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October 20, 1988

RECORD OF CONVERSATION BETWEEN HWANG JANG-YEOP AND A. YAKOVLEV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Leon Levy Found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The North Korean CC KWP secretary meets with the Soviet CC CPSU secretary and discusses the problem of the expansion of U.S. imperialism in the Asia Pacific. The North Korean CC KWP secretary stresses the issue of the unification of Korea and express the hope that the CPSU will influence other socialist countries so that they do not attempt to establish political relations with South Korea.
    "Record of Conversation between Hwang Jang-yeop and A. Yakovlev," October 20, 1988,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State Archive of the Russian Federation (GA RF), fond 10063, opis 2, delo 126, listy 1-13. Obtained and translated by Sergey Radchenko. https://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4276
  • share document

    https://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4276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CC CPSU

I am submitting a record of the main content of a conversation with a secretary of the CC of the Korean Workers’ Party Hwang Jang-yeop, which took place on October 18, 1988.

[Signature]

  1. Yakovlev

20 October 1988

RECORD OF THE MAIN CONTENT OF CONVERSATION

of a member of the Politburo, secretary of the CC CPSU A.N. Yakovlev with a secretary of the CC of the Korean Workers’ Party Hwang Jang-yeop.

18 October 1988

Secretary of the CC KWP Hwang Jang-yeop, who was in Moscow en route from Sophia to the motherland, was received in the CC CPSU on his request.

Hwang Jang-yeop expressed gratitude to the CC CPSU for sending a high-ranking delegation of the USSR to the commemorations of the 4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DPRK (9 September). He emphasized that the working people of the DPRK, supporting a statement by Kim Il Sung at the ceremonial meeting on the occasion of the anniversary of the republic and the call of Kim Jong Il: “live and work like heroes,” are reaching a high level of work enthusiasm.

The CC KWP secretary informed [me] about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is connection expressed certain considerations on the question of the reunification of Korea. He argued that the political life of South Korea had not seen any substantial changes. In his words, there remains [in South Korea] a puppet, anti-people’s regime, “a status of a USA military base.” Hwang Jang-yeop expressed his disagreement with the actions of a certain socialist country (he had in mind the H[ungarian] P[eople’s] R[epublic]), which established relations with South Korea on the pretext that this, allegedly, “corresponds to new thinking, based on realities.” The Korean representative expressed his confidence that in accordance with the ideas put forward my M.S. Gorbachev in Krasnoyarsk, the Soviet comrades will consistently maintain a principled position with regard to South Korea. He stressed that the Korean people, building socialism under the conditions of immediate confrontation with American imperialism, treasures the traditional Korean-Soviet friendship. The Korean Workers’ Party, Hwang Jang-yeop said, supports the Soviet leadership headed by esteemed comrade Gorbachev M.S., the CPSU policy of perestroika and sincerely wishes success in its implementation. (A written statement of the information is attached).

Hwang Jang-yeop conveyed an invitation [for me] to visit the DPRK. We will be happy, he said, to welcome you in Pyeongyang next year. We believe that your visit to the DPRK will logically fit the foreign policy of the USSR with regard to the Asia Pacific [and] the Korean peninsula.

Hwang Jang-yeop reminded that the invitation to V[adim] A. Medvedev to visit the DPRK, conveyed earlier, is still in force, they are ready to receive him in Pyeongyang at any time.

A.N. Yakovlev thanked for the information regarding the situation on the peninsula, expressed gratitude for the invitation to visit Korea.

The world has changed and it now substantially differs from what it was before the war, or after the war, what it was 20 years or 10 years ago, even 3 years ago—stressed A.N. Yakovlev. A question arises: are these changes profitable to the interests of socialism? Our party believes that these changes are in accordance with the interests of socialism, the interests of the socialist countries. The process of the perestroika, which has begun in the USSR, coincided in time with a reassessment by the ruling circles of the USA and the West of the current situation and the distribution of forces in the world, for a bid on a confrontation, on force, had not resulted in any real [gains]. The world public opinion tends in favor of a move from a state of confrontation to the necessity of establishment of international relations on the basis of the socialist conception of peace.

We clearly realize, continued A.N. Yakovlev, who was and remains the initiator of the state of confrontation, what is imperialism, and what is imperialist policy; we know well who our friends and who our enemies are. The new situation demands new approaches—such [approaches], which would make the situation more profitable, more effective for socialism, the socialist countries.

Determined common struggle lies ahead. It lies ahead in the Asia Pacific, where the USA would like to monopolize their influence on the situation, on the possible way of solving this or that problem. Naturally, the peoples of this region must do a lot themselves. It is necessary to look for ways, which would allow the peace-loving forces to expand their influence, narrow the sphere of sway of the USA. The imperialists have been able to persuade the peoples of this region that in the Asia-Pacific, too, “the threat is coming from socialism.” But this is a lie.

The leadership of the DPRK, other socialist countries, stressed A.N. Yakovlev, pursue a peaceful policy. One should find new ways of our influence. Using the same tactical tricks in the course of a long time is not effective, the adversary adjusts to them. We need new ways, new approaches, which would put the adversary at a loss, force him to make mistakes, to unmask him, as they say.

We know that the imperialists’ words frequently differ from their actions. These days one can hear statements in the USA about the necessity of changing attitude towards the DPRK. And in South Korea there is a talk of the need to pull out American forces. The key problem is how to quicken the movement from words to deeds. One should encourage the adversary in this direction. At all times new opportunities, new ways should be sought in the conditions of a sharp struggle and a competition. One could say that the current period is more difficult that the period of the state of confrontation in the past years. It is probably necessary in foreign policy activities, as well as in the economy, the science and the agriculture, to make a judgment based on the ultimate results. And in this sphere one should move from arithmetic to algebra.

[A.N. Yakovlev] told the interlocutor about the results of the September (1988) CC CPSU Plenum, in particular about the reorganization of the party apparatus. Briefly informed [Hwang] about the situation in the country, about the course of the perestroika, [and] about the deepening of internal party democracy.

The process is not without complications; there are costs as well. However, we consider the political situation to be normal [and] healthy. There are many problems, which must be solved. There is some movement in the economy, although dissatisfaction with its development remains. In the agriculture a policy was adopted to introduce a lease system. The questions of the agricultural policy of the party will be looked into at the Plenum. The task of expedited resolution of the food problem has been put forward.

Hwang Jang-yeop thanked for the information, for the expressed thoughts on the questions of the international politics.

Having stressed that the problem of unification of Korea is the most pressing one for the Korean Workers’ Party, Hwang Jang-yeop expressed a hope that the CPSU will pay due attention to this problem, [and] influence other socialist countries so that they do not attempt to establish political relations with South Korea.

This is a difficult task, A.N. Yakovlev, remarked, for all countries act independently. Deputy head of the Department of the CC CPSU G.S. Ostroumov, ambassador of the DPRK in the USSR Kwon Hui-gyeong [Kwon Hui Gyong], deputy head of a sector of the International department of the CC KWP Lim Hae-seon [Im Hae Son], counselor of the Embassy of the DPRK in the USSR Kim Hui-su [Kim Hui Su].

The conversation was recorded by a referent of the Department of the CC CPSU Irgebaev A.T.

Attachment

Written text of the information of the Korean side

On the occasion of our meeting today, I would like to express some thoughts on the questions of the problem of the reunification of Korea and the situation in South Korea.

We note that some of our friends say that today the existence of two states on the Korean peninsula is an indisputable fact, and that therefore the establishment of relations with South Korea corresponds to new thinking based on realities. However, one must not accept as truth everything that exists in reality. This is a basic issue [propisnaia veshch] for communists.

Like all other problems, the state and the change of the Korean problem should be looked at from a historical view point.

Our country is split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where different governments exist. This situation has not come up today; it has existed for 40 years already.

The point is not that there are two governments on the peninsula, but that of the character of the government which exists in South Korea, the kinds of transformations it went through.

From a historical point of view there is no doubt that the South Korean regime was manufactured by the American imperialists. They created a pro-American puppet regime in South Korea with the aim of using it as an aggressive military base and an anti-communist base to avert the influence of socialism. Up to the present day the South Korean regime loyally serves the USA as a weapon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ir aggressive and anti-communist aims and therefore it fully and completely exposed its essence as a puppet government.

Can one suppose that some substantial changes in the status of South Korea as a military base, as an anti-communist base of the USA have taken place? We believe that there have been no substantial changes.

On the contrary, in our view, the position of South Korea as a military base of the USA has not weakened, but has strengthened even more.

After the departure of the USA from South Vietnam in 1975 South Korea became the only American military base located on the Pacific coast of the Asian continent. Beginning in 1976, i.e. the year after [their] departure from South Vietnam, the USA began to conduct annual large military exercise in South Korea, the “Team Spirit.” The main aim of this military exercise is, in the shortest time, to move to South Korea contingents of American forces located on the territory of the USA, in the Philippines, in Japan and other regions of Asia and the Pacific basin. This fact alone shows that the USA considers South Korea to be the most important military base in the Asia-Pacific region.

In our view, the position of South Korea as an anti-communist base has strengthened even more.

Now Japan has turned into an economic power, becoming the largest creditor state. The USA is trying to further strengthen the alliance with Japan, form an American-Japanese community and, in this way, maintain their hegemonic position, which has been weakening even further in the capitalist world, and firmly keep in their hands the control over the Asia-Pacific region, the prospects of development of which appear great.

In order to firmly keep Japan in their hands, the USA are putting forward as a pressing the task of further strengthening of South Korea, which directly confronts socialism, as a base of struggle against communism.

Previously the USA considered such countries as Taiwan, Hong Kong and Singapore as important strategic points to encircle socialism, and now they put South Korea at the first place. This is explained by the fact that South Korea, in comparison with the other countries, is located closer to Japan and has a huge political, economic and military potential.

We also believe that the puppet character of the South Korean regime has not changed. With the development of the economy and the growth of democratic forces in South Korea, the social-political basis of the South Korean regime has weakened even further. This is a fact.

However, up to now the South Koreans considers its main mission to be the implementation of the aggressive ambitions of American imperialists who are trying to use South Korea as an aggressive military base and an anti-communist base. The South Korean regime also believes it to be their vital task to keep the American military base and [maintain] the presence of the American forces in South Korea, [it] considers anti-communism to be its “state policy.” This means, on one hand, that democratic forces are strengthening and voices are growing stronger against American imperialism, for independence and reunification of the motherland, and, on the other hand, that the anti-people, treacherous character of the South Korean regime is getting increasingly worse.

If the socialist countries, in spite of this, establish relations with the South Korean regime, it will mean that they accept the South Korean regime as an independent government; this will lead to the justification of the anti-people, treacherous actions of the South Korean regime, which is actively in favor of keeping the military occupation of the USA and the American military base, and brutally suppresses the South Korean population. This will also amount to a mockery of the South Korean people, struggling for the unification of the motherland under the banner of struggle against American imperialism, for independence, mockery of the entire Korean nation, which so passionately wants to see the date of the reunification of its motherland.

The seriousness of the question is that it is not some country, standing on the side of American imperialism, or a neutral state, but a socialist country, which until now fraternally closely cooperated with us, that, having betrayed all hopes and the trust of the Korean people, takes such a step.[1]

The Second World War was carried out for us under the banner [of struggle] against fascism, in defense of democracy and national liberation. The Soviet Union played a huge liberating role in this war.

If one is to take as the starting point the anti-fascist and national-liberation character of the Second World War, the Korean people who, under the colonial rule of one of the instigators of the Second World War, Japanese imperialism, lost their livelihood and lived through all kinds of suffering and calamities, by right they must be the first to return to a life of a nation of a united sovereign independent state.

But because of the occupation of South Korea by the American imperialists since 15 August 1945, when Japanese imperialism suffered a defeat, and up to the present day our people cannot fully restore their national sovereignty and go through suffering because of the division of the country.

If, as a result of the Second World War, Japan, which is to blame for this war and brutally massacred and robbed the peoples of Asia, were split in half, it would be another thing. However, the Korean people who more than anyone suffered because of the Japanese militarists have suffered for almost half a century now because of the split of the nation. One could say that this is the greatest tragedy in the history of the national liberation movement, this is one of the greatest crimes of the American imperialists.

All states—the victors and the vanquished, which participated in the Second World War, and all people of good faith of the world, who support the national liberation struggle of the peoples, must pay intense attention and take up a fair position and approach in relation to the fact that the question of the rebirth of the Korean nation, which had to be urgently decided immediately after the Second World War, has not been solved until now, when the colonial system of imperialism had [already] suffered collapse. Only one nation is split into two parts because of the American imperialists and has to suffer a great national tragedy.

When socialist countries, which stand for Marxism-Leninism and proletarian international commit acts, which accept and encourage the occupation of South Korea by the American imperialists and their ploys to fabricate “two Koreas,” this exceeds our imagination.

All socialist countries, including the Soviet Union, provided sincere internationalist aid to our people during the National liberation war of our people against the armed aggression of the imperialists of the USA and their running dogs, and during the period of postwar reconstruction. Our people never forget about this and are grateful to them for this aid.

The change and development of the world cannot be anything but its change and development along the road of socialism and communism.

The circumstances change, science and technology develop, but one cannot change the principles of Marxism-Leninism and proletarian internationalism, which unite all socialist state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st movement.

Our people, immediately confronting the huge forces of American imperialism and defending the eastern forward post of peace and socialism, attaches special and great significance to the internationalist solidarity of the socialist countries.

All countries of socialism, be it great or small, are independent, but none of them can take the role of the Soviet Union in the task of defending and protecting peace in the entire world and the common task of socialism, communism.

We hope that the Soviet Union will, as before, consistently support our people in their efforts to reunify the motherland and in accordance with the position, which it maintains, apply its comradely and internationalist influence in the task of support for and solidarity with the struggle of our people for the reunification of Korea.

Esteemed comrade Gorbachev M.S. in his speech in Krasnoyarsk said: “I think that, in the context of a general amelioration of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opportunities can also be opened up for arranging economic ties with South Korea.”

For the amelioration of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one must first and foremost evacuate the American forces from South Korea and put and end to the anti-people, treacherous activities of the South Korean regime.

For this aim it is necessary to conclude a peace agreement between the DPRK and the USA, implement the evacuation of American forces from South Korea, liquidate American military bases, adopt a declaration on non-aggression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cut the numbers of the military forces of each side to 100 thousand and less, and thereby decrease the military confrontation.

Simultaneously with this, in South Korea, one must revoke the “anticommunist law” and the “law on state security” and thereby provide for free activity of the South Korean people for the reunification of the motherland and create a situation of trust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Inasmuch as the division of our country has lasted for 50 years already, the foremost task for the reunification of the motherland is to create preconditions for this. Our party struggles for creating preconditions for the reunification of the motherland, for amelioration of the situation in Korea.

In this sense we support the statement of comrade Gorbachev M.S. about the amelioration of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We are confident that, in accordance with the idea put forward by comrade Gorbachev M.S., the Soviet comrades will consistently maintain a principled position with regard to South Korea.

We hope that in the future the Soviet comrades will assist the efforts of our party, aimed at the reunification of Korea.

[1] This refers to the decision by Hungary to exchange permanent missions with South Korea at the level of ambassadors and begin negotiations regarding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footnote in the original]

Korean HTML

황장엽과 A. 야코블레브 대화록, 1988 10 20

소련공산당 참조

1988년 10월 18일에 있었던 조선공산당 중앙위원회 황장엽 비서와의 주요 면담내용을 제출.

[서명] A. 야코블레브

1988년 10월 20일

대화록 요약

정치국 위원, 소련공산당 중앙위원회 비서 A. 야코블레브와 조선공산당 중앙위원회 비서 황장엽

1988 10 18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황장엽 비서가 소피아에서 본국으로 돌아가는 길에 모스크바에 들려 소련공산당 중앙위원회에 접견요청을 했다.

황장엽은 소련공산당 중앙위원회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건국 40주년 기념행사(9월 9일)에 소련의 고위대표단을 파견해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로동자들은 공화국과 김정일 사명(영웅적으로 살고 일하라) 기념행사에서의 김일성 연설을 지지하고 있고, 로동 열망에 고취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장엽은 한반도의 상황과 한반도 통일문제에 관해 언급했다. 그는 남조선의 정치상황에 근본적인 변화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남조선에 미 군정의 꼭두각시인 반인민정권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황장엽은 현실적 신사고의 교환이라고 주장하며 남조선과의 관계를 수립한 특정 사회주의 국가(그는 헝가리인민공화국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에 반대를 표했다. 그는 크라스노야르스크의 고르바쵸프 연설처럼 소련동지들이 남조선에 원칙적인 입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미 제국주의에 대항하는 사회주의 국가를 건설한 조선동지들은 조선과 소련의 전통적 우호관계를 소중히 여긴다고 강조하며, 조선로동당은 존경하는 고르바쵸프동지를 필두로 하는 소련공산당의 페레스트로이카 정책을 지지하고,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서면자료 첨부)

황장엽은 나에게 내년 평양에의 초대의사를 전하며, 이는 아태지역 및 한반도에 대한 소련의 외교정책에도 부합함을 믿는다고 말했다.

황장엽은 이전 메드베데프 동지를 평양으로 초대한 것이 아직 유효하며 언제든지 환대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야코블레브는 한반도 정세에 관한 정보와 초대에 감사를 표했다.

야코블레브는 전후의 세계가 크게 변화하였고, 20, 10, 3 전의 세상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러한 변화가 사회주의에 유익한가? 당은 이러한 변화가 사회주의적 관점에 일치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소련에서 시작한 페레스트로이카 운동은 현재의 미국과 서구의 지배구도를 재평가 하는 시점에 맞물려 있고, 힘의 대결 논리에 입각한 세계 권력분배는 실익을 거두지 못하고 있으며, 국제여론은 대결구도에서 사회주의적 평화를 추구하는 국제관계 수립이 필요하다는 방향으로 전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야코블레브는 누가 대결구도를 조장했는지, 제국주의와 제국주의 정책이 무엇인지, 누가 우리의 동지이고 적인지 확실히 알고 있다고 했다. 새로운 상황에는 사회주의 국가에 보다 유익하고 효과적인 상황을 만드는 새로운 접근방식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미국이 갖가지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영향력 독점을 시도중인 아태지역은 공동 투쟁 과업이라고 했다. 이 지역 사람들은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평화를 사랑하는 세력이 영향력을 확장하고 미국의 입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제국주의자들은 사회주의의 위협이 다가오고 있다며 아태지역인들에게 겁을 주고 있지만 이는 거짓이라고 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기타 사회주의 국가들의 지도부는 평화적인 정책을 추구해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적이 이미 알고 있는 과거의 전략은 효과가 없으며, 적에게 손실을 가하고, 실수를 유도하여 그 가면을 벗길 수 있는 새로운 접근방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야코블레브는 우리는 제국주의자들의 언행이 불일치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요즘 미국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대하는 태도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고, 남조선에서는 미국의 영향력을 몰아내야 한다는 이야기들이 있다. 문제는 어떻게 이를 현실화 시키는가에 있다. 적이 이를 실행하도록 조장해야 한다. 새로운 기회와 방법은 항상 첨예한 투쟁과 대결에서 만들어 진다. 현재는 과거의 대립시기보다 더 어렵다고 한다. 궁극의 결과를 염두에 둔 의사결정이 외교활동뿐 아니라 경제, 과학, 농업에서도 필요할 것이다. 이러한 국면에서 우리는 산수에서 대수적 사고로 전환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야코브레브는 1988년 8월 소련공산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특히 당 기구 개편에 대해 말했다. 그는 황장엽에게 소련의 상황과 페레스트로이카 과정, 당내 민주주의 강화에 대해 간단히 말했다.

난관과 비용이 수반되고는 있지만 소련은 이러한 정치적 상황을 정상적이고 건전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문제가 산적해 있고, 개발에도 부족함이 있지만, 경제에 변화가 일고 있다고 했다. 농업정책에는 임대제도를 도입했고, 당의 농업정책에 대한 문제점이 최고회의에서 검토되는 등, 식량문제 해결의 과업이 중요한 안건이라고 했다.

황장엽은 정보에 감사해 하며, 국제정치 문제에 관한 그의 생각을 말했다.

그는 한반도의 통일문제는 조선로동당의 최우선 과제이며, 다른 사회주의 국가들이 남조선과의 관계수립을 시도하지 않도록 소련로동당이 이 문제에 합당한 관심을 표하고 다른 사회주의 국가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기를 바란다는 말을 했다.

야코블레브는 모든 나라들이 독립적으로 행동하므로 이는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 소련공산당 최고위원회 부부장 오스트로모브, 소련 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사 권희경, 조선공산당 최고위원회 국제부 부부장 임해선, 소련 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참사관 김희수.

이 대화는 소련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서, 이르게바예브 A.T. 의 지시로 녹음 되었다.

첨부

조선측 기술자료

오늘 만남에서 나는 조선의 통일문제와 남조선 상황의 쟁점에 대한 나의 의견을 피력하고자 한다.

현재 한반도에 두 나라가 존재하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고, 남조선과의 국교수립은 현실적 신사고에 입각한 것이라고 말하는 몇몇 동지가 있다. 그러나 현실에 존재하는 모든 것이 사실로 받아들여져서는 안 된다. 이는 공산주의자들의 기본 문제이다.

모든 다른 문제와 같이, 조선의 상황과 변화는 역사적 관점에서 봐야 한다.

조선은 다른 정부로 인해 남과 북으로 갈라졌으나 이는 오늘날의 문제가 아닌 이미 40년간 지속된 문제이다.

문제는 한반도에 두 정부가 있다는 것이 아니라, 남조선에 어떤 성격의 정부가 있고, 어떤 변화를 거쳐왔는가 이다.

역사적으로 남조선 정부가 미 제국주의에 의해 만들어졌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들은 남조선에 사회주의의 영향력 확산을 막기 위해 반공주의적, 공격적 군사기지로서 남조선을 이용할 목적으로 친미 꼭두각시 정부를 만들었다. 현재까지도 남조선 정부는 미국에 충성을 바치며 미국의 공격적이고 반공주의적인 목적을 이행하기 위한 첨병의 역할을 하고 있으니, 진정 꼭두각시 정부인 것이다.

반공주의 미군기지로서의 남조선에 실질적인 변화가 일어났다고 할 수 있을까? 우리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우리의 관점으로 볼 때, 미국의 군사기지로서의 남조선의 위치가 약화되기 보다는 강화되었다고 본다.

1975년 월남에서 미국이 떠난 이래로, 남조선은 아태지역에서 유일하게 미군기지가 있는 나라가 되었다. 1976년부터 미국은 남조선에서 팀 스피리트라는 대규모 연례 군사훈련을 해오고 있다. 이 군사훈련의 목적은 조만간 필리핀, 일본과 다른 아태지역 내 미국령의 미군을 남조선으로 옮기려는 것이다. 이는 미국이 남조선을 아태지역의 가장 중요한 군사지기로 생각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이다.

우리는 반공주의 기지로서의 남조선의 입지가 더욱 강화되었다고 본다.

이제 일본은 최대 채권국가로서 경제 강국이 되었다. 미국은 미일 공동체를 형성, 일본과의 동맹을 강화하여 자본주의 세계에서는 약화된 주도권을 유지하고, 발전가능성이 높은 아태지역에서의 통제권을 단단히 쥐려고 하는 것이다.

미국은 일본과의 결속을 위해, 남조선을 공산주의 투쟁기지로서 사회주의에 대적할 수 있도록 강화하는 것을 과업으로 삼고 있다.

이전에 미국은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을 사회주의를 둘러싸는 전략적 요충지로 생각했고, 이제 남조선이 그 전진기지가 된 것이다. 남조선이 이들 국가들보다 일본에 가깝고, 엄청난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잠재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까지도 남조선 인민들은 남조선을 반공 군사기지로 이용하고자 하는 미 제국주의의 야욕을 수행하는 것을 사명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남조선 정부는 남조선에 미군기지와 미 세력의 존재를 지키는 것이 그들의 과업이라고 믿고, 반공을 국가정책으로 하고 있다. 이는 곧 남조선 정부의 반인민적 기만성이 심해지고 있는 동시에, 민주주의 세력이 강화되어 조국의 독립과 통일을 위한 반미, 반제국주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도 불구하고 사회주의 국가들이 남조선 정부와 관계를 맺는다면, 이는 남조선이 독립정부임을 인정하는 것이고, 미국의 군사점령을 유지하고, 미군기지를 지키며, 남조선인민을 잔인하게 탄압하는 반인민적 기만행위를 정당화시키는 것이다. 이는 미 제국주의에 항거하고 독립을 위한 투쟁의 깃발아래 조국통일을 위해 싸우는 남조선 인민과 조국통일을 열망하는 조선을 조롱하는 것이다.

심각한 문제는 단지 몇몇 국가가 미제의 편에 서있다는 것이 아니라 지금까지 형제처럼 가깝게 협력한 사회주의 국가가 조선 인민의 희망과 신뢰를 배신하고 이 길을 간다는 것이다.[1]

제2차 세계대전은 파시즘에 대항하고 민주주의와 자유주의를 수호하기 위하여 발발하였으며, 소련은 이 전쟁에서 해방전사의 역할을 했다.

반파시즘과 조국해방을 위한 제2차 세계대전을 투쟁의 시작으로 본다면, 전범 일본의 제국주의로 인해 생명을 잃고 고통과 불행의 나날을 보낸 조선인민이 통일된 독립주권의 새생명을 조국에 불어넣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그러나 일본 제국주의가 패한 1945년 8월 15일 이후, 미 제국주의에 점령당한 남조선 때문에 우리 인민들은 지금까지도 주권을 완전히 되찾지 못하고, 조국의 분단으로 고통 받고 있다.

아시아 인민을 잔인하게 학살하고 약탈을 일삼았던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후 분단되었다면 그것은 다른 문제이다. 그러나 일본 제국주의로 그 누구보다 고통 받았던 조선인민이 반세기 동안 분단으로 고통 받고 있는 것이다. 혹자는 이것은 해방운동의 역사상 가장 비극적인 일이며 미 제국주의의 가장 큰 범죄라고 말한다.

제2차 세계대전의 모든 승전국과 패전국들 그리고 조국해방투쟁을 지지한 신념의 세계인민들은 전후에 급작스럽게 정해진 조선의 분단이 식민제국주의 체제가 붕괴된 현재까지도 완전히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공정한 입장으로 대처해야만 할 것이다. 미 제국주의로 인해 단지 한 국가만이 둘로 갈라져 국가적 비극에 고통 받을 수 밖에 없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마르크스-레닌주의와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를 지지하는 사회주의 국가들이 미제의 남조선 점령과 두 한국을 만들려는 날조된 각본을 수용 · 조장했을 당시에는 예상하지 못한 결과이다.

소련을 포함한 모든 사회주의 국가들은 미제의 군사위협과 그의 추종자들에게 대항하는 우리 인민의 조국해방전쟁과 전후 재건에 국제적인 지원을 제공하였고, 우리 인민은 이를 절대 잊지 않고 감사하고 있다.

세계의 변화와 발전은 결국 사회주의와 공산주의의 변화와 발전의 경로를 따를 뿐이다.

과학과 기술개발로 상황이 바뀐다 해도, 사회주의 국가들과 국제 공산주의 운동을 단일화하는 마르크스-레닌주의,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의 대원칙을 바꿀 수는 없다.

미 제국주의 세력에 즉각적으로 대항하며, 평화와 사회주의의 기치로 동양의 전진기지를 수호하는 우리 인민은 사회주의 국가의 국제적 결속에 특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크고 작은 모든 사회주의 국가들은 각각 독립적이지만, 어느 국가도 전세계 평화를 지키며 사회주의, 공산주의의 공동과업을 수호하는 소련의 역할을 대신 할 수는 없다.

우리는 소련이 이전에도 그랬듯이, 앞으로도 조국통일을 위한 우리 인민의 노력을 지원하기를 바라며, 이러한 견지에서 동지애와 국제적 영향력을 발휘하여 이 과업에 지지와 연대를 형성해줄 것을 희망한다.

존경하는 고르바쵸브 동지는 크라스노야르스크 연설에서 한반도의 전반적 상황개선이 있다면, 남조선과의 경제적 연대의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했다.

한반도의 상황개선을 위해 최우선으로 해야 할 일은 남조선에서 미군을 철수시키고, 남조선 정부의 반인민적 기만행위를 종식시키는 일이다.

이를 위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미국이 평화조약을 체결하여 남조선에서의 미군철수를 이행하고 미군기지를 철거하며, 남북이 불가침조약을 채택하고, 양측의 군력을 10만 이하로 감축한 다음 최종적으로 군사대립을 완화시켜야 한다.

동시에 남조선은 반공법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조국통일을 위한 남조선인민의 활동에 자유를 보장하여 남북의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

우리의 분단이 이미 50년 동안 지속된 이상, 조국통일의 최우선 과제는 이를 위한 전제조건을 만드는 일이다. 우리 당은 조국통일을 위한 전제조건을 만들고자 조선의 상황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우리는 고르바쵸프 동지가 언급한 한반도 상황개선을 지지한다. 우리는 고르바쵸프 동지와 함께 소련동지들도 남조선에 관한 원칙적인 입장을 고수할 것이라고 믿는다.

우리는 소련동지들이 조선통일을 목표로 하는 우리 당의 노력을 지원해 줄 것을 희망한다.

[1] 이는 헝가리와 남한이 대사차원의 대표부를 두고, 외교 관계를 수립하는 것을 논의 하기 시작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한 발언이다. [원문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