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October 24, 1972

NOTE ON A CONVERSATION WITH THE 1ST SECRETARY OF THE USSR EMBASSY, COMRADE KURBATOV, ON 18 OCTOBER 1972 IN THE GDR EMBASSY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Merten summarizes a conversation with the first Secretary of the USSR Embassy, regarding the DPRK's reaction to the West German visit to China, and North-South relations with an emphasis on Park Chung Hee's motivations to bolster his position in negotiating with the North.
    "Note On a Conversation with the 1st Secretary of the USSR Embassy, Comrade Kurbatov, on 18 October 1972 in the GDR Embassy," October 24, 1972,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PolA AA, MfAA, C 1080/78. Obtained for NKIDP by Bernd Schaefer and translated for NKIDP by Karen Riecher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2277
  • share documen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2277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GDR Embassy to DPRK

Political Department

Pyongyang, 24 October 1972

N o t e

On a Conversation with the 1st Secretary of the USSR Embassy, Comrade Kurbatov,

on 18 October 1972 in the GDR Embassy

At the beginning of our conversation, I informed Comrade Kurbatov about the stay of [West German Foreign Minster Walter] Scheel in Beijing and about Chinese positions toward the GDR and the policy of the community of socialist states in Europe. I also remarked that the Confidential Bulletin of the DPRK news agency devotes some attention to Scheel’s visit to Beijing. Comrade Kurbatov asserted the Koreans take it for an irreversible fact that China will be recognized by capitalist states. In his opinion, the DPRK cadres were informed about all nuances of Scheel’s talks in Beijing through the Confidential Bulletin. It is certainly anything but uninteresting that Foreign Minister Heo Dam [Ho Tam] stays in Beijing during the PRC visit of [Japanese Prime Minister] Tanaka as well as during the Scheel visit. As far as he [Kurbatov] knows, there are currently numerous West Germans in the DPRK for business reasons. Apparently the DPRK is interested to establish economic ties with West Germany.

During the following course of conversation, we exchanged opinions about the declaration of emergency and the state of war in South Korea.

Comrade Kurbatov noted that he can only voice his temporary opinion. Park Chung Hee is eager to solidify his position to lead the negotiations with the North from a position of the strongman. Kim Yeong-nam [Kim Yong Nam], 1st Deputy Head of the International Department in the KWP Central Committee, said during a conversation that Pak Seong-cheol [Pak Song Chol] will actively join the talks with Lee Hu-rak and will not just be a listener. Pak Seong-cheol will exert pressure. Apparently the DPRK as well as the South do think that negotiations are only feasible from a position of strength. He [Kurbatov] thinks, the South Korean side will not abandon the concept to achieve unification on its own terms. The concept of unification has the attention of both the North and the South.

The question is from which position the respective side begins with. South Korea is eager to implement unification from a capitalist angle. Like Kim Il Sung, Park Chung Hee has declared he views towards unification as a historic mission. Park Chung Hee will attempt to hold on to his position and win certain concessions from the DPRK. The emergency measures speak to that. The DPRK wants to move Park Chung Hee into a corner using the principles of the Joint Declaration. The DPRK’s restraint after the declaration of martial law [in the South] demonstrated that it is still eager to continue the dialogue. The DPRK aims its demands at the abolition of anti-communist security laws and the creation of a democratic situation [in the South].

Kurbatov knows that Pak Seong-cheol asked Lee Hu-rak in a meeting why the anti-communist laws were not repealed. Lee Hu-rak responded that there are no communists in the South and their activities are restricted. The communists would come from the North. Therefore the laws are not directed against the South Korean population but against the intruders from the North.

Park Chung Hee will attempt to repress the emotions of the people and strengthen his position. He will also try to build up South Korea economically. He will attempt to exploit the principles of the Joint Declaration for his own purposes. South Korea’s efforts to establish relations with socialist countries show that the South Korean regime wants to be recognized as a state and have the realities of Korea acknowledged.

Comrade Kurbatov also informed about a meeting organized by the KWP Central Committee with comrades from the Soviet Embassy for the occasion of the 27th Anniversary of the foundation of the KWP. Kim Yeong-nam, 1st Deputy Head of the International Department in the KWP Central Committee, participated. Similar meetings were arranged by the Central Committee for the embassies of China, Vietnam and Cuba on different days and at different locations.

Furthermore Comrade Kurbatov remarked that currently KWP party cells are studying a Red Letter from Kim Il Sung. There is not much known about its content except that it deals with questions of unification policy and ideological questions for the KWP, namely increasing implementation of the Juche ideology.

Merten

Embassy Counselor

CC:

1x Foreign Ministry, Far Eastern Department

1x Central Committee, Department IV

1x Embassy, Political Department

Korean HTML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주재 독일대사관

정치부

1972년 10월 24일 평양

대화에 앞서 나는 쿠르바토프 동지에게 서독 외무부 장관 발터 셜이 베이징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을 말하고, 동독 및 유럽 사회주의 국가공동체에 대한 중국의 입장에 대해 정보를 주었다. 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비밀회보를 발행하는 언론사가 셜의 베이징 방문을 주시하고 있다는 말을 했다. 쿠프바토프는 중국이 자본주의 국가들로부터 인정받고 있다는 어쩔 수 없는 사실을 조선인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간부단이 비밀회보를 통해 셜의 베이징 방문에 관한 모든 정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외무부 장관 호탐이 일본 국무총리 다나까의 중국방문기간은 물론 셜의 방문기간에도 베이징에 머물고 있다는 것은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쿠르바토프가 알기로는 현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도 사업차 수많은 서독인들이 머물고 있다. 분명히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서독과 경제적 연대를 수립하는 것에 관심이 있다.

대화 중 우리는 남조선의 계엄령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쿠르바토프는 간단한 의견만을 이야기 했다. 박정희는 강력한 통치자로서 북측과의 협상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어 그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자 한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제1부부장 김영남은 대화 중, 협상기간 동안 박승철이 이후락과 적극적으로 대화에 참여하며 남측을 압박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했다. 남조선뿐만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역시 유리한 고지를 점해야 협상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쿠르바토프는 남조선이 통일이라는 패를 버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통일은 남북이 모두 집중하는 화두이다.

문제는 양 대표단이 어떤 입장에서 시작해야 하는가 이다. 남조선은 자본주의를 고수하며 통일을 이룩하고자 한다. 김일성처럼 박정희도 통일이 그의 역사적 사명임을 선언한 바 있다. 박정희는 그의 입장을 고수하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부터 일정수준의 양보를 얻어내려 한다. 긴급조치가 이를 말해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박정희가 공동선언의 원칙으로 인해 궁지에 몰리길 바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남조선의 계엄령 이후 자제하는 모습은 여전히 대화를 원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목적은 남조선의 반공법의 폐지와 민주주의 정착이다.

쿠르바토프는 박성철이 회담 중 이후락에게 반공법이 왜 폐지되지 않는지를 물었다고 했다. 이후락은 남조선에는 공산주의자가 없기 때문에 있어도 의미 없는 법이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공산주의자들은 북에서부터 오므로, 그 법은 남조선 인민을 위한 것이 아닌 북측의 침입자에 대항하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박정희는 인민의 감정을 억눌러 자신의 지위를 강화하고자 한다. 그 역시 남조선에 경제성장을 이룩하려 한다. 그는 공동성명의 원칙을 자신의 목적에 맞추어 이용하려 한다. 남조선이 사회주의권 국가들과 국교를 수립하고자 노력하는 것을 보면 남조선 정부가 국가로 인정받고 조선의 상황을 알리고 싶어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쿠프바토프는 또한 조선로동당 창당 27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소련 대사관 동지들이 참석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회의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 자리에는 조선로동당 국제부 제1부부장 김영남이 참석했으며, 중앙위원회가 주최하는 비슷한 회의가 다른 날 다른 장소에서 중국, 베트남, 쿠바 대사관을 위해 열렸다.

덧붙여 쿠르바토프 동지는 현재 조선로동당 조직에서 김일성 기념일에 대해서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통일정책과 조선로동당의 사상문제, 이른바 주체사상의 확립을 다룬다는 것 외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Merten

대사관 참사관

CC:

외교부 극동부 1부.

중앙위원회 제4부서 1부.

대사관 정치부 1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