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March 12, 1954

REPORT, EMBASSY OF HUNGARY IN NORTH KOREA TO THE HUNGARIAN FOREIGN MINISTRY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Report from Károly Pásztor, Hungarian envoy to the DPRK, regarding a conversation he had with Soviet Ambassador Suzdalev. He discusses the difficulties which would be involved in achieving Korean unification.
    "Report, Embassy of Hungary in North Korea to the Hungarian Foreign Ministry," March 12, 1954,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MOL, XIX-J-1-j Korea, 7. doboz, 5/f, 00741/ 1954. Translated by Balazs Szalontai.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3393
  • share documen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3393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On 10 March […] I paid a visit to Comrade Soviet Ambassador Suzdalev. […] I asked him what we could expect with respect to solving the Korean question. Comrade Suzdalev then immediately asked me what my opinion was. As was also well-known from the statements of Comrade Molotov, I said, in principle our position on this issue—and we were wholly in favor of it–was that if both sides sincerely wished to achieve unity, it would be possible to find a way. One indeed can, and should, carry out the unification of both Germany and Korea, but the Berlin conference—although it yielded some very considerable results in other respects—indicated that as regards the Korean question, we cannot expect considerable results from the Geneva conference either, as Berlin failed to yield a result with respect to the German question. We cannot expect [a result], because the leaders of both sides, both here and in Germany, are diametrically opposed to each other, the enemy is terrified of the consequences of rapprochement, and for the time being, is unwilling to make any compromise […]

Comrade Suzdalev […] embarked on the following long and interesting exposition: Germany and Korea are two separate questions. Practically, though, both countries are divided in the same way. Still, concerning the conditions of their unification, one must take into consideration, apart from the aforesaid difficulties (the attitude of the enemy), some additional problems with regard to solving the Korean question, [i.e.] factors that are not to our advantage, and we must thoroughly prepare for them. Namely, the distribution of Korea's population is too uneven. Some 8 million people live in the North, whereas there are 20 million people in the South. One must also take into account, to an even greater extent, the results we can expect from a possible referendum. On this point he again asked me what my opinion was of it. We might expect results concerning the masses' efforts to unite their country, I said, but otherwise I was not convinced of [the positive results of the referendum]. Quite so, [Suzdalev said]. While in Berlin the enemy rejected our fair proposals which set that as an aim, in the Korean question it is they who can safely propose that, say, a general referendum should be held. Of course, this is not likely to take place. As a result of the elections, a National Assembly of such a composition might be established where all the proposals of our minority deputies would be rejected. Moreover, they might even be expelled from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other hand, if no elections were held, they [the South Koreans] would surely refer to the distribution of the population in establishing a unified government. If the central organ that would be fully entrusted with the guidance of the foreign and domestic policies of united Korea was created in accordance with this principle, this would also raise various difficulties for us. Namely, we obviously cannot sacrifice anything of the socialist achievements we have hitherto gained in the course of development, as the enemy is also unwilling to make concessions. […]The Geneva conference does not look promising as regards the Korean question. One must prepare for it by thorough and very careful work. I could imagine a solution, Comrade Suzdalev said, that would include the unification of Korea and the establishment of a unified government to be fully entrusted with the guidance of Korea's foreign and domestic policies, but North Korea would exist as a dominion within united Korea, her socialist achievements […] guaranteed by the Great Powers. He did not dwell on the issue of the dominion.

In my view, Comrade Suzdalev's exposition is extremely interesting. Namely, if it could be achieved that the present conditions—and for North Korea, even the possibility of further development—would be guaranteed in some form on both sides, then the leaders of the two opposing parts of the country may move toward rapprochement more easily. It is doubtful, however, whether one could speak of a united Korea in such a case, and whether the unified Korean government could pursue coherent foreign and domestic policies, for, apart from the difficulties arising from the reconciliation of principles and interests, the opinion of the government of the dominion would be also a factor to be reckoned with.
[...]

Károly Pásztor
Envoy Extraordinary

Korean HTML

3월에 [...] 나는 수즈달레프 [Suzdalev] 소련대사동지[...]를 방문하였다. 나는 그에게 조선 문제의 해결에 있어 어떤 예상을 할 수 있을 지에 대해 물었다. 수즈달레프 동지는 즉시 나의 의견을 물었다. 몰로토브 [Molotov] 동지의 성명에 잘 나타난 바와 같이, 나는 이 문제에 대한 원칙적인 우리의 의견을 - 그리고 우리가 이에 완전히 동의하고 있음을 - 말했고, 만약 양측이 진심으로 통일을 희망한다면 이를 가능케 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과 조선의 통일은 누군가 이룩할 수 있고, 이룩해야 하지만, 베를린 회의는 - 다른 측면에서는 상당한 결과를 얻어냈으나 - 독일 문제에 대해 성과를 얻어내지 못한 것과 마찬가지로, 조선의 문제에 대하여 제네바 회의에서 특별한 성과를 예상할 수 없을 것이라는 암시를 주었다. 우리는 이곳과 독일의, 양측 지도자가 서로에게 대각선으로 맞서기 때문에 [성과를] 예측할 수 없으며, 적은 화해의 결과를 두려워하고 현재 어떠한 타협도 하려 하지 않는다 [...].

수즈달레프 동지는 [...] 다음의 길고 흥미로운 설명을 하였다: 독일과 조선은 두 개의 개별 문제이다. 사실상 두 국가가 같은 경위로 분단되었을지라도, 그들의 통일조건에 관한 한, 조선의 경우, 우리는 앞서 말한 난관(적의 태도) 이외에도 추가적인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 [즉] 우리에게 유리하지 않은 요인들이 존재하며 우리는 이에 대해 충분히 대비하여야 한다. 예컨대 조선의 인구분포는 지나치게 불균형하다. 북측에는 8백만여 명의 인구가 있는데 반해 남측에는 2천만여 명의 인구가 있다. 또한 더 큰 범주에서 우리는 국민투표에서 나타날 수 있는 결과를 고려해야 한다. 이에 대해 그는 다시 나의 의견을 물었다. 나는 우리가 국가의 통일을 이루고자 하는 대중 노력의 결과를 [긍정적으로] 예상해야 하지만, 나는 한편 [국민투표의 긍정적 결과를] 기대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하냐[고 수즈달레프는 말했다]. 베를린에서는 우리의 적이 우리의 제안을 거절했지만, 조선의 경우 일반 국민투표 거행과 같은 일은 그들만이 제안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이것은 가능성이 희박하다. 선거의 결과로는 우리편의 소수 부처의 제안이 모두 거부될 국회가 설립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그들은 아예 국회에서 퇴출당할 수도 있다. 반면, 만약 선거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그들 [남조선인들]은 통일된 정부를 수립하는 데에 분명 인구의 분포를 참고하고자 할 것이다. 만약 국내외의 정책을 담당하게 되는 통일 조선의 중앙 부서가 이러한 원칙에 따라 구성된다면, 우리에게는 많은 어려움이 닥칠 것이다. 즉 우리는 적이 양보의 입장을 보이지 않는 가운데 지금까지 개발 과정에서 얻어낸 사회주의 성과를 절대 희생할 수 없다는 것이다. [...] 제네바 회의는 조선 문제에 관한 한 그다지 희망적이지 않아 보인다. 우리는 매우 조심스럽고 자세한 검토를 통해 이에 대해 대비하여야 한다. 수즈달레프 동지가 말하길, 조선의 통일과 조선의 국내외 정책을 관장하는 통일정부의 설립에 대해 해결책을 생각해 볼 수는 있다. 그러나 북조선은 그들의 사회주의 성과[...]가 강대국으로부터 보장받으며 통일조선 내에서 자치권을 가진 채로 존재해야 한다. 그는 자치령 문제에 대해서 많이 이야기하지는 않았다.  

나의 관점에 수즈달레프 동지의 생각은 매우 흥미롭다. 즉 만약 지금 상태가 - 북조선의 경우, 보다 개선된 상황이 - 양측에 어느 정도 형태로 보장된다면, 국가 양측에 존재하는 반대입장을 가진 지도자들은 보다 쉽게 화해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누군가가 이러한 상태에서 통일된 조선을 논한다는 것, 그리고 통일된 조선 정부가 일관된 국내외 정책을 추진한다는 것은, 원칙과 이해의 차이를 좁히는 데에서 야기될 문제를 제외하고도 정부의 의견 때문에라도 가능성이 희박하다.  

[...]

특사

Károly Pász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