주화를 달성하기 위 “북과 남 사이의 문을 열고자” 하였다.

남한의 괴뢰조직은

- 예비 적십자 회담에서 거론된 제안들에 합의하고

- 세가지 원칙들을 포함한 공동 성명서에 서명하고

- 평양시에서 양측 적십자 대표들간 제1회 본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토록 강요되었다.

적십자 회담, 특히 제1차 본회담에서의 북한의 입장:

- 북한은 적십자회담을 성공으로 이끌기 위한 가능한 노력들을 이행할 것이다.

- 남북간의 협상과 주민들간 방문 교류를 통해 국가가 마땅이 조성해야 할 통일의 기초를 마련할 것이다. 이는 각 정당과 공기관 및 적십자 대표단들 간의 회담을 개최하기 위함이다. 이와는 상반되게, 남측은 적십자회담의 논의 범위를 “인도주의적 사안”들에만 한정시켜 시간을 벌기를 원하고 있다.

- 남측 적십자 대표단내 80% 이상의 참가자들은 국가정보기관 소속이었다. 그들은 세계를 속이기 위한 전술들을 개발하고, 미국 제국주의적 침략 정책들을 지원하여 “공산주의에 대한 승리”를 이룩하고자 한다. 따라서 예비 협상들은 매우 따분하게 진행되었고, 이러한 의도는 주요 협상에도 영향을 미쳤다.

- 북한은 회담석에 양측의 자문단을 초청하기를 제안하였다. 북한의 경우, 자문단을 다양한 정당 및 대중조직들의 대표들로 구성하였다. 초기에 반대 의사를 보였던 반면, 남한은 본 제안에  합의하고 자문단을 형성하는데 동의하였다. 단 남한은 이러한 합의내용을 공식적으로 문서화하거나 공개하는 것을 모두 꺼려하였다.

- 나아가, 남한은 1차 주요 회담을 전문가 회의로 전환하기를 시도하였다. 이 문제에 있어서 북한의 입장 역시 점차 드러났다. 남한 자문단의 한 위원이 발표한 연설을 통해, 남측은 자문단의 위원들이 협상 도중에 연설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만들기도 하였다.

- 대표단원들을 위한 여러 번의 연회와 관광 일정을 기획하였다. 이것은 전세계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으며, 남한의 언론과 방송을 통해서도 전달되었다. 이를 통해 남한 사람들은 제1차 주요 회담에 북측의 민주주의 세력이 참여했음을 알게 되었다.

- 협상 전과정에서 북한은 주체 사상에 따라 모든 문제들을 해결하기를 갈망하였다.

- 남측의 요청에 의해, 대표단은 김일성의 출생지인 혁명의 요람을 방문할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그들은 또한 평양의 새로운 거주지역과 초등학교를 방문하기도 하였다. 남측에게 -제국주의와 민족주의의 기상의 영향을 주기를 원했던 그들은 대표단에게 혁명 오페라 피의 바다라는 공연, 그리고 꽃 소녀 등의 영화를 관람하게 하였다. 그들은 평양 앙상블이라는 공연도 관람하였다.

제1회 주요 회담을 통해 달성한 성과에 대해:

- 한반도 북측의 사회체계가 갖는 우월성과 평화 통일에 대한 인민들의 열망은 남측 인민들에게 분명하게 제시되었다.

- 남측 기관들이 북한 주민들에게 자유에 대한 구절을 통해 영향력을 행사하려던 시도는 좌절되고 말았다.

- 적십자회담은 그 자체로 조국의 통일과 관련된 질문들과 밀접하게 연결시키는 고리가 되었다. 이것은 남측의 반대정당이 박정희 정권을 상대로 남한의 자문단에 다른 당과 사회 단체들의 대표들도 포함시켜야 함을 주장했다는 사실을 통해서도 분명히 입증된다.

- 남측 대표단의 위원들은 북한 주민들내에 존재하는 정치적-이데올로기적 통일성을 인정하였다. 그들은 정당과 그들의 지도자 김일성을 중심으로 하나가 되어 응집하였다.

- 그들 중 일부는 김일성 장군은 인격적으로도 한국 역사상 유례없는 인물이라고 표현하였다.

- 조선노동당과 김일성 장군의 방침은 정당한 것으로 인식되었다. 어떤 이는 북한의 계획경제는 남한의 자유경제보다 더 성공적이라는 점을 강조하였다.

- 남한 대표단은 [북한의 관찰을 통해] 남측에 오도되고 있는 북한에 대한 거짓된 사실들에 대해 알수 있었다.

- 북한 국민들은 남측 대표단의 방문기간 내내 높은 의식 수준을 보여주었다. 그들은 대표단을 흥분이 아닌 친근한 우애와 함께 맞이하였고, 여러 차례 만남을 통해 매우 일관되고 높은 의식수준을 보여주었다.

적십자 회담에 관한 추가적 관점들에 대해:

- 적십자회담은 사회주의와 자본주의의 치열한 전투이다.

- 북한은 거짓된 환상을 영위해 나가고 있지 않으며, 협상들은 앞으로도 아무런 차질 없이 개최될 것이다. 이러한 협상이 얼마나 지속될 것인가의 여부는 전적으로 남측에게 달려있다. 북한은 빠른 결론에 이르기를 바라고 있다.

- 북한은 그들의 평화공세를 계속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미래의 적십자 회담은 북한과 남한에서 번갈아서 개최될 것이다.

- 물론 남측은 협상을 지연시키기 위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다. 그들은 북한의 경제적, 정치적, 군사적 세력을 두려워하고 있다.

- 세가지 원칙은 주요 회담에서 명시된 바와 같이, 조국의 평화적이고 주체적인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올바른 기틀임이 분명하다.

김 [재석] 동지는 이번 기회를 통해 독일민주공화국과 폴란드, 체코슬로바키아 정부들에게 북한의 어려움을 도와준 데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였다. 북한은 조국의 주체적이고 평화로운 통일의 문제들을 다룰 수 있는 추가적 협력에 대해 높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

주석: 이상의 정보는 발표된 원고 내용을 그대로 옮긴 것으로 북한의 공식적인 각본 언어와 동일한 선에서 이해되어야 한다. 이외의 다른 대화들은 서로 다른 표현 수준에서 전달되기도 한다.

헬가 메르텐

대사관 제3 비서관

참조:

1x외무성

1x 중앙위원회, 제 4 분과

1x ZID [외무성]

1x 대사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