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July 04, 1972

NOTE ON INFORMATION PROVIDED BY DPRK DEPUTY FOREIGN MINISTER, COMRADE KIM YONG-TAEK, ON 3 JULY 1972 FOR THE AMBASSADORS AND ACTING AMBASSADORS OF POLAND, BULGARIA, CZECHOSLOVAKIA, MONGOLIA, ROMANIA, HUNGARY, AND THE GDR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DPRK Deputy Minister for Foreign Affairs reads a written statement on the results of the inter-Korean Red Cross talks in Panmunjeom. He describes the contents of a joint communique to be released simultaneously by the governments of North Korea and South Korea. This joint declaration list principles of reunification and further cooperation between the North and South.
    "Note on Information provided by DPRK Deputy Foreign Minister, Comrade Kim Yong-taek, on 3 July 1972 for the Ambassadors and Acting Ambassadors of Poland, Bulgaria, Czechoslovakia, Mongolia, Romania, Hungary, and the GDR," July 04, 1972,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PolA AA, MfAA, C 951/76. Obtained for NKIDP by Bernd Schaefer and translated for NKIDP by Karen Riecher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3783
  • share documen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3783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GDR Embassy to DPRK

Pyongyang, 4 July 1972

N o t e

On Information provided by DPRK Deputy Foreign Minister, Comrade Kim Yong-taek [Kim Ryong Thaek],

on 3 July 1972 for the Ambassadors and Acting Ambassadors of Poland, Bulgaria, Czechoslovakia, Mongolia, Romania, Hungary, and the GDR

at 20:40 hours in the DPRK Foreign Ministry

The Deputy Minister for Foreign Affairs released important information on the problem of Korean unification. Reading from a written manuscript, he made the following statements:

The problem of unification of the country has to be solved without any interference from outside, without foreign forces, with the forces of the Koreans alone, and in a peaceful manner. Party and government of the DPRK have focused all their efforts in this direction and recently achieved important results through contacts and meetings. He [Kim Yong-taek] defined the Red Cross talks in Panmunjeom as unofficial contacts with South Korea on a low level. With the agreement on an agenda their first phase has come to a certain conclusion.

Between 2 and 5 May 1972 Lee Hu-rak, head of the South Korean intelligence service, visited the DPRK and had talks with Kim Yeong-ju [Kim Yong Ju] (Note: brother of Kim Il Sung). Among other things, during his visit he was also received by Kim Il Sung.

From 29 May to 1 June 1972 Pak Seong-cheol [Pak Song Chol], and not Kim Yeong-ju, visited Seoul and talked to the intelligence chief [Lee Hu-rak] and Park Chung Hee.

The three principles of unification were instantly agreed upon, and they will be publicized at an appropriate time. Afterwards there was another meeting where a joint declaration was agreed to become public simultaneously in the DPRK and in South Korea on the 4th of July 1972 at 10:00 hours. Yet prior to this publication, the DPRK Deputy Foreign Minister emphasized, the Foreign Ministry wants to inform the ambassadors of the fraternal countries. Then Kim Yong-taek provided more details of the joint declaration:

  1. The 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is supposed to occur on the basis of the agreed upon three principles:
    1. The problem must be solved without any interference from outside with the Korean people’s own forces;
    2. Unification must be implemented without any arms involved, it has to be realized in a peaceful manner;
    3. Notwithstanding all the ideological and other differences of the political systems, national unity, and a great, unified nation, is supposed to be created.
  1. An atmosphere of mutual good faith and trust has to be created. Thus all slander and military provocations have to cease in order to exclude a sudden military incursion;
  1. There was a complete accordance of opinion that exchange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shall be opened up on all areas and levels.
  1. Both sides will work towards the success of the Red Cross talks.
  1. There was an agreement about the installation of a direct phone line between Seoul and Pyongyang to exclude a military attack and to solve all upcoming operational questions.
  1. In order to increase speed in implementing the points mentioned above, in particular the 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on the basis of the agreed principles, a committee for coordination and guidance shall be established with Kim Yeong-ju and Lee Hu-rak as chairmen.
  1. Both sides are convinced that the points agreed upon reflect the will of the people and shall be realized.

The declaration was signed by Kim Yeong-ju and Lee Hu-rak.

Comrade Kim Yong-taek continued:

  • The agreement became reality since the South Koreans have adopted the correct course of the DPRK government. It is correct since it represents the path to victory.
  • The joint agreement can become a turning point for the 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 Despite the agreement there are still many issues unresolved, and the struggle for the solution of the problems is complicated.

Deputy Foreign Minister Comrade Kim Yong-taek requested to inform our governments as soon as possible about the above-mentioned issues. He voiced the expectation for even stronger support of the struggle of the Korean people for the unification of the country.

Note: On 3 July our Embassy was invited to a press conference for 4 July at 10:00 hours to be held by the 2nd Deputy of the Prime Minister, Pak Seong-cheol.

Merten

Embassy Counselor

CC

1x Foreign Ministry, Far East Department

1x Central Committee, Department IV

1x ZID

1x Embassy/Political Department

1x MA Comrade Grünberg

Korean HTML

외무성 부상은 조선 통일 문제에 관한 중요한 정보를 제공했다. 김용택 부상은 원고를 보며 다음과 같이 발언했다.

북남 통일 문제는 어떠한 외부 세력의 개입도 없이 조선인 스스로의 힘으로,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해야 한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당 및 정부는 바로 이러한 방향으로 모든 노력을 집중해 왔으며, 최근에는 접촉과 회담을 통해 중요한 성과를 이루어 냈다.

그 [김용택]는 판문점에서 있었던 적십자 회담을 남측과의 낮은 단계의 비공식적인 접촉으로 규정했다. 의제에 대한 합의에 도달함으로써, 회담의 첫 번째 단계는 일정한 결론을 도출하게 되었다.

1972년 5월 2일에서 5일 사이에, 남한 중앙정보부장 이후락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방문하여 김영주 (김일성 주석의 남동생)과 회담을 가졌다. 방문 기간 동안 그는 김일성 주석과도 면담했다.

1972년 5월 29일에서 6월 1일까지의 기간에는 김영주가 아닌 박성철이 서울을 방문하여 [이후락] 중앙정보부장 및 박정희와 회담을 가졌다.

양측은 통일의 3대 원칙에 즉각 합의했다. 이 3대 원칙은 적절한 시점에 공식적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이후 양측은 또 한 차례의 회담을 개최하여, 1972년 7월 4일 오전 10시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및 대한민국에서 동시적으로 공동성명을 발표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 발표에 앞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부상은 외무성이 우방국의 대사들에게 이를 먼저 알리고자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 후 김용택은 공동성명에 대한 보다 상세한 정보를 제공했다.

1. 조국 통일은 양측이 합의한 다음과 같은 3 원칙에 기반하여 실현되어야 한다.

. 통일 문제는 어떠한 외세의 간섭도 없이 한국인 스스로의 힘으로 자주적으로 해결한다.

나. 통일은 무력을 행사하지 않고 평화적인 방법으로 실현한다.

다. 사상과 이념, 제도 상의 모든 차이에도 불구하고 민족 대단결을 이룩하며, 위대한 통일 국가를 수립한다.

2. 상호 신의성실과 신뢰의 분위기를 조성하여야 한다. 따라서 모든 비방 행위와 군사적 도발행위를 중단하여 갑작스런 군사적 도발행위를 방지해야 한다.

3. 북남 간의 모든 교환은 모든 분야 및 단계에서 공개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에 대해 양측의 의견이 완전히 일치했다.

4. 양측은 적십자 회담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여야 한다.

5. 군사적인 공격을 방지하고 추후 모든 운영상의 의문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서울과 평양 간에 직통 전화선을 설치하기로 합의가 이루어졌다.

6. 상기에 명시된 사항, 특히 합의한 원칙에 기반한 조국 통일이라는 목표를 조속히 이행하기 위하여, 김영주와 이후락을 의장으로 하여 조정과 지도를 위한 서약이 이루어져야 한다.

7. 양측은 상기의 합의 사항에 인민의 뜻이 반영되어 있으며 이 합의 사항들이 실현될 것이라는 점을 확신하고 있다.

이 성명은 김영주와 이후락에 의해 체결되었다.

김용택 동지는 다음과 같이 발언을 이어갔다.

- 남조선 측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올바른 노선을 채택하였기 때문에 합의 사항을 실현할 수 있었다. 이 노선이 올바른 이유는 이것이 바로 승리로 가는 길이기 때문이다.

- 공동 합의는 조국 통일을 위한 전환점이 될 수 있다.

- 합의된 내용도 있지만, 해결되지 않은 사안도 아직 많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은 간단하지 않다.

외무성 김용택 부상은 상기에 언급된 사안들에 대하여 우리 정부에 가급적 조속히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선의 통일을 위한 조선인들의 노력에 대해 보다 강력한 지지를 보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석: 7월 3일, 우리 대사관은 7월 4일 오전 10시 북한 제2부수상 박성철에 의해 개최될 기자회견에 초청 받았다.

메르텐 (Merten)

대사관 참사관

참조

1 x 외무부, 극동부서

1 x 중앙위원회, 제4부

1 x ZID

1 x 대사관, 정치부

1 x MA 그륀베르크 (Grunberg)동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