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May 02, 1963

THE DEVELOPMENT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S REUNIFICATION POLICY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The report offers a summary and an evaluation of North Korea's reunification plans from 1945 through 1962.
    "The Development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s Reunification Policy," May 02, 1963,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SAPMO-BA, Berlin, DY 30, IV A 2/20/250. Translated for NKIDP by Bernd Schaefer. https://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0113
  • share document

    https://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0113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SED Central Committee

Department of International Relations

Archival Signature: SAPMO-BA, Berlin, DY 30, IV A 2/20/250

[GDR Ministry for Foreign Affairs]

1st Extra-European Department/2

  

Berlin, 2 May 1963

  

The Development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s Reunification Policy

  

I.

On 15 August 1945 Korea was liberated by the Soviet Union from the Japanese colonial yoke. On 8 September 1945 U.S. forces landed in Korea's South. Two zones of occupation were created: The territory north of the 38th parallel was occupied by Soviet forces, and the one in the South by American troops.

At the Foreign Minister Conference in Moscow in December 1945 Soviet and American policy for Korea's future was agreed upon: establishment of a provisional democratic government, and turning the country into a democratic and independent state. A Soviet-American commission was established to monitor this process. While the Soviet Union strictly adhered to the Moscow agreements, the United States sabotaged them from the beginning. Only in the north of Korea it was possible to implement democratic measures like land reform and the establishment of democratic people's committees. The U.S. imperialists strived toward getting all of Korea under their rule.

In order to achieve this goal, U.S. machinations wanted to hold all-Korean elections under supervision of the United Nations. Therefore on U.S. initiative a Korea Commission of the United Nations was established in 1947. The commission was supposed to monitor elections to form a national government in Korea. The Soviet Union condemned this interference into the internal affairs of the Korean people. Soviet authorities denied members of the U.N. commission access into North Korea. They demanded to solve the Korean question based on the Soviet-American agreements [of 1945].

However, the U.S. imperialists were unwilling to adhere to these agreements. They openly moved towards a policy of division. While maintaining the U.S. occupation, separate elections were held in South Korea on 10 May 1948 controlled by the U.N. commission. On 15 August 1948 the Republic of Korea was proclaimed and Syngman Rhee became its first president. In response to these machinations by U.S. imperialism and South Korea's reactionary forces, the progressive forces all over Korea prepared all-Korean elections without foreign interference. Free all-Korean elections were held on 25 August 1948. Based on a turnout of 99.97 percent, in North Korea 98.45 percent of voters opted for the candidates of the Democratic Front. In South Korea elections were held illegally. In spite of terror, 77.5 percent of eligible voters turned out. 360 deputies from South Korea and 212 from North Korea were elected.

The 1st Session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ratified on 8 September 1948 the constitution of the DPRK and proclaimed the foundation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It was comprised of the entire Korean territory with Seoul as its capital. On 9 September 1948 an all-Korean government was formed.

  

II.

Concerning their policy on South Korea and reunification, the Korean comrades argue the DPRK comprises of all of Korea, and the DPRK government represents the entire Korean people. They base this argument on the all-Korean elections of August 1948. They resulted in an all-Korean Supreme People's Assembly, which adopted the DPRK constitution and formed an all-Korean government. In contrast, elections in South Korea and the found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were illegal and did not conform to the will of the Korean people.

The DPRK constitution rests on the position that there exists only one state in Korea, namely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A part of it is temporarily and illegally occupied by the United States and ruled by a reactionary regime. Since the constitution does not have a preamble, this position is reflected in some concrete provisions. Article 103 says: “The capital of the DPRK is Seoul.” Article 7 states: “In places in Korea's interior, where land reform is not yet implemented, the latter will be conducted at a time to be determined by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Though after 1945 two Korean states were de facto established, the DPRK and the Republic of Korea, the Korean comrades insist on the thesis of an existence of one Korean state only.

In international diplomacy, however, one could note that the DPRK does not follow through consistently on this one-state-theory. While it generally talked about South Korean administrations, in some documents addressed to the U.N. it referred to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In the context of South Korea's request for admission into the United Nations in 1957, for instance, at the meeting of socialist states in preparation for the VIII UN Session the DPRK representative stated (Prague, 25 and 26 June 1957): “The unilateral admission of Syngman Rhee, and the refusal to let a representative of our republic participate, stands in contrast to the basic principles of the United Nations. Such is ignoring the de facto existence of two sovereign states in North and South Korea. It is also an attempt to undermine a just resolution of the Korean question.”

In accordance with this declaration, the Soviet delegate proposed on 13 November 1957 in the Political Committee of the United Nations to accept both parts of Korea into the United Nations, since “peaceful reunification can only occur through acceptance of the fact that two states with different social systems exist in this country.”

Proposals by the DPRK from 1960 and 1962 to establish a Korean confederation invite the conclusion that the DPRK recognizes the actual existence of two Korean states – without saying so explicitly. In Kim Il Sung's government declaration from 23 October 1962 as well there are references to the “government of the DPRK and the government of the Korean Republic” without talking about two states.

III.

First proposals for a peaceful reunification of Korea were presented by Comrade Nam Il at the Geneva Conference in 1954: 

  1. Holding all-Korean election for a National Assembly, which will form a government for all of Korea;
  2. Formation of an all-Korean commission of North and South Korean representatives to prepare and hold free all-Korean elections, and implement urgent measures in order to achieve economic and cultural rapprochement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3. Withdrawal of all foreign troops from Korea within six months;
  4. States, which are interested the most in preserving peace in the Far East, guarantee a peaceful process in Korea in order to create favorable conditions for the peaceful unification of Korea to an united, independent, and democratic state.

  

Nam Il's proposals were supported by the delegations from the Soviet Union and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The Western powers (i.e. the states participating in the Korean War) rejected both the DPRK proposals and the additional compromises and motions submitted by the Soviet Union and the PR China.

Additional proposals were made by the DPRK at the 8th Session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on 30 October 1954. An appeal to all fellow Koreans stipulated the following: 

  1. Holding a conference about peaceful reunification in 1955 with the parties and organizations from North and South Korea, or having a joint session of both parliaments about the same subject
  2. Holding a pre-conference meeting to discuss mutual economic and cultural relations, as well as the exchange of mail and goods
  3. Establishing mutual contact through visits by political officials to the other part; respective administrations will have to guarantee their free movement 

The III KWP Party Congress in April 1956 also addressed the issue of Korea's reunification. DPRK positions were outlined in a document called “For the Peaceful Unification of Our Country”:

  

  1. Holding general elections in all of Korea without foreign interference; include representatives of the workers and peasants in a joint coalition government to be formed;
  2. Turning the armistice into a permanent peace; reducing armed forces in both parts of the country; mutual commitment to refrain from using military force; withdrawal of all foreign troops; none of Korea's two parts is allowed to be member of a military alliance;
  3. Creating democratic liberties and improve the living conditions of Korean workers; remove South Korea's economic dependency on the United States; implement democratic reforms in South Korea;
  4. Facilitating traffic between both parts of the country;
  5. Establishing a Joint Committee of representatives from parliaments and governments, or from party and societal organizations, to address in particular the issue of reunification;
  6. Building a united front to fight against American imperialism;
  7. Ratifying an international agreement to preserve peace in Korea, and for the peaceful resolution of the Korean question. 

IV.

In the following years as well, the DPRK made concrete proposals for Korea's peaceful reunification and for the establishment of certain relations between DPRK and South Korea. All those proposals testify to the eagerness of the DPRK to solve the Korean question and achieve a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However, the Syngman Rhee clique rejected those DPRK proposals. On the other hand, there was no force in South Korea strong enough to exert the necessary pressure on ruling circles to pursue a national policy in the interest of the Korean people. As a result of the Syngman Rhee clique's reactionary rule, all progressive forces in South Korea were brutally persecuted and forced to operate in deep illegality. Since 1950 there exists no Communist Party in South Korea. Therefore progressive forces lacked an instrument to lead them in the national and social struggle. The democratic movement in South Korea primarily opposed Syngman Rhee's dictatorship. Struggle for Korea's reunification just played a subordinate role. Also, it was difficult to widely circulate DPRK proposals in South Korea. There are no links whatsoever between the north and south of Korea. Effects of DPRK broadcasts on the South Korean population must be considered minimal. It is also worth mentioning that the DPRK did not propagate its proposals with the insistence required, and it did not conduct a consequent struggle for the realization of its proposals. The DPRK first had to work out a clear concept for Korea's reunification. Core elements of all DPRK proposals were  holding all-Korean free elections and the demand for a withdrawal of U.S. occupation forces from South Korea. These DPRK proposals have to be seen in the context of U.S. attempts to hold elections through the United Nations and the U.N. Commission in Korea under American control. This would have meant an interference into the internal affairs of the Korean people. Thus the DPRK proposal to hold all-Korean free elections has to be considered as correct during that period. An actual reunification of Korea is only achievable through the struggle of the entire Korean people.

Yet DPRK proposals remained unsuccessful. U.S. imperialism, which had made South Korea strongly dependent, and the Syngman Rhee clique were not interested in reunification on a democratic basis. They wanted to incorporate the DPRK into South Korea.

So, due to the actual situation in Korea it was impossible to unite both Korean parts from one day to the next. DPRK efforts to achieve reunification through free elections in all of Korea failed due to the ruling South Korean circles' reactionary policy. This required the DPRK to come up with new proposals taking into account the actual situation in Korea, namely the existence of two Korean states. It had to emphasize the need for a transitional period of peaceful coexistence between both Korean states until Korean reunification. This requirement was met by the proposal of 15 August 1960 to build a Korean confederation.

In the spring of 1960 a broad popular movement overthrew South Korean dictator Syngman Rhee. Based on this new situation, [in August 1960] the DPRK government again made proposals for Korea's peaceful reunification. As before, it referred to the holding of free elections as the most effective and realistic path. However, for the first time the DPRK went beyond that. The DPRK government declared to undertake, in case of South Korea's rejection of free elections, at least transitional measures, which cannot be delayed in the national interests of the Korean people:

  

  1. Building a confederation, while maintaining the current political systems in South and North Korea and the autonomous operation of governments in the DPRK and the Republic of Korea;
  2. Establishing a Supreme National Committee of representatives from both governments in order to jointly coordinate economic and cultural processes in South and North Korea;
  3. Holding subsequently all-Korean elections leading to full implementation of Korea's peaceful reunification;
  4. Reducing armed forces mutually to 100,000 or less;
  5. Meeting of representatives from South and North Korea in Panmunjom, Pyongyang, or Seoul in order to discuss all these issues;
  6. In case those proposals will be rejected as well, the DPRK suggested to form an economic committee with business representatives from both Korean parts to guarantee the exchange of goods as well as cooperation and support for economic reconstruction.

  

These proposals have to be considered as more realistic and constructive, even when they still defined the holding of free elections as the best method. They take into account objective conditions, without saying so explicitly, that after 1945 two states have emerged in Korea. Those proposals are showing the only possible path towards a peaceful resolution of the Korean question. Proposing to build a confederation is based on the realization that Korea's reunification is unachievable from one day to the next. It is necessary to arrive at rapprochement between DPRK and ROK based on peaceful coexistence and to create realistic conditions for peaceful reunification. Even if the [North] Korean side does not say so, this step signifies in fact a move away from the one-state-theory.

Those DPRK proposals received a broad echo all over the world. Also, among South Korea's population it was received much better than previous DPRK proposals. However, the South Korean people were not in a position to force American imperialism and South Korea's ruling class -which continued the old reactionary policy- to implement those DPRK proposals. So this move as well remained without a result. 

V.

After the overthrow of the Syngman Rhee rule the government of Chang Myon was formed. Though in more moderate ways, it continued anti-democratic and anti-communist policies and embarked on a course of South Korea's economic consolidation. Due to more opportunities for the democratic forces, a democratic movement geared towards reunification came to the fore. It threatened to become a danger for the ruling circles. Thus the Chang Myon government was overthrown and a military junta led by General Park Chung Hee came to power.

The DPRK government initially misjudged the actual character of this coup and welcomed Chang Myon's fall. Only a week later it arrived at a clear-eyed assessment of the events of 16 May 1961 as a fascist military coup. With the fascist coup also came a liquidation of democratic organizations and the end of semi-legal opportunities for progressive activities. Still, due to the incorrect initial assessment opinion [in the DPRK] was widespread that Korea will be united soon.

At its IV Congress in September 1961 the KWP declared South Korea's occupation by the United States as the main obstacle for Korea's peaceful reunification. The only possible way out for the South Korean people from their actual situation would be the withdrawal of U.S. troops from South Korea, the overthrow of the fascist military dictatorship, and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The KWP outlined its positions as follows:

  

  1. Peaceful Unification of Korea on a democratic basis by the Koreans themselves without foreign interference;
  2. Establishing a united government through all-Korean free elections on a democratic basis without foreign interference;
  3. Guarantee of free political activities in all of Korea for all political parties, societal organizations, and individuals;
  4. Precondition for free elections is the withdrawal of U.S. troops from South Korea and the removal of any interference by foreign forces;
  5. Uniting all forces of the people to an anti-American united front, and its mobilization for struggle against the U.S. occupation and for peaceful reunification.

  

So the IV KWP Party Congress no longer talked about a confederation. In conversations [with DPRK officials] this move was justified by stating one cannot negotiate and cooperate with a fascist regime. Yet free elections in all of Korea the DPRK apparently deemed possible despite these conditions. Also the presumption, according to which South Korean rulers would collapse after the withdrawal of U.S. troops and thus pave the way for a democratization of South Korea, does not quite square with the facts.

This temporary deviation from a policy of confederation between DPRK and South Korea demonstrates how the DPRK did not follow a consistent line in its reunification policy. It became especially apparent in the period between January and May 1962 when the Korean people were called up to expel U.S. imperialism from South Korea and to violently overthrow the Park Chung Hee clique. This movement bordering on adventurism reached its peak when on 15 February 1962 a statement by the United Patriotic Front of Korea was made public. It contained slogans about the forceful liberation of South Korea from U.S. imperialism and coincided with military demonstrations in the DPRK. Especially the month of April saw large manifestations under the slogan of expelling U.S. troops from South Korea by “liberating the South Korean brothers and sisters”.

Although the DPRK continued with its official claim to advocate peaceful reunification, those orientations [mentioned above] must be seen as a tendency towards non-peaceful reunification. This tendency is in sync with Chinese tactical considerations and the PRC military build-up in Eastern China directed against Taiwan during this period (spring 1962).

Origins of this policy must be seen in DPRK positions on basic questions of Marxism-Leninism: war and peace, peaceful coexistence, and the national question. This DPRK policy caused grave concerns among the socialist countries and was not supported by them. Other countries, especially young national states, began to lose faith into the peaceful intentions of the DPRK. Imperialist states and South Korea's ruling circles exploited this policy to accuse the DPRK of aggressive intentions and to justify South Korea's ongoing occupation by the United States. Consequently, the DPRK again oriented increasingly towards a peaceful resolution and accordingly submitted new proposals.

  

VI.

These proposals for reunification were part of Choe Yong-geon [Choe Yong Gon]'s [?] speech at the 11th Session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in June 1962, the “Letter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of the DPRK to the Supreme Council for National Transform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representatives of societal organizations, the politicians, and the entire people of South Korea”, and part of the “Letter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of the DPRK to the Parliaments of all the States in the World”. They have the following contents:

  

  1. Joint struggle of all classes of the North and South Korean population for the withdrawal of U.S. troops;
  2. If the South Korean rulers are currently not willing to negotiate about reunification, then this can occur in the course of a process of rapprochement between both parts of Korea;
  3. Signing of a non-aggression treaty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and reduction of armed forces to 100,000 men each after the withdrawal of U.S. forces;
  4. Negotiation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on issues of economic and cultural relations, as well as about travel.

 Objectives of these proposals were to increase the international reputation of the DPRK, to demonstrate before the eyes of the world peaceful intentions of the DPRK in solving the Korean question, to counter anti-communist propaganda about alleged aggressive intentions of the DPRK, to activate people's struggle in South Korea for the withdrawal of U.S. forces, and to achieve the support of all people for its struggle.

VII.

In his government declaration of 23 October 1962 before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of the DPRK Comrade Kim Il Sung again outlined proposals for Korea's reunification: 

  1. It would be necessary to eliminate the tension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created by the United States. An agreement on non-aggression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has to be signed. Armed forces of both parts of Korea ought to be reduced to 100,000 each or less.
  2. After the ending of the state of tensions, the next step could be exchange and cooperation in the economic and cultural field. For this purpose an economic committee ought to be formed, consisting of representatives from both parts of Korea.
  3. After the implementation of this step, it will be appropriate to build a confederation. Current social systems and autonomous operations of the DPRK and ROK governments are supposed to be maintained. A Supreme National Committee comprised of representatives from both governments could solve joint issues of all-national interest. According to their political convictions, both the South Korean and DPRK government will become free to operate without mutual interference. They will jointly solve only those questions on which they agree upon in the confederative organ and which concern general national interests.
  4. Through such intermediary stages the full reunification of Korea can, and must, be achieved. At the end of this process an united central government is to be established. It has to represent all parts of the population and will come about through all-Korean free elections on a democratic basis.

  

Model for these programmatic ideas is the proposal for establishing a confederation in Korea from 1960, but they are more concrete and comprehensive. They are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Korea's reunification is a complicated and lengthy process, which will succeed only gradually and with intermediate steps. In a talk with a GDR government delegation in September 1962, Kim Il Sung stated the majority of the South Korean population still thinks South Korea's viability depends on aid from the Americans and Japanese, as well from the West German monopolists. While all previous [DPRK reunification] proposals centered on holding free elections, the latter are now considered as the end of a process of rapprochement and cooperation between both parts of Korea. It is correctly stated that preconditions for such elections are the removal of any interference from outside and establishing an actual democratic situation in South Korea.

This objective, however, can only be achieved if one succeeds to create a united front for the struggle against American imperialism and the domestic reactionary forces in South Korea, and for Korea's peaceful reunification. The center of this movement would have to consist in a Marxist-Leninist party [in South Korea] capable to lead the working class and form an alliance with the peasantry.

Overall, this new program represents a more realistic base for uniting all forces in favor of peaceful reunification. It could lead to an upswing of the struggle towards Korea's peaceful reunification. In order to realize this grand reunification program, the DPRK is willing to cooperate with all forces in South Korea, notwithstanding their respective past.

  

VIII.

Recently, however, we see again tendencies contrasting this peaceful policy. From 10 to 14 December 1962 the KWP [Central Committee] held its 5th Plenum. It decided to arm the entire population, to feature the slogan “arms in one hand, hammer and sickle in the other”, to strengthen DPRK defense capabilities, and to turn the entire country into a fortress. Although the DPRK government declaration of 23 October 1962 and various documents addressed to the United Nations strongly emphasized a peaceful resolution of the Korean question -and even though the plenum mentioned above also referred to the peaceful path-, the measures decided [at the 5th Plenum] just point in the opposite direction.

Summary:

  

  1. The foundation of the DPRK party and government's reunification policy is the existence of one Korean state. In documents and conversations the Korean comrades in general circumvent the question whether there exist one or two Korean states. In particular, proposals for building a confederation in Korea demonstrate that the DPRK de facto moved away from the one-state-theory. 
  1. Korea's reunification can only be achieved on a peaceful path. Any other path would be adventurism. It would create immense damage to the Korean people and threaten the [global] peace. Peaceful coexistence and negotiations between DPRK and South Korea are the only realistic basis for solving the Korean question. 
  1. It was always the DPRK that launched initiatives for Korea's reunification. However, DPRK policy was inconsistent and contradictory. Those oscillations had negative impacts on the credibility of DPRK proposals. Party and government issued wrong tactical slogans. They did not focus on workers and peasants in South Korea as the force representing the progressive parts of the population. Reasons for this are, among else, false assessments of the balance of forces and the political groupings in the South, also the insufficiently differentiated evaluation of South Korea's economic development. 

The DPRK did not consequently fight for realization of its proposals. In general, it just left it at proclaiming them. 

  1. DPRK proposals, which were always actively supported by the DPRK population, were met with insufficient resonance in South Korea. Although a broader movement for reunification was possible under Chang Myon, this democratic movement was liquidated by Park Chung Hee. The faint resonance [to this liquidation] is a result of facts like that there are no relations whatsoever between DPRK and South Korea, and that there are still just scant opportunities for the DPRK to influence South Korea's population. Also, DPRK party and government have undertaken insufficient efforts to gain international support in their struggle for Korea's peaceful reunification. 
  1. Preconditions for Korea's peaceful reunification are the withdrawal of U.S. forces and South Korea's democratization. The South Korean population has to be mobilized for this struggle. Precondition for this mobilization is the formation of a Marxist-Leninist party capable to lead the masses in the struggle for the withdrawal of U.S. forces, for South Korea's democratization, and for Korea's peaceful reunification. However, such a party must not be viewed as an appendix of the KWP, as the Korean comrades are still doing it.


Currently, they are still the intellectuals and students who represent the progressive forces [in South Korea]. Until now there are no indications for getting the workers and peasants organized. For this, as well as for the formation of a party, conditions in South Korea are extremely difficult since under Park Chung Hee all legal and semi-legal opportunities got eliminated. Successes are only possible through a consequent DPRK reunification policy. Decisions of the 5
th KWP plenum are already turning out to inhibit the latter, as they distract from focusing all energies on strengthening the DPRK economically.

[signed]

Wegricht

Senior Associate

CC:

1x Minister Schwab

1x Central Committee, International Relations Department, Comrade Ott

1x Embassy Pyongyang

1x Section Korea

Korean HTML

SED 중앙위원회

대외관계부

기록 서명: SAPMO-BA, Berlin, DY 30, IV A 2/20/250

[독일민주공화국 외무부]

탈유럽 1국/2

베를린, 1963년 5월 2일

조선반도의 통일에 있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책 변화

I.

1945년 8월 15일 조선은 일제의 식민지 상태에서 소비에트연방에 의해 해방되었다. 1945년 9월 8일에는 미군이 조선반도의 남쪽에 상륙하였다. 조선반도는 38도 선 이북의 소비에트연방 점령지역과 이남의 미군점령지역이라는 두 개의 지역으로 나뉘었다.

1945년 9월 모스크바에서 열린 모스크바 3상 회의에서 소비에트연방과 미국은 장차 한국에 민주적인 임시 정부를 세우고 더 나아가 민주적이고 독립적인 국가를 수립하기로 합의하였다. 이러한 과정을 감시하기 위하여서 미소공동위원회가 설립되었다. 소비에트연방은 모스크바 회의의 협의사항을 준수하기 위하여 노력했으나 미국은 처음부터 이를 방해하였다. 조선반도의 북쪽에서만 토지개혁이라던가 인민위원회의 결성과 같은 민주적인 조치들이 가능하였다. 미국 제국주의자들은 조선반도 전역을 자신들의 지배하에 놓기 위하여 노력하였다.

자신들의 지배를 위하여, 미국은 국제연합의 지도하에서 전국 총선거를 치르고자 하는 책략을 꾸몄다. 1947년 미국 주도하에 국제연합의 한국위원회가 설립되었는데, 해당 위원회는 한국 정부 구성을 위한 선거활동 감시가 그 목적이었다. 소비에트연방은 이를 조선인민의 내정 간섭 행위라 비난하였다. 소비에트연방은 한국위원회의 구성원들이 북측에 진입하는 것을 막았다. 소비에트연방은 한국문제를 모스크바에서 합의한 것에 기초하여 풀고 싶어하였다.   

그러나 미국 제국주의자들은 합의를 이행하고자 하는 마음이 없었으며 공공연히 분단 정책을 거론하였다. 1948년 5월 10일 한국위원회의 감시하에 미군이 점령한 남조선에서 총선이 시작되었다.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이 건국되었고 리승만이 초대대통령이 되었다. 미 제국주의와 남조선 반동세력의 술수에 대응하기 위하여 조선의 진보세력들은 외세의 개입 없는 총선거를 실시하고자 하였다. 1948년 8월 25일 자유총선거가 실시되었다. 투표율은 99.7%였으며 북조선민주주의민족전선의 공동후보에게 98.49%의 유권자들이 찬성표를 던졌다. 이남에서는 공개선거가 불가능한 특수한 사정을 고려하여 비밀 지하 선거가 실시되었다. 갖은 방해에도 불구하고, 77.5%의 투표율을 기록하였다. 남측의 대표자 360인과 북측의 대표자 212인이 선출되었다.

제 1차 최고 인민위원회는 1948년 8월 헌법을 제정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건국을 선포하였다. 헌법은 조선반도 전체를 영역으로 하면서, 수도를 서울로 규정하였다. 1948년 9월 9일 공화국이 수립되었다.     

II.

남조선과 통일에 대해서, 조선의 동지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조선반도 전역을 다스리며, 전 조선인민을 대표한다는 입장을 견지하였다. 이는 1948년 8월에 실시된 총선거로 인해 선출된 북측과 남측의 대표로 최고인민회의가 구성되었으며, 본 회의에서 공화국이 수립되고 헌법이 제정되었다는 사실에 근거한 것이었다. 반면에, 남쪽에서의 선거와 대한민국의 건국은 불법적이었으며 전체 인민의 뜻을 반영하지도 못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헌법은 조선반도에는 하나의 국가만이 존재하며 이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고 하였다. 미제에 의해 국토의 일부분이 잠시 동안 불법적으로 점거되어 있으며, 반동적인 세력에 의해 통치되고 있다. 해당 헌법은 전문이 없기 때문에 이러한 입장은 일부 조항에서 확인된다. 예를 들어 103조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수부는 서울시다'라고 규정하고 있으며 7조는 "아직 토지개혁이 실시되지 아니한 조선 안의 지역에 있어서는 최고인민회의가 규정하는 시일에 이를 실시한다."고 하였다. 1945년 이후 조선반도에는 두 개의 정부가 생겼지만 양측은 한 개의 국가만이 조선반도에 존재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국제 무대에서까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한 개의 국가'이론을 사용한 것은 아니었다. 유엔에 보낸 문서들에서는 남측 정부를 가리키면서 '대한민국 정부'라고 언급한 부분이 있다.

예를 들어 국제연합 제 13차 총회를 준비하기 위한 사회주의 국가간의 회의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표는 "리승만 정부를 단독 가입시키고, 우리 공화국의 대표가 국제 연합에 참여하는 것을 막는 것은 국제연합의 기본적인 원칙과 배치되는 것입니다. 이는 조선반도에 사실상 두 개의 정부가 있다는 것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한국문제에 대한 공평한 해결을 막으려는 시도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고 발언하였다. (프라하, 1957년 6월 25일 ~ 26일)

1957년 11월 13일 국제연합의 소비에트연방 대표는 '평화적 통일은 두 개의 정부가 다른 사회 구조를 가지고 한 국가 안에 있다는 것을 인식하는 데에서 시작된다'는 인식하에 국제연합 정치 위원회에 조선반도에 있는 양측 모두의 가입을 허용하자는 제안을 내놓았다.    

1960년과 1962년 언급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고려연방 제안은 명시적으로 밝히고 있지는 않지만, 사실상 조선반도에 있어 두 개의 정부를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이었다. 1962년 10월 23일 김일성의 선언에도 '두 국가라고는 명시하고 있지 않지만,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정부와 대한민국 정부'라는 표현이 들어가 있다.

III.

1954년 제네바 정치회담에서 북조선의 남일 외무상은 평화로운 통일을 위한 제안을 내놓았다.

. 조선의 통일정부를 형성할 국회 총선거를 실시할 .

. 조선 국회의 자유총선거를 준비 실시하며 남북조선간의 경제 및 문화적 접근에 대한 긴급한 조치를 취하기 위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와 대한민국 국회에 의하여 각각 선출된 남북조선 대표들로서 전조선 위원회를 조직할 것.  

. 6개월 내에 조선지역으로부터 일체 외국무력이 철거하여야 할 것

ㄹ. 극동에서의 평화유지에 가장 관심을 가진 해당 국가들 측으로부터 조선의 평화적 발전을 보장하며 또 이렇게 함으로써 조선을 단일독립 민주국가로 평화적으로 통일시킬 과업의 급속한 해결에 도움이 될 조건들을 지어줄 필요성을 인정할 것.  

위와 같은 남일의 제안은 소련과 중공 대표들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반면 서방 측은 (한국전쟁에 참여했던 국가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안과 중공, 소련이 거기에 덧붙여서 만든 안, 둘 다를 반대했다.

1954년 10월 30일에 개최된 조선최고인민회의에서 조선의 전 인민에게 다음과 같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추가적인 제안이 나왔다.

① 조국의 평화적 통일문제를 토의하기 위하여 남북조선의 정당 사회단체 각계각층 대표자 연석회의 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와 대한민국 국회의 합동회의를 평양 혹은 서울에서 1955 소집 .

② 상기 회의의 소집에 관한 문제와 남북간의 경제 및 문화교류, 통상, 통행, 서신거래의 개시에 관한 문제를 토의하기 위하여 남북조선 대표들의 회의를 소집할 것.

③ 남북조선 각 정당·사회단체들과 각계각층 애국적 인사들은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기 위하여 호상 연락하며 호상 내왕하며 호상 접촉하여야 할 것이며 남북조선의 주권당국은 전조선 지역에서 이들의 활동자유를 보장할 것.

1956년의 로동당 제 3차 전당회의에서도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통일 방안이 제시되었다.

① 외세의 개입 없이 조선의 노동자와 농민의 대표가 참여하는 통일정부가 전체 조선인민의 총선거에 의해 수립되어야 한다.

② 현재의 정전상황을 영구적 평화로 전환시키기 위하여 감군이 추진되고, 군사력 사용은 호상합의 간에 억제되어야 하며, 모든 외국군대는 철수하고 쌍방은 제 3의 다른 국가와 군사동맹을 맺어서는 안 된다.

③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한 투쟁에 광범한 인민대중이 참가하며 그들의 애국적 열성과 적극성이 유감없이 발휘되도록 하기 위하여서 남조선의 전반적 사회·정치 생활에서 민주주의 원칙이 실현되어야 하며 인민대중의 생활이 안정 개선되어야 한다.

④ 남북조선간 호상접촉과 왕래를 증진시킨다.

⑤ 통일의 문제를 토론하기 위하여서 의회와 정부, 혹은 각 정당과 사회단체의 대표들로 구성된 합동위원회를 설립한다.  

미제국주의를 반대하는 전 민족적 통일단결을 강화하며 남북조선의 전체 애국적 역량을 단합하여 평화적 통일의 적을 반대하는 공동투쟁을 강화하여야 한다.

조선에서의 평화유지와 조선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국제적 협정이 달성되어야 한다.

IV.

그 이후에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조선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이룩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남조선 사이에 관계를 수립하기 위한 구체적인 제안을 계속해서 내놓았다. 이러한 모습은 조선민주주의공화국이 조선문제를 해결하여 평화적인 통일을 달성하는데 얼마나 적극적이었는지를 보여준다.

그러나 리승만 일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 남조선에는 지배계층을 압박하여 조선인민전체의 이익을 위한 정책을 펼치게 할만한 세력이 없었다. 리승만 일당의 반동적인 통치의 결과로서, 남조선의 모든 진보세력들은 극심하게 탄압당했고 지하로 숨어 비밀리에 활동할 수 밖에 없었다. 1950년 이래 남조선에는 공산당이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진보세력이 민족과 사회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방법 또한 없었다. 리승만의 독재에 반대하여 남조선에 민주주의 운동이 일어났다. 시위에서 통일문제는 부차적인 것이었다. 또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제안을 남측의 구성원들에게 퍼트리는 것은 쉽지 않았다. 양 측 간에 교류할 수 있는 통로가 없었기 때문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방송이 남조선 측에 송출되는 것은 매우 제한적이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먼저 통일의 대략적인 형태를 잡아 나가야 했다. 모든 안들은 전조선 자유선거의 실시, 미제국주의 세력의 철수에 대한 요구로 압축된다. 이는 미국이 국제연합과 한국위원회를 통하여 선거를 실시함으로써 조선반도를 자국의 지배권 하에 넣으려고 시도했다는 맥락에서 나온 주장이다. 이는 조선인민의 내정문제에 대한 명백한 간섭이었다. 따라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전조선 자유선거를 통하여 역사의 과오를 바로잡고자 하였다. 조선반도의 진정한 통일은 조선인민 전체의 투쟁을 통해서만 달성될 수 있는 것이었다.

그러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안은 받아들여지지 못하였다. 남조선을 종속상태로 몰아 넣은 미 제국주의와 리승만 일당은 민주적인 통일을 이룩하는데 관심이 없었다. 그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남조선에 흡수하는 데만 관심이 있었다. 이런 이유로 조선반도가 하루 아침에 통일이 되는 것은 불가능했다. 전조선 자유선거를 통하여서 통일을 달성하고자 하는 북측의 노력은 남조선 지도층의 반동적인 책략에 의해 좌절되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현실을 반영하여 2개의 조선을 인정하는 새로운 제안을 내놓을 필요가 있었다. 이러한 맥락에서 1960년 8월 15일 남북연방제 안이 나왔다.

1960년 남조선에서는 독재자 리승만이 광범위한 인민 시위에 의해 물러났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1960년 8월 북측의 제안이 나온 것이다. 전조선 자유선거를 현실적이고 효과적인 방안으로 인식한 것은 전의 다른 제안들과 다르지 않다. 그러나 처음으로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은 남측이 총선거를 거절할 경우에,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조선인민전체의 리익을 위하여 최소 과도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하였다.

1. 남북조선의 현재 정치제도를 그대로 두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대한민국 정부` 독자적인 활동을 보존하는

2. 두 정부의 대표들로 구성되는 최고민족위원회를 조직하여 주로 남북의 경제문화 발전을 통일적으로 조절하는 방법으로 실시

3. 그 뒤 조선반도의 통일을 위하여서 전조선 자유선거를 실시

4. 남북조선의 군대를 각각 10만 또는 그 아래로 줄일 것

5. 평양이나 서울 또는 판문점에서라도 한시바삐 남북조선 대표들이 모여 앉아 이상의 모든 문제들을 협의

6. 만일 남조선당국이 우리가 내놓는 연방제까지도 아직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면 남북조선의 실업계 대표들로 구성되는 경제위원회라도 조직하여 남북 사이의 물자를 교역하며 경제건설에서 서로 협조하고 원조하도록 할 것

위의 제안은 여전히 자유 총선거를 최선의 방법으로 여기고 있다는 한계가 있었지만,  (전의 다른 안들보다) 보다 현실적이고 건설적인 제안이었다. 명시적이지는 않았으나, 1945년 이후 조선 반도에 두 개의 정부가 들어섰다는 사실을 고려한 것이었다. 이 제안은 조선문제의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을 보여주었다. 또한 이는 조선반도의 통일이 하루아침에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현실인식을 전제로 한 것이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대한민국 양국의 평화로운 공존에 입각한 친선관계는 평화적 통일을 위한 현실적인 전제조건인 것이다. 북측이 이를 명시적으로 말한 적이 없더라도 남북연방제안은 기존의 1국가 이론에서 벗어나는 것을 의미한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입장에서는 세계 다른 국가에서도 호응을 얻은 제안이었다. 남조선인민들도 전의 유사제안보다 이 안을 보다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남조선인민은 아직 미군제국주의와 남조선 지도부의 반동정책을 꺾고 조선연방제안이 받아들여지도록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못하였다. 이런 이유로 연방제안은 큰 성과를 거두지는 못하였다.

V.

리승만 정권이 무너지고 장면내각이 구성되었다. 리승만 정부만큼은 아니었지만 장면 정부도 반민주, 반공산주의 정책을 추진하였고 경제를 우선시 하였다. 전반적인 민주화분위기 속에서 통일을 위한 민주적인 제안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이는 지도층에 부담이 되었기 때문에 장면 정부는 무너지고 군사 쿠데타에 의해서 박정희 장군이 권력을 잡게 되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처음에 이 쿠데타의 성격을 잘못 파악하였고 장면 내각의 실패를 환영하였다. 일주일이 지나서야 1961년 5월 16일의 쿠데타가 파쇼 군 그룹에 의한 것임이 명확해 졌다. 군부 세력은 민주적인 기구들을 청산하고 진보적인 법적 활동을 끝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에서는 잘못된 사태파악으로 인하여 곧 통일이 될 것이라는 분위기가 팽배하였다.

1961년 9월에 열린 로동당 제4차 당대회에서 미국의 남조선 반도 점령이 통일의 가장 주요한 방해 중에 하나라는 선언이 있었다. 따라서 남조선 인민들을 해방 시키기 위해서는 남조선에서의 미군 철수, 파시스트 군부 정권의 독재종식, 조국의 평화로운 통일이 필요하였다.   이 4차 당대회에서는 다음과 같은 제안이 나왔다.

1.  어떠한 외세의 간섭도 없이 민주주의적 원칙에 기초한 평화적인 통일 추진

2. 어떠한 외세의 간섭도 없이 민주주의적 원칙에 기초한 전조선 자유선거를 통하여 통일정부를 수립

3.  남북조선의 모든 정당·사회단체 및 개별적 인사들에게 남북조선 전 지역에서 정치활동의 자유를 보장

4. 진정한 자유선거를 보장하기 위한 선결조건으로써 조선으로부터 미국군대를 철거시키고 일체 외세의 간섭을 배제하는 것

5. 반미연합전선을 결성하며, 미국의 지배에 맞서 투쟁하며 평화적인 통일을 이룰 수 있도록 연대하는 것

제4차 로동당대회에서는 남북연방제에 대한 이야기가 없었다. 조선인민공화국 관리와 이야기 해 본 결과 파쇼적 반동세력과는 일체의 협상도, 협력도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남북연방제가 빠진 것이었다. 반면 남북한 전역에서의 자유총선거는 여러 호재에도 불구하고 가능성이 없어 보였다. 미군이 철수함에 따라 자연스레 남한 내부의 반동적 지도부가 무너지고, 남조선의 민주화가 이루어 질 것이라는 가정 또한 사실과 잘 맞지 않았다.

남북연방제에 대한 언급이 일시적으로 빠진 사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통일정책이 일관되지 못하였음을 보여준다. 1962년 1월과 5월 사이 북측이 미제와 박정희 일당을 몰아내고자 인민들을 선동한 사실에서 명백히 드러났다. 이런 위험한 행태는 1962년 2월 15일 조선연합애국전선의 대중선언에서 정점에 이르렀다. 해당 선언에는 남조선을 미제로부터 해방시키자고 되어 있었는데 시기적으로 북측의 군사도발과 겹쳤다. 특히 4월에는 남조선의 형제와 자매들을 해방시키기 위하여 미군을 몰아내자고 하는 구호를 외쳤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계속해서 평화통일을 위한 공식적인 주장을 계속해서 제기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언급한 부분은 무력에 의한 적화통일의 의도로 읽혀진다. 이러한 경향은 1962년 봄 당시 중국이 자국 영토의 동쪽에 타이완을 겨냥한 군사기지를 건설한 중국의 전략적 움직임과도 그 궤를 같이한다.

이러한 공세적 입장은 전쟁과 평화, 평화적 공존, 민족 문제와 같은 마르크스-레닌주의가 제기하는 질문에 대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기본적으로 견지하는 태도에서 나온 것이다. 다른 사회주의 국가들 사이에서는 북측의 정책에 대한 염려가 늘어나기 시작하였고 지지하는 국가가 줄어들게 되었다. 다른 국가들 특히 신생국가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평화적인 의도에 대해 의문을 품게 되었다. 제국주의 국가들과 남조선의 지도세력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공세적인 의도를 비난하고, 남조선에 있어서의 미군 점령을 정당화 하는 근거로 삼았다. 이런 상황 속에서 평화적인 의견을 낼 필요가 커졌고 북측은 새로운 제안들을 내놓게 되었다.

VI.

이 제안들은 최용건 최고인민회의 의장이 1962년 6월, 제 11차 최고인민회의에서 발표한 '대한민국 국가재건최고회의 및 남조선 사회정치활동가들과 전체인민들에게 보내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서한'과 '세계각국의 의회에 보내는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서한'의 일부이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미군의 철수를 위하여서 남북조선의 각계 각층 인민들이 공동 투쟁할

2. 남조선 당국이 지금 당장 통일문제를 가지고 토론할 의사가 없다면, 우선 양측간의 관계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

3. 미군의 철수 후, 남북간의 불가침 조약 발효와 10만 명 규모로 양측의 군대를 감축할 것

4. 남북간의 경제, 문화적 교류와 자유로운 교류 실현을 위하여 협상할 것

이러한 제안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며, 세계인들의 관심을 한국문제에 대한 북측의 평화적인 의도에 집중시키는데 있었다. 또한 그 동안 자신들을 공세적이라 매도해왔던 반 공산진영의 선전에 대응하며 남조선에서 미군의 철수를 원하는 민중들의 투쟁을 활성화시킴으로써 전인민의 지지를 이끌어 내고자 하였다.

VII.

1962년 10월 23일 최고인민회의 제 3기 제 1차 회의에서 김일성 동지는 그간의 통일에 대한 입장을 정리한 연설을 하였다.

1. 제국주의자들에 의하여 남북간에 조성된 긴장관계를 제거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미국군대를 철거시키고 남북 상호간의 불가침 평화협정을 체결하여 남북조선의 군대를 각각 10 또는 이하로 축소하여야 한다.

2. 남북간에 긴장상태가 제거되면 우리는 한 걸음 더 나아가 경제 문화의 교류와 협조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하여 남북조선 대표들로 경제위원회를 조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인정한다.

3. 남북간의 교류와 호상 협조가 실현되면 다시 한 걸음 더 나아가 연방제를 실시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 남북조선에 현존하는 사회 정치제도는 그대로 두고 호상 간섭 없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대한민국 정부의 독자적인 활동을 보존하면서 두 정부의 대표들로 최고 민족위원회를 조직하여 민족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문제를 공동으로 처리하려는 것이다.

4. 우리는 이러한 중간 걸음들을 거쳐 조국의 완전한 통일에 도달할 수 있으며 또 반드시 도달해야 한다. 완전한 통일을 달성하기 위하여서는 민주주의적 원칙에 기초한 전조선 자유선거에 의하여 남북조선의 각개 각층을 망라한 통일적인 중앙정부를 수립하여야 합니다.

이렇게 통일을 위해서 여러 단계의 과정을 정하는 것은 1960년 고려연방제에 대한 제안에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다. 하지만 김일성의 제안은 더욱 포괄적이며 구체적인 것이었다. 일련의 북측제안들은 조선의 통일이 복잡하여 시간이 걸리는 과정이라는 과정이기 때문에 점진적이고 여러 단계를 거쳐 이루어져야 한다는 가정에서 시작한다. 1962년 9월 독일민주공화국 사절단과의 대화에서 김일성은 여전히 남조선 인민 중 다수가 자국의 생존이 미국과 일본 그리고 서독 독점자본가들의 원조에 달려있다고 인식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전 북측의 통일관련 제안들이 자유선거 실시에 초점을 맞추었다면 이제 김일성의 제안은 양자간의 관계개선을 통하여서 협력관계를 창출하는데 집중하였다. 어떠한 외국 세력도 조선반도에서 철수해야만 총선이 자유롭게 치러질 수 있었고 그렇게 할 때 만이 진정한 민주주의가 남조선에 꽃필 수 있었다.

그러나 김일성의 제안은 오직 미제와 남조선의 반동세력에 대한 투쟁, 그리고 평화통일을 위한 연합전선 형성을 통해서만 가능했다. 여기서 핵심은 남조선에 있는 마르크스-레닌주의 정당이 근로자 계층을 이끌면서 소작농들과 연대를 구현해내는데 있었다.

대체로 위의 제안은 평화적인 통일에 호의적인 모든 세력의 지지를 모을 수 있는 현실적 대안으로 평가된다. 조선반도의 통일에 대한 여론을 호전시킬 수 있었기 때문이다. 다음과 같은 원대한 통일 계획을 실현하기 위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과거 자신의 편이 아니었던 세력까지도 포용하여 협력하고자 하였다.

VIII.

최근 다시금 평화적 정책에 반하는 북측의 제안이 나왔다. 1962년 12월 10일부터 14일까지 열린 조선로동당 중앙 위원회 제 5차 전당대회에서 전인민의 무장을 지시하는 결의안이 나왔다. 이는 '한 손에는 무기를, 다른 한 손에는 망치와 낫을'이라는 슬로건으로 요약되는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방어력을 극대화하고 전 국토를 요새화하기 위한 조치였다. 비록 조선민주주의공화국 정부가 1962년 10월 23일의 선언과 국제연합에 보낸 다른 문서들에서 평화적 해결을 강조하여 왔고, 위의 제 5차 전당대회에서도 평화로운 해결을 이야기 했지만, 실제로 5차 전당대회에서 결정된 방향은 정반대였던 것이다.

요              약

1.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의 정부와 로동당의 통일정책은 개의 국가 정책이다. 여러 문서들과 조선동지들과 대화에서 조선반도에 개의 정부가 있는지의 문제를 피해가고 있다. 그러나 고려연방제 구상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사실상 개의 국가 정책에서 벗어났음을 보여준다.

2. 조선반도의 통일은 오로지 평화적인 방법으로만 추구될 수 있다. 그렇지 못할 경우 위험이 커진다. 평화롭지 못한 방법들은 조선인민에게 막대한 손해를 끼칠 분 아니라 세계의 평화도 위협한다. 양측은 평화적인 공존과 협상을 통하여서 진정으로 조선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3. 항상 통일에 대한 논의는 북측의 제안에서 시작되었다. 그러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결정은 비일관적이며 모순되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는 제안의 신뢰성에 의문을 던지게 하였다. 이는 로동당과 정부의 잘못된 전략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들은 진보세력을 이끌어 나가기 위한 중심세력으로써 남조선의 노동자나 소작농에 초점을 맞추지 않았다. 다른 이유도 있겠지만 주된 이유는 남측 세력간의 균형 및 정치적 위상에 대한 판단 실수, 남조선의 경제발전에 대한 불충분한 평가 때문으로 풀이된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계속해서 제안을 실현하고자 노력하지 않았다. 대개 선언은 선언에서 그쳤다.

4. 북조선 인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제안들은 남측에서는 그다지 호응을 얻지 못하였다. 장면정권하에서는 통일을 위한 다양한 운동들이 용납되었으나, 박정희 정부가 들어오면서 민주적인 운동은 점차 줄어들었다. 이는 남북간의 교류 채널이 없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남측의 인민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통로가 없기 때문이다. 또한 로동당과 북측정부도 조선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위한 국제적 지지를 얻는데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

5. 조선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위한 조건은 미군의 철수와 남조선의 민주화이다. 남측의 인민들은 이를 위해 투쟁해야 한다. 마르크스-레닌주의에 기반한 정당이 미군의 철수와 남조선의 민주화, 조선의 평화적 통일을 위한 투쟁에 민중들을 포섭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이는 현재 북조선 동무들이 하고 있듯이 조선로동당의 조종을 받는 단체처럼 보여서는 안 된다. 최근까지도 남조선의 진보세력으로는 학생과 지식분자가 꼽힌다. 노동자나 소작농들은 아직 그들만의 진보적인 조직이나 정당을 만들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박정희의 집권이래 남조선에서의 법적 혹은 그와 유사한 기회들이 박탈되면서 상황이 극도로 악화되었다. 통일의 성공여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측의 일관적인 통일 정책에 달려있다. 그러나 제 5차 로동당 전당대회의 결정은 경제분야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을 막음으로써 벌써 통일정책에 장애가 되고 있다.

[서명]

Wegricht

Senior Associate

참조:

1x Schwab 장관

1x 국무부 중앙위원회, Ott 동지

1x 평양대사관

1x 조선업무 담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