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October 23, 1972

NOTE ON INFORMATION GIVEN BY THE 1ST DEPUTY FOREIGN MINISTER OF THE DPRK, COMRADE KIM JAE-BONG, ON 19 OCTOBER 1972 IN THE DPRK FOREIGN MINISTRY FOR THE EMBASSIES OF BULGARIA, POLAND, HUNGARY, CZECHOSLOVAKIA, MONGOLIA, AND THE GDR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Kim Jae-bong briefs communist diplomats about a meeting between the co-chairmen of the North-South Coordinating Committee and the declaration of emergency and martial law in South Korea.
    "Note on Information Given by the 1st Deputy Foreign Minister of the DPRK, Comrade Kim Jae-bong, on 19 October 1972 in the DPRK Foreign Ministry for the Embassies of Bulgaria, Poland, Hungary, Czechoslovakia, Mongolia, and the GDR," October 23, 1972,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PolA AA, MfAA, C 6855. Obtained for NKIDP by Bernd Schaefer and translated for NKIDP by Karen Riecher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3229
  • share documen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3229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GDR Embassy to DPRK

Political Department

Pyongyang, 23 October 1972

N o t e

On Information given by the 1st Deputy Foreign Minister of the DPRK,

Comrade Kim Jae-bong [Kim Jae Bong] on 19 October 1972 in the DPRK Foreign Ministry

for the Embassies of Bulgaria, Poland, Hungary, Czechoslovakia, Mongolia and the GDR during 17:00 and 19:00 hours

Present: The Ambassadors of Czechoslovakia, Bulgaria, Mongolia, Hungary, the Polish Acting Ambassador, Comrade Merten (Ambassador Comrade Everhartz was away in Hamheung) and further diplomats from these embassies.

Based on a written manuscript, Comrade Kim Jae-bong gave information about the 1st Meeting of the co-chairmen of the North-South Coordinating Committee on 12 October 1972 in Panmunjeom and about the declaration of emergency and state of martial law in South Korea on 17 October 1972. Comrade Kim Jae-bong stated the following:

As Kim Yeong-ju [Kim Yong Ju], Head of the Organization and Instruction Department of the KWP Central Committee, was unable to participate in the [Coordinating Committee] talks due to his health, negotiations were led by Comrade Pak Seong-cheol [Pak Song Chol], 2nd Deputy Prime Minister, and on the South Korean side by intelligence chief Lee Hu-rak. During the three months since the publication of the North-South Joint Declaration with its three principles of unification outlined by Comrade Kim Il Sung, a movement toward consent has developed with different parties, various groups, and among the people of South Korea. Efforts for peaceful unification have increased, and the anti-imperialist, anti-fascist struggle in South Korea is on the rise. Especially after the 1st and 2nd Main Negotiations of the Red Cross Committees, an ever growing feeling of respect and veneration towards the venerable and beloved leader, Comrade Kim Il Sung, was on display among the South Korean people. The revolutionizing influence of Juche and the positive example of socialist construction in the Northern part of the Republic steadily grew.

The South Korean authorities use disingenuous tactics, they run a defamation campaign against the DPRK, they are leaning on foreign powers, and they enforce military preparations and anti-communism. The objective of the DPRK during the negotiations was this: To criticize the South Korean side fiercely in order to stop their despicable machinations behind the scenes.

As already known, the dialogue North-South and the struggle for peaceful unification is both an offensive and defensive battle. It is a battle between defenders of the nation and traitors, between Juche and deference, between the united revolutionary forces of internationalism and the united forces of the bourgeoisie, between capitalism and socialism. Given the fact that the struggle for peaceful unification is in essence a class struggle, it was required to criticize the policies of the other side.

Pak Seong-cheol who spoke first criticized the non-compliance with the Joint Declaration of 4 July 1972 by South Korea and bolstered this criticism with many examples. He proved when, where, and with what statements, Park Chung Hee, Lee Hu-rak and Kim Jong-pil acted in South Korea in violation of the principles from the Joint Declaration.

Pak Seong-cheol asked the following alternative questions to Lee Hu-rak: Do you want to support, together with us, the peaceful unification, or do you want to continue anti-communism? If you want to join forces with us, then there must be no more anti-communism. If anti-communism continues to exist, then where will your policy lead to? Lee Hu-rak, who got confused by the force of the evidence, had to recognize this. He stated that he had actively supported compliance with the Joint Declaration. However, due to the complicated domestic structures of South Korea and its society, there was no chance to control the implementation of his instructions with regard to anti-communism.

Pak Seong-cheol: What you are telling us here, is actually stated by a close confidant and personal friend of Kim Jong-pil. You are after all no ordinary people but those who govern South Korea.

Lee Hu-rak: I am innocent.

Pak Seong-cheol: You assert the United Nations is not an external force. We do not understand that.

Lee Hu-rak: The United Nations is indeed not an external force.

Pak Seong-cheol: The American forces in South Korea act in the name of the United Nations and serve in South Korea under the U.N. flag. Isn’t that an external force? The Charter of the United Nations prohibits interference in internal matters.

Lee Hu-rak: If you pose the question that way, then the criticism is justified.

Pak Seong-cheol: At the 15th Anniversary of the foundation of the South Korean army, Park Chung Hee declared that Korea ought to be unified on the basis of a free democracy. This means that he wants to impose the capitalist order upon us. Since we agreed to achieve the unification of the nation without taking into account the differences in our systems, how can his statement be reconciled with this principle? This is anti-communism.

Lee Hu-rak: I acknowledge that mistakes have been made. When I wrote speeches for Park Chung Hee I did not use such words. It is very likely that journalists added such lines to reports on their own.

Pak Seong-cheol: What kind of dialogue is this when Park Chung Hee speaks on one hand in the spirit of anti-communism, and on the other hand supports the dialogue between North and South?

Lee Hu-rak: I cannot assume responsibility with regard to the statement that the United Nations does not constitute an external force, and that unification ought to occur on the basis of free democracy, as well as for other words of Kim Jong-pil.

After this exchange, there were discussions about the establishment of the Coordinating Committee. Our proposals had already been turned in earlier. So we were interested to hear what the South Korean side was thinking about them. The South Koreans suggested having a Coordinating Committee with five members from each side. We stated that we do not mind, and the number of members is actually of not much relevance. We agreed to return to the problem of the levels to be represented in the Coordinating Committee later on.

Lee Hu-rak posed the question, with reference to a quote from Kim Il Sung, what we actually envisage by a confederation? Pak Seong-cheol replied that, under preservation of the different systems in North and South, a Supreme National Committee should be established with a unified position in public and the task to solve internal questions through joint effort.

Lee Hu-rak: If you would expand the Coordinating Committee, would it serve as a nucleus for the establishment of a confederation?

Pak Seong-cheol: There is the possibility to do it this way. Yet important is a statement of will from the masses that have to decide this question on a democratic basis.

Lee Hu-rak: I have understood everything. You should trust me. I am in favor of not fighting against each other in the future but living together in coexistence between both systems.

It was agreed to hold the next meetings of the co-chairmen in turn in Pyongyang and in Seoul. The 2nd meeting will be held on 2 November 1972 in Pyongyang, the 3rd on 20 November 1972 in Seoul.

On 15 October there arrived a proposal from South Korea via telephone to convey a meeting between representatives from North and South on 16 October. The meeting took place. The South Korean representative asked to submit the following messages to Kim Yeong-ju:

1. We want to achieve unification at any cost as long as Kim Il Sung and Park Chung Hee are still personally in power, i.e. during the 1970s.

2. The content of the North Korean speeches during the 1st Meeting were not fully comprehended. After repeated listening to the tapes, we can now say that the criticism voiced [by the DPRK] is justified. We have committed mistakes.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launch new measures from our side.

We asked: What kind of measures?

The South Korean side responded: Park Chung Hee and Lee Hu-rak want to unify the country. Yet many in South Korea are against this. Therefore order must be established. On 17 October Park Chung Hee will publish an important declaration to which North Korean should listen to attentively. If it has comments, it can ask questions about it.

Then Comrade Kim Jae-bong continued:

One hour before the publication of Park Chung Hee’s declaration there came a phone message from South Korea that it will be made public at 1900 hours. Also it was proposed to have a meeting on 18 October. On 17 October the extraordinary declaration of Park Chung Hee about the state of national emergency became public. On 18 October a meeting between representatives from North and South Korea took place.

The following message was transmitted from Lee Hu-rak to Kim Yeong-ju:

The situation in Asia has very much changed in the Seventies. In particular there are changes in the bipolar USA-USSR system, and also in relations between the four powers USA-USSR-China-Japan. Given these circumstances, we hold the opinion that we have to solve the national question through our own means without the reliance o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That is the reason why the Joint Declaration of 4 July was published and the dialogue between North and South began. After this declaration became public, there were many groups formed in South Korea that were against it. There have been many accusations against the government that the Joint Declaration has violated the [South Korean] constitution. This was behind Kim Yeong-ju’s criticism of the current disturbances in South Korea against the line of peaceful unification. The opposition existing in South Korea has interfered with the implementations of obligations [from the Joint Declaration of 4 July], and the extraordinary declaration [of 17 October] to impose a state of national emergency aims at changing the constitution. The current constitution was written under the influence of a bipolar situation. It is based on a doctrine of anti-communism, and there are no options for compromise.

The current South Korean constitution does not correspond to the peaceful unification of the country. Therefore we want to adapt the new constitution according to the new conditions.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re against these intentions. Yet we have nonetheless made the decision to solve these questions on the basis of Juche and in the spirit of the principles of national self-determination. Although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re against this self-determination, we still have the intention to create a system that serves the purpose of dialogue between North and South and which will have a President in its center after the amendment of the constitution.

We asked this question: Why was the state of national emergency and martial law declared? What kind of new system is this supposed to be?

The response from the South Korean side: Since our domestic questions are irresolvable by normal means, we want to guarantee the drafting and acceptance of a new constitution through a state of national emergency. This way we avoid chaos in our country. When we draft a new constitution, we have to ascertain that no new misunderstandings occur. If you have questions about this, we are ready to answer them. [end of quote]

Currently there are many opinions in South Korea. The rightist elements think those emergency measures are directed against them. Others do not know where this 17 October declaration will lead South Korea. There are questions whether this might be a pro-communist turn and a non-abandonment of dialogue [with the North]. There are also discussions whether this new development might signal a turn toward the right. The new constitution is said to fully address the question of unification. A National Assembly is supposed to be established that could guarantee a peaceful dialogue between North and South. There are intentions to amend the constitution in such a way that it will serve as a legal basis for the process of dialogue. Amending the constitution does not mean to abandon dialogue but to enforce it.

The Political Committee of the KWP Central Committee has examined and analyzed all aspects of the situation in South Korea. So far we have not arrived at final conclusions. For now we can say, however, that the current situation in South Korea is very complicated.

After the publication of the Joint Declaration, aspirations of the South Korean masses for peaceful unification have grown. Activities by the opposition parties and within the population increased. This is unsettling for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hey are afraid. According to our information, after the publication of the Joint Declaration of 4th of July, 90 progressive cadres were arrested in South Korea. Anti-communism continues to exist. The South Korean economy is currently facing major problems. Small and medium businesses are going bankrupt. The agricultural situation is bad. There will be a poor harvest. People’s suffering is on the rise. Currently Park Chung Hee pursues the so-called “New Village Movement.” This movement is about the forced creation of new villages. Peasants are putting up resistance against it. The implementation of “agricultural reform” has resulted in a numerical increase of large landowners, as well as in corruption and so forth. Currently the situation in South Korea is similar like in the old China under Jiang Jieshi. Therefore the hope for socialism, like in the North, is growing among the South Korean people. Up to the publication of the Joint Declaration there was a standstill in the students’ movement. After the 4th of July the movement became jolted again. Park Chung Hee is much afraid of the opposition parties, the people’s masses and the students. This is why parliament has been dissolved, the activities of all political parties have been suspended, and the universities have been closed.

After the 19th of April, Park Chung Hee has implemented a militaristic-fascist upheaval. At the end of last year a state of national emergency was declared. Now a state of martial law has been added. Why did Park Chung Hee declare a state of national emergency and of war? Park Chung Hee thinks the opposition parties will go against him if, in the current situation, he wants to have dialogue and political meetings with us just on his own. [If opposition parties would join], then the score in those meetings would not be 1:1 but 2:1 in favor of the North. This is why the opposition parties, freedom of speech, and freedom of the press have been abolished and Park Chung Hee is establishing a one-man-rule.

This is an enforcement of militaristic-fascist dictatorship, an attempt to repress the revolutionary movement, and to secure the further stay of Park Chung Hee in power. This way he will have the monopoly to conduct the dialogue with us, and the score is back to 1:1. Park Chung Hee fears a military conflict. Therefore he wants to solve the unification question peacefully. His objective is to create a system that is favorable to dialogue and peaceful unification.

Park Chung Hee is acting from an autonomous position. However, what kind of autonomy does he have if, on the other hand, he is dependent o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nd wants to receive their aid? Park Chung Hee is afraid of his own army. By declaring a state of martial law, he barred all airplanes from flying over South Korean territory. Military employees were barred from leaving the barracks. Those on leave were prohibited from moving around. All army movements have been banned.

What is now our position? If we do not do anything, it will mean we are closing our eyes to the repression of the people [in South Korea]. Therefore we must not remain passive. If we stay passive, we remain silent in the wake of South Korea becoming anti-communist.

We will take up the two following measures:

1. We publish an article in our newspaper and prove that repression of the South Korean people under the pretext of peaceful unification is unjustified and wrong. The more the masses will participate in peaceful unification, the better.

2. There will be a statement published in the name of all political parties to unmask the reasons behind the dissolution of the South Korean parliament. A similar statement is supposed to be issued in the name of the students of North Korea concerning the closing of universities in South Korea. In all that, we will conform to the polite form common so far.

Park Chung Hee’s extraordinary declaration contains an interesting passage we will have to analyze in the near future: “Our measures will lead up to a referendum. If the new constitution will not be accepted, it will mean that the South Korean people do not want the dialogue between North and South. Then it will be necessary to look for new steps toward unification.”

In conclusion, Comrade Kim Jae-bong asked everybody in the attendance to forward this information to the politburos of their respective parties.

Signed: Gensicke, Attache

Initialed: Merten

CC:

1x Comrade Fischer [Deputy Foreign Minister]

1x Comrade Markowski [Central Committee, Department IV]

1x Comrade Schneidewind [Foreign Ministry, Far Eastern Department]

1x Comrade Grunert [Foreign Ministry, ZID]

1x Embassy, Political Department

Korean HTML

참석자: 체코슬로바키아, 불가리아, 몽골 및 헝가리 대사; 폴란드 대사 대행 메르텐 동지 (폴란드 대사 에베하르츠 동지는 함흥 방문 중) 및 동 대사관 소속 외교관들

김재봉 동지는 원고를 보며, 1972년 10월 12일 판문점에서 개최된 남북조절위원회 제1차 공동위원장 회의 및 1972년 10월 17일 남한에서의 국가비상사태 및 전시사태 선포에 대한 정보를 전달해 주었다. 김재봉 동지는 다음과 같이 발언했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조직지도부 김영주 부장이 건강 상의 문제로 [남북조절위원회] 회담에 참석하지 못한 관계로, 박성철 제2부수상이 협상을 주도했으며, 남조선 측에서는 이후락 중앙정보부장이 협상을 이끌었다. 김일성 동지가 통일의 3대 원칙을 천명한 북남공동성명 발표 이후 지난 3개월 동안, 여러 정당, 다양한 단체 및 남조선 인민들 간에 합의를 향한 움직임이 전개되었다. 평화적인 통일을 위한 노력이 증대되었으며, 남조선에서는 반제국주의, 반파시스트 투쟁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적십자위원회의 제1차 및 제2차 주요협상 이후, 남조선 인민들은 위대한 영도자 김일성 동지에 대하여 한층 고조된 존경심을 표하고 있다. 주체사상 및 북조선에서의 사회주의 건설의 긍정적인 예시는 꾸준히 성장했다.

남조선 당국은 음흉한 작전을 펼치고 있다. 그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해 비방 선전을 벌이고 외세에 의존하는 한편, 군사적 준비태세와 반공주의를 강요하고 있다.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북조선의 목표는, 남조선이 더 이상 남몰래 비열한 음모를 꾸미지 못하도록 남조선을 강력하게 비판하는 것이었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북남 간의 대화 및 평화적 통일을 향한 투쟁은 공격적인 싸움인 동시에 방어적인 싸움이기도 하다. 이는 국가를 수호하는 자들과 반역자들 간의 싸움, 주체와 복종 간의 싸움, 국제주의 연합혁명군과 자본가계급 연합군 간의 싸움, 그리고 자본주의와 공산주의 간의 싸움이다. 평화적 통일을 향한 투쟁이 본질적으로 계급투쟁이라는 점에서 상대방의 정책을 비판할 필요가 있었다.

첫 번째로 발언한 박성철은 남측이 1972년 7월 4일 발표된 공동성명을 따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으며, 다수의 사례를 통해 이러한 비판을 뒷받침했다. 그는 박정희, 이후락 및 김종필이 남한에서 공동성명의 원칙을 위반한 시점, 장소 및 관련 발언에 대한 증거를 제시했다.

박성철은 이후락에게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당신은 우리와 함께 평화적 통일을 지지하기를 원하는가, 아니면 반공주의를 계속 고수하기를 원하는가? 우리와 힘을 합치기를 원한다면 반공주의를 버려야 한다. 반공주의가 계속 존재한다면 당신들의 정책은 결국 어떤 방향으로 가겠는가? 강력한 증거로 혼란에 빠진 이후락은 이를 인식해야 했다. 그는 자신이 공동성명의 이행을 적극적으로 지지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남조선과 남조선 사회의 복잡한 내부 구조로 인해, 반공주의와 관련하여 이후락이 지시한 사항의 이행을 통제할 기회가 없었다.

박성철: 당신이 지금 말하고 있는 내용은 사실 김종필의 측근이자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자가 실제로 발언한 내용이다. 당신들은 평범한 사람들이 아니다. 남조선을 통치하는 자들이다.

이후락: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

박성철: 당신은 유엔이 외부세력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해가 되지 않는다.

이후락: 유엔은 외부세력이 아니다.

박성철: 주한미군은 유엔을 대신하여 활동하고 있으며, 유엔 깃발 아래 남조선에서 복무하고 있다. 이것이 외부세력이 아니란 말인가? 유엔 헌정은 내정간섭을 금지하고 있다.

이후락: 그런 식으로 질문한다면, 그러한 비판도 정당하다고 할 수 있다.

박성철: 남조선 육군 창설 15주년 기념식에서, 박정희는 한국이 자유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통일되어야 한다고 선언했다. 이는 박정희가 우리에게 자본주의적 질서를 강요하고자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체제의 차이를 고려하지 않고 조국 통일을 이룩하기로 합의했다. 박정희의 이러한 발언이 어떻게 이 같은 원칙과 조화될 수 있단 말인가? 이는 반공주의이다.

이후락: 실수가 있었다는 점은 인정한다. 박정희를 위한 연설문을 작성할 당시 나는 그러한 문구를 사용하지 않았다. 기자들이 자신들이 보도한 내용에 자체적으로 그와 같은 문구를 추가했을 가능성이 크다.

박성철: 박정희는 한편으로는 반공주의 정신에 입각한 발언을 하고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북남 간의 대화를 지지하고 있다. 이것이 대체 무슨 대화란 말인가?

이후락: 유엔이 외부세력이 아니라는 발언,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하여 통일을 달성해야 한다는 발언, 그리고 이 외에 김종필이 한 다른 발언들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질 수 없다.

위와 같은 대화가 진행된 이후에, 조절위원회 설립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우리 측의 제안은 이미 제출했으므로, 우리가 제안한 내용에 대한 남조선 측의 생각을 들어 보고 싶었다. 남조선은 양측에서 각 5인이 참석하는 조절위원회의 개최를 제안했다. 우리는 그러한 방안도 무방하며, 참석 위원이 몇 명인지는 사실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조절위원회 대표단의 수준에 대해서는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이후락은 김일성이 발언한 내용과 관련하여, 북측이 어떠한 연합을 실제로 구상하고 있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박성철은, 북측과 남측 간의 서로 다른 체제는 그대로 유지하되, 공동의 노력을 통해 내부적인 문제를 해결할 최고민족평의회를 설립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후락: 조절위원회를 확대한다면, 조절위원회가 연합 설립이 있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인가?

박성철: 그렇게 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이 문제를 민주적인 방법으로 결정하기 위해 인민들의 의지를 선언하는 일이다.

이후락: 모두 이해가 되었다. 나를 믿어달라. 나는 남북이 향후 서로 싸우는 대신 양측 체제의 공존 속에 함께 하기를 바라고 있다.

양측은 차기 공동위원장 회의를 평양과 서울에서 교대로 개최하기로 합의하였다. 제2차 회의는 1972년 11월 2일 평양에서, 제3차 회의는 1972년 11월 20일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10월 15일 남조선은 유선상으로 북측과 남측 대표단 간의 회의를 10월 16일에 열자고 제안하였고, 회의가 성사되었다. 남조선 대표단은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김영주에게 전달할 것을 요청했다.

1. 우리는 김일성 주석과 박정희 대통령이 집권하는 동안, 1970년대 내에 어떤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통일을 이룩하기를 희망한다.

2. 제1차 공동위원장 회의에서의 북측 연설문 내용을 완전히 이해하지 못했다. 테이프를 반복해서 듣고 난 후, 이제 우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이 제기한] 비판이 정당하다고 말할 수 있다. 우리는 실수를 범했다. 따라서 우리 측에서 새로운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어떤 조치를 말하는 것인가?

이에 남조선 측은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박정희와 이후락은 통일을 원하고 있지만, 많은 남한 국민들이 반대하고 있다. 따라서 질서를 확립할 필요가 있다. 10월 17일에 박정희가 중대한 선언을 할 예정인데, 북한은 이를 주의 깊게 경청해야 할 것이다. 이에 대해 북한이 할 말이 있다면 질문을 해도 좋다.

김재봉 동지는 다음과 같이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박정희의 선언문이 발표되기 한 시간 전, 남조선은 이 선언문이 오후 7시에 발표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화로 전송해 왔다. 또한 10월 18일에 회담을 갖자는 제의를 했다. 10월 17일, 박정희의 국가비상사태 특별선언이 발표되었다. 10월 18일에는 북남 대표단 간의 회담이 개최되었다.

이후락은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김영주에게 전달했다:

1970년대에 아시아의 상황은 급변했다. 특히 미국-소련 양극 체제와 미국-소련-중국-일본 4대 열강 간의 관계에 변화가 일어났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우리는 우리의 국가적 문제를 미국과 일본에 의존하지 않고 우리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7.4 공동성명이 발표되고 남북 간에 대화가 개시된 것도 바로 이러한 이유에서다. 이 선언이 공표된 이후, 남한에서는 이에 반대하는 여러 단체들이 생겨났다. 공동성명이 [남한의] 헌법을 위반했다며 남한 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평화통일전선에 반대하는 남한에서의 혼란에 대한 김영주의 비판도 바로 이러한 점을 염두에 둔 것이었다. 남한에 존재하는 반대세력들은 [7.4 공동성명에 명시된] 의무의 이행을 방해해 왔다. 비상사태를 선포하기 위한 목적의 [10.17] 특별선언은 헌법을 개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행 헌법은 양극 체제의 영향 하에 제정되었다. 이 헌법은 반공주의 원칙에 기초하고 있으며 타협의 여지는 없다.

현행 남한 헌법은 조국의 평화적 통일에 부합하지 않는다. 따라서, 우리는 새로운 상황에 걸맞게 헌법을 개정하고자 한다. 미국과 일본은 이러한 의향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주체" 정신을 바탕으로 민족자결주의 원칙의 정신에 입각하여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로 결심하였다. 미국과 일본은 이러한 자결주의에 반대하고 있지만, 우리는 헌법을 개정한 후에, 남북간 대화의 목적에 부합하고 대통령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체제를 수립할 의향이 있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국가비상사태와 전시체제가 선포된 이유는 무엇인가? 이것이 어떠한 새로운 체제라는 말인가?

남측은 다음과 같이 답했다: 우리 내부의 문제는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해결이 불가능하므로, 비상사태를 통해 새 헌법의 작성 및 승인을 보장하고자 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국가적 혼란을 방지할 수 있다. 새 헌법을 제정하게 될 경우, 우리는 새로운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 문제에 대해 질문을 한다면 우리는 대답할 준비가 되어 있다. [인용 끝]

현재 남한에서는 많은 견해가 제기되고 있다. 우익 분자들은 이러한 비상조치들이 자신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여기고 있다. 다른 이들은 이 10월 17일자 선언이 남한을 어디로 이끌지 알지 못하고 있다. 이것이 친공산주의로의 전환 및 [북조선과의] 대화를 유지하고자 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해 의문이 있다. 또한 이러한 새로운 진척이 우경화를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논의가 진행 중이다. 새로운 헌법은 통일 문제를 제대로 다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북남 간의 평화로운 담화를 보장할 수 있는 국회가 설립될 예정이다. 헌법이 대화 과정의 법률적 기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으로 헌법을 개정하는 방안도 제시되고 있다. 헌법 개정은 대화 포기가 아니라 대화의 강행을 의미한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위원회는 남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의 모든 측면을 검토하고 분석했다. 아직까지는 최종적인 결론을 도출해내지 못했다. 하지만 현재 남한의 상황은 매우 복잡하다고 말할 수 있다.

공동성명이 발표된 이후, 평화적인 통일에 대한 남조선 인민들의 열망이 증대되고 있다. 야당 및 시민들의 활동이 활발해졌다. 이는 남조선 정부를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그들은 두려워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갖고 있는 정보에 의하면, 7.4 공동성명 발표 이후 남조선에서는 90명의 진보 요원들이 체포되었다. 반공주의는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남조선의 경제는 현재 중대한 문제에 직면해 있다. 중소기업들이 줄지어 파산하고 있고, 농업 상황도 좋지 않다. 작황은 형편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민들의 고충이 가중되고 있다. 현재 박정희는 소위 "새마을 운동"이라는 것을 추구하고 있다. 이 운동은 새로운 마을을 강제로 설립하는 운동이다. 소작농들이 이 운동에 대한 저항을 펼치고 있다. "농협개혁"의 시행으로 인해 지주의 수가 크게 늘어났으며 부정부패 또한 증가했다. 현재 남조선의 상황은 장카이섹 [장졔스] 통치 하의 옛 중국 상황과 흡사하다. 따라서 북조선에서와 마찬가지로 남조선 인민들 사이에서도 사회주의에 대한 희망이 증대되고 있다. 북남공동성명이 발표되기 이전에 학생 운동은 중단된 상태였지만, 7월 4일 이후 학생운동은 다시금 활발해졌다. 박정희는 야당, 대중과 학생들을 두려워하고 있다. 바로 이러한 이유로 의회가 해산되었으며, 모든 정당 활동이 중단되고 대학이 문을 닫게 된 것이다.

4월 19일 이후, 박정희는 군부파시스트적 격변을 시행했다. 작년 말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되었다. 현재는 전시체제가 추가로 선포된 상태이다. 박정희가 국가비상사태와 전시체제를 선포한 이유는 무엇인가? 박정희는 현 상황에서 자신이 혼자서 우리와 대화하고 정치적 회담을 가질 경우 야당이 반대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야당이 합류한다면] 회담에서의 점수는 1:1이 아니라 북조선이 2:1로 이기게 될 것이다. 야당, 표현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가 철폐되고 박정희가 1인 독재 체제를 수립하고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이는 군부파시스트적 독재의 강요이자, 혁명 운동을 억압하고 박정희의 계속적인 집권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박정희는 우리와의 대화를 독점적으로 행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점수는 도로 1:1이 된다. 박정희는 군사적 충돌을 두려워하고 있다. 그러므로 그는 통일 문제를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하기를 원한다. 그의 목표는 대화와 평화적 통일에 유리한 체제를 수립하는 것이다.

박정희는 자주적인 입장에서 행동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미국과 일본에 의존하면서 그들의 원조를 받고자 한다면, 대체 어떤 자주성을 갖고 있다는 말인가? 박정희는 자신의 군대를 두려워하고 있다. 전시체제 선포를 통해 박정희는 남조선 영공에서의 비행을 금지했다. 군인들은 부대를 떠나지 못하게 되었다. 휴가 중이었던 군인들에게는 이동 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모든 군사적 행동은 금지된 상태이다.

그렇다면 이제 우리의 입장은 무엇인가? 우리가 아무런 행동도 하지 않을 경우 이는 [남조선] 인민들에 대한 억압에 눈을 감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우리는 수동적인 자세를 취해서는 안 된다. 만약 우리가 수동적인 자세를 취한다면, 남조선 반공화의 서막에 침묵하는 것이 된다.

우리는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이다:

1. 신문에 기사를 실어, 평화적 통일을 구실로 남조선 인민들에 대한 억압이 부당하며 잘못되었다는 점을 입증한다. 많은 인민들이 평화 통일에 참가할수록 좋다.

2. 남조선 의회가 해산된 이유를 밝히기 위해 모든 정당을 대표하여 성명이 발표될 것이다. 남조선에서의 대학 폐쇄와 관련하여 북조선 학생들을 대표하여 이와 유사한 성명이 발표될 예정이다. 이 모든 것에 있어서 우리는 지금까지 통용되고 있는 예의를 따를 것이다.

박정희의 특별 선언은 우리가 이른 시일 내에 분석해야 할 다음과 같은 흥미로운 언급을 포함하고 있다: "우리의 조치는 국민투표로 이어지게 될 것이다. 새로운 헌법이 승인되지 않는다면, 이는 남한 국민들이 남북 간의 대화를 원치 않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통일을 위한 새로운 수단을 찾아야 할 것이다.

맺음말로, 김재봉 동지는 모든 참석자들에게 위의 정보를 각자의 정당 정치국에 전달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서명: 겐지케 (Gensicke) 대사관원

가조인: 메르텐 (Merten)

참조

1x 피셔 (Fischer)동지 (외무차관)

1x 마르코브스키 (Markowski) 동지 (중앙위원회, 제4분과)

1x 슈나이데빈드 (Schneidewind) 동지 (외무부 극동부서)

1x 그루네르트 (Grunert) 동지 (외무부, ZID)

1x 대사관, 정치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