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May 06, 1975

SUMMARIZED EVALUATION OF KIM IL SUNG'S VISIT TO THE PR CHINA (18 TO 26 APRIL 1975)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Leon Levy Found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A report on the visit of Kim Il Sung to the PRC, describing Kim Il Sung’s reception and the topics discussed. These include the two countries position on the Soviet Union, the role of the “Third World” and Korean reunification.
    "Summarized Evaluation of Kim Il Sung's Visit to the PR China (18 to 26 April 1975)," May 06, 1975,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Political Archive of the Federal Foreign Office, Berlin (PolA AA), MfAA, C 6857. Translated by Bernd Schaefer.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4125
  • share documen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4125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GDR Embassy to the PR China
Beijing, 6 May 1975

Summarized Evaluation of Kim Il Sung's Visit to the PR China (18 to 26 April 1975)

1. The General Secretary of the KWP Central Committee and President of the DPRK, Comrade Kim Il Sung, stayed for an official state visit in the PR China as head of a DPRK party and government delegation between 18 and 26 April 1975. During their stay the Korean delegation visited Beijing and Nanjing. They visited factories, people's communes and topographical and historic attractions. There are no reports about visits of army units.

On 19, 20, 21, and 25 April, negotiations were held in Beijing between the party and government delegations of the DPRK and PRC. Delegations were chaired by Deng Xiaoping and Kim Il Sung respectively (see delegation list in appendix 2 [not included in this translation]). On 26 April 1975, a “Joint Communiqué” was agreed upon and then published on 28 April.

The Communiqué and speeches from both sides praised in identical language Kim Il Sung's China visit as “a great event of historical importance” in the history of relations between the parties, states, and peoples of China and Korea. According to the Communiqué, political negotiations were held in “a cordial atmosphere of revolutionary friendship.” On all issues discussed a “complete congruence of opinions was achieved.”

There was no return invitation issued for a visit by a Chinese party and government delegation to the DPRK.

2. The Chinese hosts made extraordinarily large efforts to stage the Kim Il Sung visit. This was demonstrated primarily by the extraordinarily high attention to protocol for Kim Il Sung and the Korean guests, the pompous reception at the Beijing train station, the colorful line up of Chinese people (for the first time in many years), the organized welcomes at every location where the delegation traveled, and finally by the meetings with the PR China's top leadership.

Everything was clearly staged for a targeted appreciation of Kim Il Sung the person. Among other things, he was called “a time-tested great leader of the Korean people” who applies the “general truth of Marxism-Leninism to the concrete reality of the Korean revolution.” He was called a “wise leader” with “glorious merits for the cause of revolution” and a “true friend and closest comrade in arms of the Chinese people.”

During his visit to China, Kim Il Sung met almost the entire active top Chinese leadership. In particular, the meetings with Mao Zedong and Zhu De on 19 April and with Zhou Enlai on 20 April reveal the importance attributed to Kim Il Sung's visit for China's foreign and domestic policy by the Chinese leadership. Kim Il Sung was the highest ranking guest from a socialist country since the visit by Comrade Ceausescu in June 1971.

Apparently the meetings by the Chinese top leadership with the DPRK delegation did not fail in their explicit intention to appreciate Kim Il Sung. Kim Il Sung felt very honored. For instance, he commented on his upcoming meeting with Mao right after his arrival in Beijing that he was “delighted about this special treatment.”

The Kim Il Sung visit was featured in the Chinese press with extensive and prominent coverage. This demonstrated in particular the great importance of this event in terms of domestic policy. On the other hand, the Chinese press featured very few aspects about the Kim Il Sung visit from the DRPK press (excerpts from editorials in “Nodong Sinmun” and two other newspapers, see also appendix 3 [not included in this translation]).

The Cambodian leadership residing in Beijing was present for all of the official events. Members of the DPRK delegation headed by Kim Il Sung met twice with Prince [Norodom] Sihanouk and Penn Nouth for talks. Judging by the visible joint appearances from both sides their relations can be considered as good.

3. Speeches and the Joint Communiqué focused very strongly on bilateral issues. The intense and high praise for the “correctness” of both sides' policies,” always focused on the personalities of Mao Zedong and Kim Il Sung, is especially significant.

It was repeatedly asserted that the CCP and KWP are “fraternal Marxist-Leninist parties,” the PRC and DPRK are “closest socialist neighboring countries,” and the people of China and Korea are “comrades in arms and members of one family.” Friendship, as established by Mao Zedong and Kim Il Sung, is based on Marxism-Leninism and proletarian internationalism and is unbreakable. Kim Il Sung talked on 19 April about a “fighting alliance between class brothers.”

Moreover, the Chinese side portrayed the DPRK as the first country to have defeated the armed aggression of U.S. imperialism following World War II and thus gave a shining example for the anti-imperialist struggle. At the same time, the great domestic policy successes of the DPRK were praised, especially the Chollima movement and the so-called three great revolutions achieved by the DPRK's own force and its own defense.

The DPRK side fully has recognized and broadly appreciated Chinese domestic policies in recent years. Special emphasis was given to: great success in socialist revolution and socialist construction; a “revolutionary spirit of independence, sovereignty, and self-confidence”; the “Cultural Revolution” and the “Campaign against Confucius and Lin Biao” had “consolidated the dictatorship of the proletariat in China”; the “strength of the economy and the country's defense” has increased; the “intellectual and moral potential of the people” was renewed; wish for even more successes “in creating a powerful socialist state”; support for the policy to liberate Taiwan.

4. It is all but apparent that this visit by the DPRK party and government delegation to the PR China was arranged on very short notice (supported by e.g. the rather uncommon fact here in Beijing that two high ranking foreign delegations are visiting the PRC at the same time, Kim Il Sung and the Belgian Prime Minister Leo Tindemans). The background for Kim Il Sung's visit in China is in all likelihood the new situation in Asia created by the great victories of the peoples of Indochina during recent weeks. The DPRK leadership was confronted by the question how to proceed with its policy towards South Korea.

Thus the Korea question was probably one of the most important issues in talks between the Chinese leadership and in political negotiations between both delegations. This is reflected in speeches and the Communiqué in different ways (see appendix 1, chapter 3).

The remarks of the Chinese side were consistent from the beginning and there was a firm official convention of speech in place. China especially emphasized that Kim Il Sung “has defined the correct policy for the independent and peaceful reunification of Korea” and the DPRK government “repeatedly made correct and reasonable proposals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It was always referred to the three principles [of the 4 July 1972 declaration] and the [1973 DPRK] Five-Point-Proposal. In addition, the Chinese side supported the DPRK demand for the withdrawal of U.S. forces from South Korea and condemned the Park [Chung-hee] clique's policy and its attempt to create “two Koreas”.

The DPRK referred extensively to the issue of Korean unification only in Kim Il Sung's speech of 19 April. In the speech, Korean reunification was called “an important link in the chain of the global anti-imperialist liberation struggle.” Kim Il Sung struck an extremely militant tone. His remarks culminated in the statement that in “a war (if started by the enemies, added by this author’s evaluation) we only lose the line of demarcation but will gain the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The Communiqué of 26 April only contains the extensive Chinese positions on Korean reunification. The DPRK position is not represented there. Also the DPRK did not repeat its own proposals and it also did not express thanks to the Chinese side for its support of proposals and policy of the DPRK (as Kim Il Sung had done in its speech on 19 April).

We think that this analysis demonstrates that there apparently was no “complete congruence of positions” on this issue. It can be assumed the Chinese leaders were not prepared, given their foreign and domestic policy interests and intentions, to let themselves be dragged into an unwelcome military confrontation in Korea – and thus used to extend their influence to moderate Kim Il Sung.

5. During Kim Il Sung's visit to the PR China, statements were also made on some important international issues. The Chinese side (see Deng Xiaoping's speech on 19 April) forcefully outlined some foundations of its current foreign policy: the “superpower” thesis with its clear line of attack against the USSR, the role of the “Third World”, the thesis about the growing danger of a new world war.

Apparently, the results of talks on foreign policy issues differ to certain extent. There were probably similar positions on the role of the “Third World.” However, the Korean side did not adopt the Chinese phrase that the “Third World is the main force in the struggle against imperialism, colonialism, and hegemonism.”

On the other hand, the Chinese side did not accept Kim Il Sung's words from his 19 April speech according to which “in our epoch … the peoples of the socialist countries and the Third World act as the masters in the international arena.” The Joint Communiqué talks about the “Third World” as a “great force to drive the history of humankind toward progress.”

Both sides did not state, as the Chinese leaders had done many times before, that China or the DPRK belong to the “Third World.”

Concerning the danger of a new global war, both sides seem to agree on their positions regarding an actual aggravation of international contradictions. However, it looks like there are far-reaching differences with regard to their causes: The Chinese side views the “struggle of the superpowers”, i.e. the Soviet Union, as the reason behind these developments. The DPRK primarily refers to contradictions within imperialism, as well as between imperialism on one hand and the socialist states and the “Third World” on the other (though this is camouflaged by the definition of our times as the epoch of “permanent struggle between the old forces and the newly emerging forces”).

Of special relevance is the fact that Kim Il Sung did not accept the massive anti-Sovietism (without explicit mentioning) contained in Deng Xiaoping's speech on 19 April, and that he requested to refrain from such in the context of his visit to China. In subsequent Chinese speeches as well as in the welcoming editorials, there is only a line that the DPRK is leading a decisive struggle “against imperialism and modern revisionism.” We think it represents compromise language when the Communiqué states “contradictions within imperialism are on the rise.” The Chinese side interprets this line as “contradictions between imperialisms,” i.e. “between imperialism and social-imperialism” (refer to the Communiqué’s English translation which says “between imperialisms”).

In the speeches as well as in the Joint Communiqué there are references to the struggle of different peoples and respective support is declared: Cambodia, South Vietnam, Middle East, South of Africa, Latin America.

It looks like that the phrasing of those passages was comparatively easy due to the well-known positions held by both sides. Yet here as well the Chinese had to refrain from anti-Soviet remarks.

No references were made in the Communiqué to a number of important geopolitical issues. This applies, among other things, to the decisive role of the socialist states for the history of the current world, the relations among the socialist states, the role of the Italian Communist Party and relations between communist and workers parties, the developments in Europe, the Chinese-American relations, the positions on Japan and India.

Apparently both sides were not interested in stating their positions on some of these issues. On other questions the actual policy on both sides precluded a public statement (e.g. relations with the socialist states,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and Japan).

6. Though the bilateral relationship was drummed up by both sides, neither in the speeches nor in the Communiqué substantial statements were made about actual party relations and concrete bilateral relations. The Communiqué states only very generally how the visit was “a great success” and made “an important contribution to the further strengthening of the comrade-in-arms friendship and the great unity between both parties, both states, and the peoples.”

There are no hints whatsoever regarding concrete agreements reached during Kim Il Sung's visit to the PR China about the further development of relations. The comparatively long period of negotiations (the delegations met altogether four times), and the fact that the Ministers for Foreign Trade and for Foreign Economic Relations stayed behind in Beijing while the DPRK delegation traveled to Nanjing, might invite the conclusion that issues of bilateral, in particular economic relations, played no subordinate role during negotiations.

For instance, according to rumors, the DPRK asked for Chinese support in planning and construction. So far we and other fraternal socialist embassies were unable to receive further information from the DPRK Embassy.

7. Concluding Remarks

- The visit by the high-ranking DPRK party and government delegation headed by Kim Il Sung to the PR China evidently holds important relevance for future relations between both parties and states. In particular the extraordinary praise for Kim Il Sung personally is supposed to bear favorable results for Chinese-Korean relations. It also is noteworthy here that Kim Il Sung visited the PR China before the other visits planned for the current year.

- At the time, the visit showed that different positions and unresolved problems continue to exist on matters of importance between the leaderships of PRC and DPRK. This might offer good points of contact for a targeted policy by the socialist community of states towards the DPRK.

[Signature]
Wittik
Ambassador

Appendixes

CC: 
Comrade Axen
Comrade Markowski
Comrade Moldt
Comrade Liebermann
Embassy Pyongyang
Political Department
Information Department

Appendix 1

Statements on various issues during the Kim Il Sung visit to the PR China

1. Statements by the Chinese side, respectively from the communiqué, on the international situation and policy:

- Welcome editorial in “Renmin Ribao”:

“True to the principles of Marxism-Leninism and proletarian internationalism, the Korean Workers Party, the government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and the Korean people fight decisively against imperialism and the modern revisionism. They support with determination the just struggle of the peoples from all countries, especially the struggle by the peoples of the countries in the Third World to gain national liberation, respectively national independence and state sovereignty.”

- Speech by Deng Xiaoping on 19 April, 1975, during the banquet:

“The current international situation is characterized by great disorder under heaven. All the basic contradictions in the world are growing. Factors leading towards revolution as well as to war are on the rise. The struggle of the superpowers for world domination becomes fiercer than ever. The fight is not just over continents but also over oceans. The further they stretch out their hands, and the more territories fall under their hegemony, the heavier their burden and the greater resistance they encounter by the peoples of all countries […]. Lenin is teaching us: 'World domination' is the content of imperialist policy, and its sequel is the imperialist war.' As long as imperialism does exist in the world, its social system will generate war. This is independent from the will of the people. What we are seeing right now is by no means a so-called irreversible process of detente but the increasing danger of a new world war. The superpowers are talking about 'detente' and 'peace', but in reality they prepare for a war with all they have. We must not relax in our vigilance. Neither a nuclear war nor a conventional war can save imperialism and hegemonism from its demise. Instead they will create a new upsurge of revolutionary struggles by the peoples of the world”.

- Speech by Peng Chong (Chair of the Party Committee of Jiangsu Province) on 22 April:

“Comrade Peng Chong praised the heroic Korean people. Under the wise leadership of President Kim Il Sung and the KWP, it consequently preserves the course of Marxism-Leninism, holds high the three great banners (ideology, technology, culture), achieves great successes in the revolution and socialist construction. It makes a great contribution towards the struggle against imperialism and modern revisionism, as well as to the just struggles of the peoples.”

- Speech by Deng Xiaoping at the concluding banquet:

… no direct references …

- Xinhua News Agency Correspondence in “Renmin Ribao” on 27 April on the Visit of Kim Il Sung:

“The KWP, the government of the DPRK, and the Korean people led by President Kim Il Sung have steadfastly stood with proletarian internationalism. They have fought against imperialism and modern revisionism and made a great contribution to the revolutionary struggle of the oppressed peoples all over the world.”

- The “Joint Communiqué” of 28 April states:

“Both sides agree in their opinion that the current international situation is developing even further towards the advantage of the world's revolutionary peoples and to the disadvantage of imperialism and the old and new colonialism. The old economic order built in colonialist and imperialist foundations is currently confronted with heavy destruction and blows on a daily basis. World capitalism is sliding towards an economic crisis which aggravates daily. Contradictions within imperialism escalate ever further [GDR Embassy insert: “English translation: between imperialisms”]. Wherever in the world imperialism does exist, the social order serves as fertile ground for war. Currently imperialism uses the cover of “peace” to move on with aggression and bellicose actions. The danger of a new world war is increasing. Peoples of all countries must raise their vigilance and make preparations accordingly. If imperialism will dare to launch a new war, the demise of imperialism will inevitably accelerate and bring about new victories for the world revolution. Both sides express their conviction that perspectives for the world are bright and clear, no matter whether a war creates the revolution or the revolution stems the war.”

2. On the Role of the “Third World”:

- Speech by Deng Xiaoping on 19 April:

“The revolutionary struggles by the peoples of all countries move ahead victoriously in the midst of all upheaval. Now everybody can see that the international situation has massively changed in favor of the peoples of all countries. The Third World, the main force in the struggle against imperialism, colonialism, and hegemonism is rising.”

- Speech by Kim Il Sung on 19 April:

“Our epoch is characterized by a permanent struggle between the old forces and the newly emerging forces. It is a new historical era where the general crises of imperialism aggravate and the peoples of the socialist countries and the Third World appear in the international arena as the masters.

Since the economic crises in the capitalist world worsen, and the political crises and social contradictions there escalate, the imperialists look for a way out and seek refuge in a policy of war, threats, and blackmail. However, on the other side the anti-imperialist struggle of the peoples from the socialist countries and the Third World and the international working class become ever more powerful on a global level. […]

Due to the joint experiences in situations past and the identity of their current struggle, the Korean people stand firmly on the side of the peoples from the Third World at the same front. It fights with them in close coordination. […]

The Third World, created through struggle, is a powerful anti-imperialist revolutionary force of our time. It is a great force that presses ahead the history of humankind. […]

- “Joint Communiqué”:

“Both sides forcefully state: The awareness and strength of a great number of states from the Third World is an outstanding characteristic of the current excellent international situation. For a long time, the countries of the Third World were subject to colonialist and imperialist repression and exploitation. They more than ever increase their solidarity in the struggle for the gain and preservation of national independence, for the defense of state sovereignty, and for the development of their national economy and the protection of national resources. They constitute a strong and vital fighting force and play an ever growing role in international affairs. Peoples of the vast mass of Third World countries have already become a mighty force for the progress of mankind's history and a powerful anti-imperialist revolutionary force.”

3. On Korean Reunification

- Speech by Deng Xiaoping on 19 April: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In particular the three principles for the independent and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and the Five-Point-Proposal for the prevention of national division and the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both of them proposed by President Kim Il Sung, fully represent Korea's national interests. They were met with the determined backing by the entire Korean people and great international support”.

- Speech Kim Il Sung's on 19 April:

“ The current struggle of our people for the reunification of their divided fatherland is an important link in the chain of the global anti-imperialist national liberation struggle. […]

If revolution breaks out in South Korea we, being members of the same nation, will not stand by idle keeping our arms folded, but we will energetically support the South Korean population.

If the enemy recklessly launches a war, we will decisively respond with war and destroy the aggressors completely.
In this struggle we will only lose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but gain the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Peace or war in today’s Korea ultimately depends on the position of the United States. It is them who hold the power in South Korea in their hands and view themselves as the masters of the country. […]

If the U.S. forces withdraw from South Korea and a democratic individual with national conscience comes to power – as the South Korean population so desires -, we will have a firm guarantee for a permanent peace in Korea and can successfully resolve the question of Korean reunification in a peaceful manner and among us Koreans. […]

- Speeches at the concluding banquet on 25 April:

Only brief general statements

- “Joint Communiqué”

The Chinese side unilaterally states its positions in similar fashion as done in Deng Xiaoping's speech of 19 April.

Korean HTML

1.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총비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주석인 김일성 동지가 1975 4 18일에서 4 26일까지의 기간 동안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 정부 파견단장의 자격으로 중화인민공화국을 공식 방문하였다. 방문 기간 동안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파견단은 베이징과 난징을 방문했으며 공장, 인민 공사 지형적 · 역사적 명소를 둘러보았다. 군사 기지를 방문했다는 보고는 없다.

4월 19일, 20일, 21일 및 25일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및 중화인민공화국 당 · 정부 파견단 간의 협상이 진행되었다. 덩샤오핑과 김일성 주석이 각각 양측 파견단의 의장직을 수행하였다 (별첨 2의 파견단 명단 참조 [본 번역문에는 포함되지 않음]). 1975년 4월 26일 양측은 "공동 코뮈니케 "에 합의하여 4월 28일 이를 발표하였다.

공동 코뮈니케 및 양측의 연설문은 김일성 주석의 방중을 일컬어 중국과 조선의 정당, 정부 및 민족 간 관계의 역사에 있어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갖는 위대한 사건"이라고 칭송하였다. 공동 코뮈니케에 따르면 정치적 협상은 "혁명가적 우애를 바탕으로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었으며, 논의된 모든 사안과 관련하여 "완전한 의견 일치를 달성"하였다.

중국 당 · 정부 파견단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답방을 요청하는 초청은 없었다.

2. 주최국인 중국은 김일성 주석의 방문을 성사시키기 위하여 엄청난 노력을 기울였다. 이는 김일성 주석 및 조선 측 방문단을 위한 의전에 중국이 매우 신경을 썼다는 사실을 통해 알 수 있다. 또한 베이징 기차역에서 열린 호화스러운 환영회, (수 년 만의) 화려한 중국 측 참석자 명단, 파견단이 방문한 모든 장소에서 진행된 환영 행사 및 중국 최고 지도부와의 회담을 통해서도 이를 알 수 있다.

이 모두가 김일성 개인을 칭송하기 위한 목적으로 계획된 일이었다. 다른 무엇보다도 김일성 주석은 "마르크스-레닌주의의 진실을 조선 혁명의 구체적인 현실에 적용하는, 오랜 세월에 걸쳐 입증된 조선인들의 위대한 지도자," 그리고 "혁명의 목적을 위하여 훌륭한 업적을 쌓은 지혜로운 지도자"이자 "중국 인민들의 진정한 벗이며 가장 가까운 전우"라고 칭송 받았다.

방중 기간 동안 김일성 주석은 현직 중국 최고 지도부 대부분과 회담을 가졌다. 특히 마오쩌둥 및 주더와의 4월 19일자 회담 및 저우언라이와의 4월 20일자 회담은 중국 지도부가 중국의 대내외 정책을 위하여 김일성 주석의 방문에 많은 중요성을 부여했음을 보여준다. 김일성 주석은 1971년 6월 차우셰스쿠 동지의 방중 이후 사회주의 국가 출신으로는 중국을 방문한 최고위급 인사였다.

중국 최고 지도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파견단과의 회담을 통해 김일성 주석을 높이 평가하려는 명시적인 의도를 분명 성공적으로 달성하였다. 김일성 주석은 이를 큰 영광으로 여겼다. 예컨대, 베이징에 도착한 직후 마오쩌둥과 예정된 회담에 대하여 김 주석은 "이렇게 특별한 대우를 받으니 기쁘다"고 말했다.

중국 언론은 김일성 주석의 방중을 대대적으로 보도하였다. 이는 김 주석의 방문이 국내 정책의 측면에서 큰 중요성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반면, 중국 언론은 김일성 주석의 방문과 관련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보도에 대해서는 극히 일부의 측면만을 보도하였다 ("노동신문" 및 2개 신문 사설 발췌문, 별첨 3 참고 [본 번역문에는 포함되지 않음]).

베이징에 체류 중이었던 캄보디아 지도부는 모든 공식 행사에 참석하였다. 김일성 주석이 이끄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파견단은 [노로돔] 시아누크 왕자 및 펜 누스와 두 차례 회담을 가졌다. 양측이 공동으로 출석한 것으로 미루어 보아 양국은 우호적인 관계에 있다고 볼 수 있다.

3. 연설문 및 공동 코뮈니케는 양자간의 사안에 큰 중점을 두었다. 마오쩌둥 및 김일성의 인품에 초점을 두고 양측 정책의 "정당성"을 집중적으로 높이 칭송했다는 점이 특히 중요하다.

양측은 중국공산당과 조선로동당은 "형제관계의 마르크스-레닌주의 정당" 이고, 중화인민공화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가장 가까운 사회주의 이웃 국가"이며 중국과 조선의 인민은 "전우이자 한 가족의 구성원"이라고 거듭 주장하였다. 마오쩌둥과 김일성에 의하여 수립된 우애관계는 마르크스-레닌주의와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결코 깨질 수 없다고 하였다. 4월 19일, 김일성 주석은 "계급 형제들 간의 전투 동맹"에 관해 언급했다.

또한, 중국 측은 조선민주주의공화국을 일컬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 제국주의의 무장 침략행위를 타도한 최초의 국가이며 그 결과 반제국주의 투쟁의 빛나는 모범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와 동시에 중국 측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자력과 방어력으로 성취한 천리마 운동 및 3대 혁명 등의 위대한 성과를 이뤄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성공적인 국내 정책에 대해서도 찬사를 보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은 최근 몇 년 간 시행된 중국의 국내 정책을 높이 평가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특히 사회주의 혁명 및 사회주의 건설에서의 위대한 성공, "자주, 자립, 자위의 혁명정신," "중국에서 프롤레타리아 계급의 지배력을 강화한" "문화대혁명" 및 "비림비공운동," "경제력 및 국방력의 증대," "인민의 지적, 도덕적 잠재력의 재고," "강력한 사회주의 국가 설립에 있어서" 더 큰 성공의 기원, 대만을 해방시키기 위한 정책에 대한 지지 등을 특히 강조하였다.

4. 위와 같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당 · 정부 파견단의 중화인민공화국 방문 일정은 매우 급하게 짜여졌음이 분명해 보인다 (예컨대, 베이징에서는 다소 이례적으로 두 그룹의 고위급 외국 파견단, 즉 김일성 주석이 이끄는 파견단과 벨기에의 레오 틴데만스 총리가 이끄는 파견단이 동시에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하고 있다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한다). 아마도 최근 몇 주 간 인도차이나의 인민들이 이뤄낸 위대한 승리에 의하여 조성되고 있는 아시아의 새로운 상황들이 김일성 주석 방중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도부는 남한에 대한 정책을 어떻게 추진해 나갈 계획인지에 대한 의문에 직면했다.

따라서 조선 문제는 중국 지도부 간의 회담에서, 그리고 양측 파견단 간의 정치협상에서 논의된 가장 중요한 사안들 중 하나였던 것으로 보인다. 이는 다양한 방식으로 연설문 및 공동 코뮈니케에 반영되어 있다 (별첨 1, 제3장 참조).

중국 측의 발언은 처음부터 일관적이었으며 발언과 관련하여 확고한 공식적인 관례가 존재하였다. 중국 측은 특히 김일성 주석이 "조선의 자주적이고 평화적인 통일을 위하여 올바른 정책을 정했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는 "조국의 평화적인 통일을 위해 올바르고 합리적인 제안을 거듭 제시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늘 [1972년 7월 4일 공동성명의] 3대 원칙 및 [1973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5대 제안이라고 일컬어졌다. 또한, 중국 측은 주한미군을 철수하라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요청에 지지의 뜻을 표했으며, 박[정희] 당파의 정책 및 "두 개의 조선"을 만들려는 박정희의 시도를 비판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조선 통일 문제를 유일하게 광범위하게 언급한 것은 김일성 주석의 4월 19일자 연설을 통해서였다. 이 연설에서, 김 주석은 조선의 통일이 "전세계 반제국주의 해방투쟁의 중요한 고리"라고 역설했다. 김일성 주석은 군사적인 측면을 매우 강조했다. 김 주석은 마무리 발언에서 (적들이 먼저 전쟁을 개시하면) 전쟁을 통해 우리가 잃을 것은 분계선뿐이며, 조국의 통일을 쟁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4월 26일자 공동 코뮈니케에는 조선 통일에 대한 중국 측의 광범위한 입장만이 언급되어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입장은 이 공동 코뮈니케에 명시되어 있지 않다. 또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은 자신의 제안을 반복해서 언급하지 않았으며 (4월 19일자 연설에서 김일성 주석이 한 바와 같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제안 및 정책에 대한 중국 측의 지지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시하지도 않았다.

우리의 견해로는 위와 같은 분석은 이 사안에 대하여 "완전한 입장의 일치"가 이루어지지 않았음이 분명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중국의 국내외적 정책적 이해관계 및 목적을 고려했을 때, 중국 지도부는 조선에서의 군사적 대결 국면에 연루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자신들의 영향력을 활용하여 김일성 주석을 누그러뜨린 것으로 보인다.

5. 김일성 주석의 방중 기간 동안, 몇몇 중대한 국제적 사안에 대해서도 성명이 발표되었다. 중국 측 (4월 19일자 덩샤오핑의 연설문 참조)은 소련에 대한 분명한 공격 의지를 담은 "초강대국" 논제, "제3세계"의 역할, 점차 커지고 있는 새로운 세계대전의 위험성에 관한 논제 등 중국이 현재 펼치고 있는 외교정책의 기반에 대해 역설했다.

외교정책과 관련된 사안에 대한 회담 결과는 어느 정도 차이가 있음이 분명하다. "제3세계"의 역할에 대한 양측의 입장은 유사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선 측은 "제3세계는 제국주의, 식민지주의 및 패권주의에 대한 투쟁에 있어서 핵심 세력"이라는 중국 측의 문구는 채택하지 않았다.

반면, 중국 측은 김일성 주석의 4월 19일자 연설에 언급되었던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에 ... 사회주의 국가와 제3세계의 인민들은 국제 무대에서 주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김일성 주석의 발언을 수락하지 않았다. 공동 코뮈니케는 "제3세계"를 일컬어 "인류의 역사를 진보의 방향으로 이끌어갈 위대한 세력"이라고 언급하고 있다.

양측은 중국 지도자들이 이전에 여러 번 했던 것과 같이 중국 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제3세계"에 속한다고는 말하지 않았다.

새로운 전세계적 규모의 전쟁과 관련하여, 양측은 국제적 충돌의 실질적인 악화에 대해 공통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 원인에 대해서 양측은 매우 상반되는 견해를 갖고 있는 듯하다. 중국 측은 "초강대국," 즉 소련의 "투쟁"을 이러한 상황 전개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제국주의 내부의 충돌, 또한 제국주의와 사회주의 국가 및 "제3세계" 간의 충돌 (비록 이러한 충돌이 "구세력과 신세력 간의 영구적인 투쟁"의 시대로 위장되어 있기는 하지만)을 그 원인으로 여기고 있다.

특히 중요한 사실은 김일성 주석이 덩샤오핑의 4월 19일자 연설문에 담긴 (그러나 명시적으로 언급되지는 않은) 강력한 반소베이트주의를 수락하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자신의 방중과 관련하여 그러한 언급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는 점이다. 이후 발표된 중국 연설문 및 환영 사설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반제국주의와 현대 수정주의에 맞서" 단호한 투쟁을 이끌고 있다고 언급되어 있을 뿐이다. 우리의 견해로는, 공동 코뮈니케에 명시된 "제국주의 내부의 충돌이 증가하고 있다"는 표현은 절충적인 언어적 표현이라고 생각된다. 중국 측은 이 표현을 "제국주의들 간의 충돌," 즉 "제국주의와 사회제국주의 간의 충돌"로 해석하고 있다 ("제국주의들 간의"를 언급하고 있는 공동 코뮈니케 영문 번역문 참조).

연설문 및 공동 코뮈니케는 캄보디아, 남베트남, 중동, 남아프리카 및 라틴아메리카 등 다양한 국가의 민족에 의한 투쟁을 언급하고 있으며 이들에 대한 지지를 천명하고 있다.

양측이 취하고 있는 입장이 잘 알려져 있기 때문에 위와 같은 문구를 만드는 일이 상대적으로 수월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중국 측은 반소비에트적 언급을 하는 일은 자제해야 했다.

공동 코뮈니케에는 다수의 중요한 지정학적인 사안들은 언급되지 않았다. 이러한 사안들에는 특히 현재 세계의 역사에 있어서 사회주의 국가들이 수행하고 있는 결정적인 역할, 사회주의 국가들 간의 관계, 이탈리아 공산당의 역할, 공산당 및 노동당 간의 관계, 유럽에서의 진척사항, 중-미 관계, 일본 및 인도에 관한 입장 등이 포함된다.

양측 모두 위와 같은 사안들에 대한 자신들의 입장을 표명하는 일에는 관심이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다른 사안들과 관련해서는 양측의 실제 정책으로 인해 공식 성명이 발표될 수 없었다 (예컨대, 사회주의 국가들과의 관계, 미국 및 일본과의 관계 등).

6. 양자간의 관계는 양측 모두에 의해 달성된 것이었지만, 실제 당 관계 및 구체적인 양자 관계에 대한 실질적인 성명은 연설문에도, 공동 코뮈니케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공동 코뮈니케는 단지 매우 포괄적으로 방문이 "대단히 성공적"이었으며 "전우애를 더욱 돈독하게 하고 양측 정당, 정부 및 민족 간의 위대한 화합을 강화하는 데 중대한 기여를 했다"고 언급하고 있을 뿐이다.

김일성 주석의 방중 기간 동안 관계 진전에 관하여 구체적인 합의가 이루어졌다는 증거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 협상이 비교적 장기간에 걸쳐 진행되었다는 점 (파견단은 총 네 번에 걸쳐 회담을 했다), 그리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파견단이 난징을 방문하는 동안 외교부장관 및 대외경제부장관은 베이징에 머물렀다는 점을 고려할 때, 양자관계, 특히 경제적 관계와 관련된 사안은 협상에 있어서 부차적인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려볼 수 있다.

예컨대, 소문에 의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기획 및 건설과 관련하여 중국의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까지 우리 대사관 및 여타 사회주의 형제국가 대사관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사관으로부터 추가적인 정보를 받지 못한 상태이다.

7. 결론

- 김일성 주석이 이끄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고위급 당 · 정부 파견단의 방중은 양측 정당 및 정부 간의 향후 관계와 관련하여 특히 중요성을 갖는다. 특히 김 주석 개인에 대한 이례적인 찬사는 중-한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 주석이 올해 방문이 예정된 다른 국가에 앞서 중화인민공화국을 먼저 방문했다는 사실 역시 주목할 필요가 있다.

- 당시, (김 주석의) 방중은 주요 사안에 대한 중화인민공화국 및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도부 양측의 입장이 상이하며 아직 해결되지 않은 사안이 많음을 보여주었다. 이를 참고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사회주의 국가들의 정책에 중요한 접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서명인]

위틱 (Wittik) 대사

별첨

참조:

액센 (Axen) 동지

마르코프스키 (Markowski) 동지

몰트 (Moldt) 동지

리베르만 (Liebermann) 동지

평양 대사관

정치부

정보부

별첨 1

김일성 주석의 중화인민공화국 방문 기간 중, 다양한 사안에 관해 이루어진 발언

1. 국제적 상황 정책에 관한 중국 측의 발언

- "인민일보" 환영 사설:

마르크스-레닌주의 및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의 원칙에 따라, 조선로동당,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및 조선인들은 제국주의와 현대 수정주의에 단호하게 맞서 싸우고 있다. 이들은 민족해방, 즉 민족 독립과 국가주권을 쟁취하기 위한 모든 국가 인민들의 정당한 투쟁, 특히 제3세계 국가 인민들의 투쟁을 결연하게 지지하고 있다."

- 1975년 4월 19일 연회에서 덩샤오핑의 연설:

"현재 국제사회의 상황은 하늘 아래의 엄청난 혼란으로 특징지어질 수 있습니다. 세계의 근본적인 모든 충돌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혁명과 전쟁을 초래하는 요소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세계 패권을 장악하기 위한 초강대국들의 투쟁은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이 싸움은 대륙뿐 아니라 대양을 차지하기 위한 싸움이기도 합니다. 그들이 더 멀리 손을 뻗을수록, 그리고 더 많은 영토가 그들의 패권 아래에 놓이게 될 수록, 그들이 지게 될 짐은 더욱 무거워질 것이며 모든 국가의 국민들로부터 직면하게 될 저항도 더욱 거세질 것입니다 [...] 레닌은 다음과 같이 우리에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세계 지배는 제국주의적 정책의 내용이며 그 후속편은 바로 제국주의적 전쟁이다.' 이 세계에 제국주의가 존재하는 한, 제국주의 사회체제는 전쟁을 야기할 것입니다. 이는 인민의 의지와는 무관합니다. 현재 우리가 처한 상황은 소위 말하는 돌이킬 수 없는 데탕트의 과정이 아닙니다. 새로운 세계대전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 지금 우리가 처한 상황입니다. 세계 열강들은 '데탕트'와 '평화'를 말하고 있지만, 현실에서는 그들은 자신들이 가진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전쟁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경계를 느슨히 해서는 안 됩니다. 핵전쟁도, 재래식 전쟁도 제국주의와 패권주의의 종식을 막을 수 없으며, 대신 전 세계 인민들의 혁명적 투쟁을 새로이 고조시키게 될 것입니다."

- 평충 (장쑤성 당위원회 의장)의 4월 22일자 연설:

"평충 동지는 용맹스러운 조선인들을 칭찬했습니다. 김일성 주석과 조선로동당의 지혜로운 지도 하에, 조선인들은 마르크스-레닌주의 노선을 보전하고, 3대 기치 (이념, 기술, 문화)를 드높이고, 혁명과 사회주의 건설에서 위대한 성공을 달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들은 제국주의와 현대 수정주의에 대한 투쟁, 그리고 인민의 정당한 투쟁에 큰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 폐회 연회에서 덩샤오핑의 연설:

... 직접적인 언급은 없음 ...

- 김일성 주석의 방중에 관한 신화통신 "인민일보" 4월 27일자 보도내용:

"조선로동당,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그리고 김일성 주석이 이끄는 조선인들은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를 굳건하게 지지해 왔다. 그들은 제국주의와 현대 수정주의에 맞서 싸워 왔으며 세계 각지의 억압된 인민들에 의한 혁명적 투쟁에 지대한 공헌을 하였다."

- 4월 28일자 "공동 코뮈니케"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양측 모두 현재 국제사회의 상황이 전세계의 혁명적 인민에게 유리하고 제국주의와 식민지주의에게는 불리한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사실에 동의한다. 식민지주의적, 제국주의적 기반 위에 세워진 낡은 경제질서는 현재 중대한 위협에 직면하고 있다. 세계 자본주의는 경제위기를 향해 가고 있으며 상황은 날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제국주의 내부의 충돌은 그 어느 때보다도 고조되고 있다 [독일민주공화국 대사관이 다음의 문구를 삽입함: "영문 번역: 제국주의들 간의"]. 제국주의가 존재하는 세계 그 어느 곳에서든지 제국주의 사회 질서는 전쟁이 발발할 수 있는 비옥한 토양이 된다. 현재 제국주의는 "평화"를 핑계로 침략행위와 호전적인 행위를 계속해 나가려 하고 있다. 새로운 세계 대전이 발생할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모든 국가의 인민들은 경계를 강화하여 대비 태세를 정비해야 한다. 제국주의가 새로운 전쟁을 시작한다면, 제국주의의 종식은 어쩔 수 없이 가속화될 것이며 세계 혁명에 새로운 승리를 가져올 것이다. 양측은 전쟁이 혁명을 야기하건, 혹은 혁명으로 인해 전쟁이 발생하건 간에 관계 없이, 세계에 대한 양측의 전망은 밝고 명확하다는 확신을 표하는 바이다."

2. "제3세계"의 역할에 관하여:

- 덩샤오핑의 4월 19일자 연설:

"격변의 와중에도 세계 각국 인민들의 혁명적 투쟁은 의기양양하게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이제 누구라도 국제사회의 상황이 세계 각국 인민들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엄청나게 변화하였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제국주의, 식민지주의 그리고 패권주의에 대한 투쟁의 핵심 세력인 제3세계가 부상하고 있습니다."

- 김일성 주석의 4월 19일자 연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는 낡은 세력과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세력 간의 지속적인 투쟁으로 특징지어집니다. 이 시대는 제국주의의 위기가 악화하고, 사회주의 국가들과 제3세계의 인민들이 국제 무대의 주인으로 등장하는 새로운 역사적인 시대입니다. 자본주의 세계의 경제위기기 악화하고 정치적 위기와 사회적인 모순이 증대됨에 따라, 제국주의자들은 이러한 상황을 타개할 방법을 찾고 있으며 전쟁, 위협 그리고 협박의 정책을 도피처로 삼고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사회주의 국가 및 제3세계의 인민들, 그리고 국제적 노동자 계층의 반제국주의 투쟁이 전세계적인 규모로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

조선인들도 과거의 상황에서 동일한 경험을 하였고 현재 동일한 투쟁을 전개하고 있기에, 조선인들은 동일한 전선에서 제3세계 인민들의 편에 굳건히 서 있습니다. 조선인들은 그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투쟁하고 있습니다. [...]

투쟁을 통해 수립된 제3세계는 우리 시대의 강력한 반제국주의 혁명세력입니다. 제3세계는 인류의 역사를 이끌어나가는 위대한 세력입니다. [...]

- "공동 코뮈니케"

"양측은 다음과 같이 강력하게 선언한다: 제3세계 국가 다수의 인식과 힘은 현재의 탁월한 국제사회 상황의 두드러지는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오랜 세월 동안 제3세계 국가들은 식민지주의적, 제국주의적 억압과 착취로 고통 받았다. 이들은 민족 독립의 쟁취 및 보존, 국가주권의 수호, 그리고 국가경제의 발전과 국가자원의 보호를 위한 투쟁에서 상호간의 연대를 그 어느 때보다도 강화하고 있다. 그들은 강력하고 핵심적인 투쟁세력이며 국제 정세에서 점차 더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제3세계 국가 대부분의 인민들은 이미 인류 역사의 진보를 위한 위대한 세력이자 강력한 반제국주의 혁명세력이 되었다."

3. 조선의 통일에 관하여

- 덩샤오핑의 4월 19일자 연설:

특히 김일성 주석이 제안한 조국의 자주적, 평화적 통일을 위한 3대 원칙 및 국가 분단 방지 및 조국 통일을 위한 5대 제안은 조선의 국가적 이익을 완벽하게 대변하고 있습니다. 모든 조선인들 뿐 아니라 국제사회 역시 이에 대해 결의에 찬 지지를 보였습니다."

- 김일성 주석의 4월 19일자 연설:

"분단된 조국의 통일을 위하여 우리 민족이 현재 벌이고 있는 투쟁은 전세계적 반제국주의 해방투쟁의 중요한 고리입니다. [...]"

만약 남조선에서 혁명이 일어난다면, 같은 민족인 우리는 팔짱을 낀 채 가만히 지켜보고 있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남조선인들을 적극적으로 지지할 것입니다.

적군이 전쟁을 일으킨다면, 우리는 전쟁으로 결의에 찬 대응을 할 것이며 공격자들을 완전히 파괴해버릴 것입니다. 이 투쟁에서 우리가 잃을 것은 분계선뿐이며, 조국의 통일을 쟁취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날 조선에서 평화를 이룩할지, 아니면 전쟁을 할 지의 여부는 전적으로 미국의 입장에 달려 있습니다. 남조선에서 세력을 거머쥐고 있는 것은 미국이며, 미국인들은 자신들을 남조선의 주인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

(남조선인들이 바라는 대로) 미군이 남조선에서 철수하고 민족적 양심을 가진 민주주의적인 자가 집권한다면, 우리는 조선에서의 영구적인 평화를 보장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조선 통일 문제를 우리 조선인들끼리 평화적인 방법으로 성공적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

- 4월 25일자 폐회 연회에서의 연설:

간단하고 포괄적인 언급만 있었음.

- "공동 코뮈니케"

중국 측은 덩샤오핑의 4월 19일자 연설에서와 유사한 방식으로 자신들의 입장을 진술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