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July 20, 1972

NOTE ON INFORMATION FROM DPRK DEPUTY FOREIGN MINISTER, COMRADE RI MAN-SEOK, ON 17 JULY 1972 BETWEEN 16:40 AND 18:00 HOURS IN THE FOREIGN MINISTRY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Note on Information from DPRK Deputy Foreign Minister, Comrade Ri Man-seok, on 17 July 1972 between 16:40 and 18:00 hours in the Foreign Ministry ," July 20, 1972,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PolA AA, MfAA, C 951/76. Obtained for NKIDP by Bernd Schaefer and translated for NKIDP by Karen Riecher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3237
  • share documen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3237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GDR Embassy to DPRK

Pyongyang, 20 July 1972

N o t e

On Information from DPRK Deputy Foreign Minister, Comrade Ri Man-seok [Ri Man Sok],

on 17 July 1972 between 16:40 and 18:00 hours in the Foreign Ministry

The invitation had gone to the ambassadors and acting ambassadors from the Soviet Union, Poland, Czechoslovakia, the GDR, Hungary, Bulgaria, Mongolia, and Romania. An additional participant was the head of the DPRK Foreign Ministry’s 1st Department, Comrade Kim Jae-suk [Kim Jae Suk].

Comrade Ri Man-seok remarked at the beginning he has been tasked with informing the ambassadors and acting ambassadors present about the 4th Plenary Session of the KWP Central Committee and the current situation in Korea after the publication of the “Joint Declaration.”

Then, Comrade Ri Man-seok provided the following information based on a prepared written text:

The KWP 4th Plenary was held between 1 and 6 July. Two items to be discussed were on the agenda:

  1. The implementation of the party’s policy on the peaceful unification of the country after the 3rd Plenary Session and questions how to proceed;
  2. Implementation of compulsory 10-grade-schooling.

Kim Il Sung spoke on the first issue. He talked about the work of the KWP Central Committee and the lower-level party organizations after the 3rd Plenary Session. Comrade Kim Il Sung gave the assignments for the 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The plenum unanimously agreed that thanks to Kim Il Sung’s correct course, major progress has been made in the implementation of measures to unify the country. At the 3rd Plenary, Kim Il Sung provided the further course to unfold a major campaign for the independent and peaceful unification of the country in accordance with the international situation. The DPRK peace offensive was a major blow to U.S. imperialism and the “Nixon Doctrine,” as well as to the two-faced policy aiming at inciting “Koreans against Koreans.” A peace offensive was warranted to deprive Japanese militarism of any pretext to penetrate South Korea and thus further the division. The South Korean clique despises democracy and conducts a campaign to make life in South Korea more fascist. This DPRK peace offensive aims at denying the South Korean side the option of assistance from third parties, in case the aid by the U.S. and Japan for South Korea is cut off. U.S. imperialism’s aggressive policy in Asia will be thwarted. In light of internal dissent, Japanese militarism will no longer be able to assist it [U.S. imperialism]. When the South Korean clique will receive no more aid from the United States and Japan, it will turn to us, the DPRK.

Regarding the Joint Declaration North-South, Comrade Ri Man-seok stated the dialogue that had occurred does represent a success in itself. After the milestone speech by Comrade Kim Il Sung on 6 August 1971 the Red Cross talks started. Then meetings on a high level and the Joint Declaration North-South were arranged. The main content of the Joint Declaration resembles in essence the proposals by the KWP and Comrade Kim Il Sung, as summarized in the three principles of the Joint Declaration. These three principles were put forward by Comrade Kim Il Sung in his meeting with Lee Hu-rak when he visited us on order of Park Chung Hee. These principles were completely agreed upon by Park Chung Hee. Afterwards Pak Seong-cheol [Pak Song Chol] traveled to South Korea and was received by Park Chung Hee. There Park Chung Hee reiterated his support for these principles. Both sides agreed to implement a couple of respective measures according to these principles. At the same time, both sides agreed to publish the declaration at an appropriate date and keep this declaration absolutely secret in the meantime.

The declaration was published on the 4th of July. The principles of independence and the peaceful, great national unification signify in fact a defeat of the South Korean puppets’ policy. The South Korean rulers have accepted the DPRK principles, i.e. they have agreed to the proposals for unification. The 4th [KWP] Plenary Session unanimously stated that the course for unification, as taken by Comrade Kim Il Sung, is correct, and the Plenary Session welcomed this correct course of Comrade Kim Il Sung. This is a great event that cleared the path to unification of the country. In light of current negotiations and forthcoming talks, the Plenary Session concluded to increase ideological and political education of the workers and to accelerate socialist build-up in the political, economic, cultural and other fields. Thus the absolute superiority of socialism over capitalism will be proven in order to be able to further pursue the correct course of unification.

Following instructions by Comrade Kim Il Sung, the Plenary Session also agreed to start compulsory 10-grade-schooling and implement it in full by next year. There will also be the introduction of one-year mandatory kindergarten. Preparations for that will already start now. Kindergarten education will aim at preparing the children for school. In fact, all this amounts to an 11-year compulsory schooling. This was, in short, a summary of the main content of the KWP Plenary Session.

Then, Comrade Ri Man-seok continued to elaborate on developments after the publication of the Joint Declaration:

The situation turned out favorably for the peaceful and independent unification of Korea. The South Korean population unanimously agrees that this declaration is a great event and supports it with joy and enthusiasm. There is much talk among the South Korean people that the Joint Declaration cleared the path to travel, to listen to DPRK radio, to exclaim “Long Live Kim Il Sung,” and other things.

Opposition parties and prominent individuals in South Korea protested against the government for resuming direct talks with the North without involvement of the parties. The opposition parties demand to suspend the Anti-Communist Law and emergency laws. Also, world opinion comes out positively for the Joint Declaration and the course designed by Comrade Kim Il Sung. Its global resonance confirms to the importance of the Joint Declaration not only for peace in Korea but also for Asia and the world.

These developments create major complications for the ruling circles in South Korea. There are notable differences among the South Korean rulers since the three principles stand in contrast to the policies of South Korea’s ruling elites. Lee Hu-rak said during a press conference that dialogue with the North will expand, that the Anti-Communist Law, as well as the State Security Law, will be amended according to real conditions, and there has to be a new order created. He also continued that visitor traffic between societal institutions of both parts of the country must be improved, also for individual visitors and for sports athletes. According to unofficial news, the South Korean authorities want to rename the League for Anti-Communism into a League for Peace. There are also voices in South Korea’s Education Ministry to liquidate the anti-communist education system. Yet South Korean Prime Minister Kim Jong-pil stated in response to questions by South Korean parliamentarian deputies that there is no need for changing the Anti-Communist and emergency laws, and that nobody, except the clique, will be able to travel to the North. It would not be allowed to listen to North Korean radio. Thus he turned the declaration on its head.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Kim Yeong-sik does not join this discussion. He is of the opinion that the U.N. and U.S. troops are not foreign forces.

The United States rhetorically welcomes the Joint Declaration, yet on the other hand it supports the puppets and wants to come to their assistance. On 5 July the U.S. State Department declared that, [intra-Korean] negotiations notwithstanding, the modernization of the South Korean army will continue. U.S. forces will not be reduced in size. Unification should occur under U.N. supervision. [Ri Man-seok commented:] The Korean people have suffered from division for a long time but now they sit together at one table. The United States wants to torpedo this like pouring cold water on a wedding table. The KWP will fight a persistent struggle to leave the South Korean rulers no room for evasion, and force them also in the future to meetings and comprehensive negotiations. The DPRK will work towards cutting off the South Korean puppets from Japan and the United States, and make sure they receive no more assistance from them whatsoever. Another DPRK focus consists in forcing the United States and Japan to no longer interfere in internal Korean matters. Through active measures, the existing wall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must be removed and wide and comprehensive ties established.

Then, Comrade Ri Man-seok posed the following requests to the present representatives of the socialist countries:

  1. It would be desirable that the fraternal socialist countries force the South Korean puppets to resume comprehensive negotiations with us [the DPRK], thereby isolating them consequently in both internal and external respects. It is important that the fraternal socialist countries are not going to win over the South Korean puppets but, in reverse, isolate them even more through persistent and not abating pressure. We expect from all of you to contribute actively and comprehensively to a further isolation of the South Korean puppets. Thus we hold the opinion that, also in the future, you must not maintain any contacts and meetings with the South Korean puppets nor visit South Korea, and not allow South Korean representatives to enter the territories of your countries.
  1. It would be desirable if you activate your efforts to support our struggle in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nd in international conferences. Based on the principles of equal participation of South and North Korea, we request you to demand identical representation also for North Korea in those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nd international conferences where only South Korea is represented. Yet if such demands fail, it is necessary to keep pressure on the Adversary and isolate South Korea, like by unmasking the unfair unilateral representation of South Korea through leaving the meetings halls, or by boycotting the meeting if, for instance, a South Korean representatives takes the microphone.
  1. We would like to ask you to continue consequently with unmasking all attempts by the American imperialists and the Japanese militarists to interfere with the independent unification of the country and the internal matters of the Korean people, as well as all attempts to perpetuate the division of the country.

We think that, if we successfully conduct the struggle for unification and the socialist countries as our class brothers will provide us with good support, our struggle will achieve its goal—though this struggle will be complicated and prolonged.

In conclusion, Comrade Ri Man-seok expressed thanks to our governments for the previous solidarity and support for the struggle of the Korean people.

Responding to a respective question by the Acting Soviet Ambassador, Comrade Ri Man-seok explained that the coordination committee will be of legal character and that its establishment will occur in the near future.

Ri Man-seok underlined the following tasks:

  1. Internal task: Strengthening ideological and political education; strengthening socialist build-up in the North to demonstrate Northern superiority over the South.
  1. External task: Following through with a determined struggle, in order not to provide South Korea with pretexts or options to leave the initiated path.

To force the South into comprehensive and broad contacts with the North.

To untie the South from the forces of American imperialism and Japanese militarism, and thus accelerate the unification of the country.

Merten

Acting Ambassador

CC

1x Deputy Foreign Minister Comrade Fischer

1x Comrade Markowski [Central Committee, Department IV]

1x Comrade Schneidewind [Foreign Ministry, Far East Department]

1x Comrade Grunert [Foreign Ministry]

1x Embassy/Comrade Merten

Korean HTML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주재 동독 대사관

1972년 7월 20일 평양

소련, 폴란드, 체코슬로바키아, 동독, 헝가리, 불가리아, 몽골, 루마니아의 대사 및 대리대사들을 초대했다. 추가된 참석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상 김재석이었다.

리만석 동지는 행사에 앞서 각국 대사들에게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4차 총회와 공동선언 이후의 조선 상황에 대해 발표하겠다고 하고, 서면자료를 기초로 다음의 정보를 제공했다.

7월 1일에서 6일 사이에 있었던 조선로동당 4차 총회에서는 3차 총회 이후의 평화통일을 위한 당 정책의 이행 및 추진과정, 그리고 10학년 의무교육의 실시, 두 가지 사안을 논의 했다.

김일성은 첫 번째 안건과 관련해 3차 총회 이후의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와 당 하부조직의 사업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일성 동지는 조국통일을 위한 과업을 부여했는데, 김일성 동지 덕분에 조국통일의 이행에 중대한 진전을 이룰 수 있었다는 점에 전원회의에서 무기명 만장일치로 동의가 이루어졌다. 3차 총회에서 김일성은 국제상황에 걸맞은 평화적 · 독립적 통일을 위해 진보된 중대한 과업을 제시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평화공세는 조선인으로 조선인을 견제 하는 양면정책일 뿐만 아니라 미 제국주의와 닉슨 독트린에도 큰 타격이다. 남조선을 침략하고 분단을 지속시키고자 하는 일본의 군국주의가 평화공세로 인해 더 이상 둘러댈 변명이 없어졌다. 남조선 도당은 민주주의를 경멸하며, 남조선을 파시즘으로 물들이고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평화공세는 미국과 일본의 원조를 배제하고 제 삼자의 개입을 차단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미 제국주의의 아시아에 대한 공격적 정책은 좌절될 것이며, 결국 내부갈등으로 일본의 군국주의는 더이상 미 제국주의를 지지하지 않게 될 것이다. 남조선 도당이 더 이상 미국과 일본의 지원을 받지 않게 된다면 그들은 우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게 돌아오게 될 것이다.

리만석 동지는 남북공동성명이 그 자체로 성공적이었다고 말했다. 1971년 8월 6일 김일성 동지의 전기적 연설 이후 적십자회담이 시작 되었고, 고위급 회담과 남북공동성명이 준비되었다. 공동성명은 조선로동당과 김일성이 제안한 주요내용과 상당부분 일치하며, 세 가지로 요약된다. 이 세 가지 원칙은 이후락이 박정희의 명령으로 우리를 방문했을 때 김일성 동지가 제시한 것이고, 이는 박정희도 동의한 것이다. 이후 박성철이 남조선을 방문하여 박정희를 만났고, 박정희는 다시 한번 이 원칙에 대한 지지를 표했다. 양측이 이 원칙을 수행하는 몇 가지 수단에 대해 합의했으며, 적절한 시기에 동시 발표할 것과 발표시점까지는 비밀로 할 것에 동의했다.

선언은 7월 4일에 발표되었다. 독립적 · 평화적 통일원칙은 남조선 꼭두각시들의 정책이 사실상 실패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남조선 지도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원칙과 통일제안에 동의했다. 4차 조선로동당 총회에서는 김일성 동지가 수행하는 통일과정이 옳고, 이를 환영한다는 합의가 전원일치로 이루어 졌다. 조국 통일의 방식이 정리되었다는 것은 위대한 사건이다. 총회에서는 현 협상과 이후의 회담에 대비하여, 로동자에게 사상 및 정치교육을 강화하고, 정치, 경제, 문화 등 여타의 다른 분야에서도 사회주의 체제확립을 촉구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자본주의에 대한 사회주의의 절대적 우월성을 증명하여, 통일과정이 합당한 방식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김일성 동지의 이와 같은 지도에 이어, 총회는 10학년 의무교육을 내년부터 이행할 것에 합의했다. 유치원 1년 의무과정도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은 준비는 이미 시작되었다. 유치원 교육은 학교교육을 준비하는 목적으로 이루어 질 것이다. 사실상 11년 의무교육인 셈이다. 이것이 조선로동당 총회의 주요내용이다.

리만석 동지는 공동성명 이후의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 했다.

조선의 평화적 · 독립적 통일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남조선 인민은 이러한 선언이 위대한 사건이라는 점에 동의하고, 기쁨과 환호로 이를 지지하고 있다. 남조선 인민은 공동선언이 나아갈 바를 분명히 하고 있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라디오를 청취하고, 김일성 만세를 외치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남조선의 야당과 재야 지도자들은 당의 간섭 없이 북과 직접적인 대화를 재개하라고 정부에 항의하고 있다. 야당은 반공법과 계엄법의 중지를 요구하고 있다. 세계는 공동성명과 김일성 동지가 제안한 통일과정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세계적 반향은 공동성명이 한반도를 넘어 세계의 평화를 위한 성명임을 증명하는 것이다.

이러한 전개는 남조선의 지도부에 중대한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 남조선 집권 지도층의 원칙에 반하는 이 세 원칙이 세워진 후 남조선 지도부에 눈에 띄는 변화가 있다. 이후락은 기자회견에서 북측과의 대화가 확대되고, 국가보안법과 반공법은 상황에 맞추어 수정 될 것이며, 새로운 법이 만들어 질 것이고 말했다. 그는 또 양측의 사회적 기업 교류는 물론, 개인적 방문이나 스포츠 엘리트의 교류가 증가 할 것이라고 했다. 비공식적인 소식통에 따르면 남조선 정부는 반공주의를 평화를 의미하는 새로운 단어로 바꾸려 한다고 한다. 남조선 교육부에서는 반공교육을 중지하자고 하는 의견이 있다. 그러나 남조선의 김종필 총재는 남조선 의회에서 반공주의나 계엄법을 바꿀 필요는 아직 없으며, 일부를 제외하고는 북을 여행할 수 없다고 발언했다. 남조선에서는 북조선 방송을 듣는 것이 허용되지 않으므로, 그 멋대로 성명의 내용을 바꾼 것이다.

남조선 외부장관 김영식은 이 논의에 동참하지 않고 있다. 그는 유엔과 미군이 외세가 아니라는 의견을 가지고 있다.

미국은 표면적으로는 공동성명을 환영한다는 입장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남조선이 그들의 지원을 받으며 그 휘하에 있기를 획책한다. 7월 5일, 미국정부는 남북의 협상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군대의 현대화는 계속될 것이며, 주한미군의 규모를 줄이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통일이 유엔의 감독하에 이루어 져야 한다는 것이다. [리만석이 부연설명 했다:] 조선인민은 오랫동안 분단에 고통 받다가 드디어 이제야 한 자리에 앉았는데 미국이 이를 훼방 놓는 것은 결혼식장에 찬물을 끼얹는 것과 같다. 조선로동당은 남조선 지도자들이 더 이상 피할 길 없는 공세를 추진하여, 그들이 포괄적인 협상을 재개하도록 촉구할 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남조선이 일본과 미국으로부터 더 이상 어떠한 원조도 받을 수 없도록 노력할 것이며, 한편 미국과 일본이 더 이상 한반도 내부의 문제에 끼어들지 못하게 할 것이다. 적극적인 수단을 통해 남북간의 벽이 허물어지고, 광범위한 연대가 수립되어야 할 것이다.

리만석은 참석한 사회주의 국가 대표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주문을 했다.

남조선이 우리와 포괄적인 협상을 재개할 수 있도록 사회주의 우방국가들은 남조선을 대내외적으로 고립시켜 줄 것을 기대한다. 사회주의 우방국가들이 남조선을 굴복시키지는 않더라도, 그들을 지속적으로 고립시키고 압력을 가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남조선을 고립시키는 것에 여러분의 적극적이고 포괄적인 협력을 기대한다. 앞으로 남조선과 접촉하거나 회담을 갖지 않고, 남조선에 방문은 물론, 남조선 대표자의 방문을 허락하지 않기를 바란다. 국제조직이나 국제회의에서 우리의 이 같은 투쟁을 적극적으로 지지해 주었으면 한다. 남북한이 평등하게 참여한다는 원칙에 근거하여, 남조선 단독대표만 있는 국제 기구나 국제 회의에는 북조선 대표자를 함께 두는 것을 여러분이 적극적으로 요구해 주기를 바란다. 이러한 요구가 거절당한다면, 회의에 불참하거나 남조선 대표단이 발언하는 회의에 보이콧하는 방식을 통해, 남조선이 부당하게 일방의 대표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 반대자에게 압력을 행사하고 남조선을 고립시켜야 한다. 우리는 또한 여러분이 결과적으로는 한반도의 독립적 통일과 조선인민의 내부문제에 간섭하여 한반도의 분단을 영구화 하고자 하는 미 제국주의와 일본의 군국주의의 모든 야욕을 밝혀주기를 바란다.

만약 우리가 통일을 위한 투쟁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사회주의 국가들이 이러한 지원을 해준다면, 우리의 투쟁이 어렵고 길더라도 결국 승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리만석 동지는 우리의 연대와 조선인민의 투쟁에 보내는 여러분의 지지에 대해 조선정부가 감사하고 있다고 마무리 했다.

소련 대리대사의 질문에 리만석 동지는 조정위원회는 합법적이며 조만간 설립될 것이라고 답했다.

리만석은 다음의 과업을 강조했다.

내부과업: 사상 및 정치 교육의 강화; 북조선 체제의 우월성을 증명하기 위한 사회주의 체제의 강화; 남조선이 협상을 피할 수 있는 다른 여지를 주지 않기 위한 단호한 투쟁을 수행

남조선이 북측과 광범위한 접촉을 하도록 압력을 행사하는 것

미 제국주의 및 일본 군국주의와 남조선의 연대를 단절시키고 한반도 통일에 박차를 가하는 것.

Merten

대리대사

CC:

Fischer 외무부 장관동지 1부.

Markowski [중앙위원회 제1부] 동지 1부.

Schneidewind [외무부 극동부] 동지 1부.

Grunert [외무부] 동지 1부.

대사관// Merten 동지 1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