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July 07, 1973

LETTER FROM KIM IL SUNG TO ENVER HOXHA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Leon Levy Found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Kim Il Sung emphasizes the history of Korea as one single country and lays out a five point program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He, moreover, addresses the issue of admission to the UN and underscores that only a united Korea should become a member of this organization.
    "Letter from Kim Il Sung to Enver Hoxha," July 07, 1973,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AQPPSH, MPP Korese, D 1, V. 1973. Translated by Enkel Daljani https://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4285
  • share document

    https://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4285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To the First Secretary of the Albanian Labor Party

Central Committee

Comrade Enver Hoxha

Tirana

Dear Comrade Enver Hoxha,

Seeing with great delight how the brotherly relations of friendship and cooperation between the parties, governments, and peoples of our two countries are developing well from one day to the next, I send to You, and through You, to the ALP [Party of Labour of Albania], the Government, and the Albanian people our most heartfelt greetings.

I would like to express to You, the CC [Central Committee] of Your party, and the Government your deepest gratitude for the fact that in the international area, including at the UN, Your country is waging an active campaign in support of the great cause of our people for the reunification of our fatherland, and has taken the necessary measures to show its strong solidarity and support for the letter we have sent to the parliaments and governments of all the countries of the world, approved in the second session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of the Fifth Legislature of our country.

I take this chance to express my desire to inform You, and through You the CC [Central Committee] of Your party and the Government of Your country, on the situation that has lately been created in our country in relation to the five point program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that we recently published.

Over time the division of Korea causes ever more pain and suffering to our people, who during thousands-of-years old history have always lived as a single people, and also creates problem for the issue of the preservation of peace and security in Asia and the world over.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has been for 28 years imposing the division of the territory of the country and the breakup of our nation to our people. Now, by using their two-faced tactics they are trying to urge Koreans against Koreans, to consolidate the division of Korea for eternity, and to fabricate two separate Koreas.

Following the letter of these machinations of the USA, the South Korean officials are working hard toward a “confrontation”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they are placing all their forces to the increase of their military capacity, and are continually using scheming to eternalize the division of the country.

Lately, they have gone so far as to make the plan for the creation of the two Koreas their policy and to openly announce a course of division for the country.

Due to all these facts, and despite our continuous attempts for the independent and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we do not see, at the moment, the necessary progress in talks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the previously miraculous perspectives for the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that were presented to our nation a year ago when the Common Declaration of the North and the South was proclaimed are now becoming darker by the day.

At a time when within and outside the country, one can see the unusual tendency for the eternalizing of the division of the country, based on the sincere aspiration for overcoming the present difficulties and on the desire to accomplish as soon as possible our national aspiration –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 on June 23 of this year, we, once again proclaimed our program for the peaceful and independent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First, we propose to liquidate the situation of military confrontation and elimination of the tensions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The liquidation of the situation of military confrontation and elimination of the tensions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is at the moment the most pressing and key issue to the necessity of the removal of misunderstandings and lack of trust, the deepening of the understanding and trust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the creation of an atmosphere of a great national reunification, the amelioration of the atmosphere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and the achievement of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For as long as the knife remains hidden under the jacket, it will not be possible to create an atmosphere of mutual trust and to successfully solve the problem of cooperation and exchange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That is why as a first step toward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we have approached more than once the authorities of South Korea with proposals for a freeze to the increase of the armed forces and the armament race between us, for the removal of all the foreign troops, the reduction of the armies and the armaments, a stop to the delivery of armaments from abroad, and the conclusion of a peace agreement.

Secondly, we have presented the proposal for the achievement of multileveled cooperation and for trade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in the different fields of politics, military arts, diplomacy, economy, and culture.

We think that the initiation of the multileveled cooperation and trade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has a great importance for the eventual re-linking of the national relations that have been cut, for the amelioration of the relations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and the creation of the necessary premises for reunification.

We reiterated once more that the South Korean officials should not rely on external forces, but should, instead, accept the development of the economy in the interest of our entire nation through the course of mutual exploitation of the natural resources of the country and the achievement of the national cooperation in all the fields.

Thirdly, we proposed giving to the various layers of the population of the North and the South at large the chance to take part in the patriotic, national process in the name of the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We think that as long as the reunification of the Fatherland is a cause that must be exclusively solved on the basis of a common willingness of the entire people of the North and the South Korea, the dialogue between the North and the South should not be limited only to the circle of the representatives of the authorities of the South and the North, but must be brought down to the level of the entire nation.

For that reason, we proposed the gathering a great National Assembly comprised of various layers of the population, political parties, and social organizations of the North and the South, the free discussion of the issues, and the solution, through it, of the issue of the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according to the will and desires of our people.

Fourthly, we proposed once again the establishment of a confederation of the South and the North under the name of a single state—The Confederative Republic of Goryeo.

The gathering of the great National Assembly and the achievement of the great national consolidation, and the establishment on this basis of a confederative system, all the while keeping for a determined time the two different systems that exist in the North and in the South, is considered by us as the most rational course for the achievement of the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We have proposed that, should a confederative system comprised of the South and the North be established, this confederative state be called the Confederative Republic of Goryeo, bringing back the name of Goryeo, which is widely known to the world as the only state that has existed in the territory of our nation.

Fifthly, we have presented the proposal that the North and the South operate jointly in their foreign relations with the intention of preempting the consolidation of the division and the eternal separation of our nation into two Koreas.

Our nation, a single nation, which during our thousands of years of history has existed and continues to exist as a single culture and a single language, cannot be left to live separated into two parts.

We think that for the preemption of an eternal division of the country into a northern and a southern part, we must also jointly take steps in the field of the foreign affairs.

In the field of the international relations with other countries, we are also resolutely opposed to every attempt to exploit them for the fabrication of two separate Koreas.

We insist that the South and the North should not become separate members of the UN, and think that if they want to become members of the UN before the achievement of the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we must enter as a single state, with the name of a single state – the Confederative Republic of Goryeo – only after the establishment, at the very least, of a confederative system

But we are also of the opinion that, aside from the issue of the membership to the UN, whenever the issues related to Korea are included in the daily agenda or are discussed at the UN, the representative of the DPR of Korea, as a directly interested party, should be invited to take part.

We also think that all of our proposals are acceptable to all; they are the most rational and the most practical proposals that represent the immediate aspiration of the entire people of Korea, who seek to stop the division of the country, to completely improve their life, to improve the relations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and to achieve as soon as possible the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and to further the cause of the day – independence and peace.

Now it has become easily clear who sincerely desires peace and reunification in Korea, and who really desires war and division.

I express my confidence that Your party, government, and people will pay a great deal of attention to the present situation in our country and will take active measures of various forms in support of the new course of the Government of the DPR of Korea for the achievement of the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without any interference from abroad, in an independent way, on a democratic basis, and in a peaceful way.

I express my conviction that the close relations of friendship and cooperation that we have established between the parties, governments, and peoples of our two countries, will in the future, as in the past, be strengthened and developed ceaselessly on the basis of the principles of Marxism – Leninism and of proletarian internationalism. I wish You with all my heart good health and new successes in Your work in general.

Friendly greetings,

The General Secretary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Korean Workers’ Party

Kim Il Sung

Pyongyang, on 7 July, 1973

Korean HTML

알바니아 노동당 제 1서기

중앙 위원회 엔버 호자 동지, 티라나

엔버 호자 동지 귀하,

우리의 당과 우리의 정부, 그리고 우리 두 국가의 인민들 간에 형제의 우애와 협력이 하루가 다르게 돈독해지는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당신과, 당신을 통해 알바니아 로동당, 알바니아 정부, 그리고 알바니아 인민들에게 우리의 다정한 인사를 전한다.

당신과 알바니아 당의 중앙 위원회와 알바니아 정부에게, 당신의 나라가 유엔을 포함한 국제 사회에서 우리 인민들이 조국의 통일을 위해 펼치는 활발한 활동을 지지하고 있음에 우리의 깊은 감사를 전한다. 또한 우리가 최고인민회의 제 5차 당대회에서 승인하여 세계 각국의 의회와 정부에 보낸 우리 서신의 강력한 의지와 지지를 보여주고자 필사의 수단을 취해 준 것에 대하여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이 기회를 빌어 당신과, 당신을 통해 알바니아 당 중앙위원회, 그리고 당신의 정부에게 우리가 최근 발표한 조국 평화 통일을 위한 5도 계획과 관련하여 우리 나라에 발생한 상황에 대해 설명 하고자 한다.

시간이 갈 수록 우리 조선의 분단은 천 년의 역사 동안 항상 한 민족으로 살아 온 우리 인민들에게 더 많은 고통과 시련을 초래하고 있다. 이는 또한 아시아 지역과 전 세계에 걸쳐 평화와 안전의 보전에 문제를 초래하고 있다.

미국은 지금까지 28년 동안 우리 인민들에게 국가 영토의 분단과 조국의 분열을 강요해 왔다. 그리고 이제는 두 얼굴의 계략으로 조선인들을 서로 대립시켜 조선의 분단을 영구화하고 두 개의 분단된 조선을 만들고자 하고 있다.

서신에서 언급했듯이 남조선의 관료들은 미국의 교묘한 책략에 의해 남과 북 사이에 “대립을 만들어 내고자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그들은 전력을 다하여 그들의 군사력을 증대시키고 조국의 분단을 영구화 하기 위해 계속해서 간계를 부리고 있다.

최근 그들은 두 개의 조선을 만들려는 정책 계획까지 수립하여 국가의 분단을 공개적으로 선언할 정도로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이러한 모든 사실 때문에, 자주적이고 평화로운 조국 통일을 이루고자 하는 우리의 계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남 대화에 필수적인 진척이 지금으로는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한해 전, 북남합동선언 당시 우리 조국에 비치었던 기적적인 희망은 나날이 점차 어두워지고 있다.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하는 진심된 의지와, 최대한 빠른 시기에 조국의 평화로운 통일이라는 우리 나라의 염원을 이룩하고자 하는 의지로 보아, 나라 안팎으로 분단의 영구화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여겨지던 올 해 6월 23일, 우리는 또 다시 우리 조국의 평화롭고 자주적인 통일 계획을 주창하였다:

첫째, 우리는 남과 북 사이의 긴장을 해소하고 군사적 대립 상황을 제거할 것을 제안하였다.

군사 대립 상황의 제거와 남과 북 사이의 긴장 완화는 오해와 불신을 제거하고 북과 남 사이의 이해와 신뢰를 돈독히 하며, 위대한 조국 통일의 기운을 조성하고, 조국의 평화로운 통일을 이룩하기 위해 현재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이다.

칼을 외투 속에 품고 있는 한, 상호 신뢰의 분위기를 조성하고 북과 남 사이에 협력과 교류 문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 한 일이다.

그러한 까닭에 우리는 조국의 평화로운 통일에 다가가기 위한 첫 걸음으로, 군력 보강 및 군력 경쟁 중단, 모든 외국 군대의 퇴거, 군력 및 군비 감축, 그리고 외국으로부터 무기 수입 중단, 평화 조약 체결 등을 담은 제안을 가지고 남조선 당국에게 한번 이상 접근한 바 있다.

두 번째로, 우리는 여러 단계의 협력 달성과 정치, 무술, 외교, 경제, 문화 등 분야에서 북과 남 사이의 교류를 제안했다.

남조선과 북조선 사이에 여러 단계 협력과 교류의 개시는 오랫동안 단절되었던 국가의 관계 재건과, 북측과 남측 사이 관계의 개선 및 통일을 위해 꼭 필요한 선제 조건 조성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우리는 믿고 있다.

우리는 남조선 당국이 외부 세력에 의존하지 않아야 함을 되풀이 하여 강조하고, 대신 전 국가의 이익을 추구하는 영토 내 천연자원 공동 채취를 통해 경제 발전을 추구하고 모든 분야에서 국가의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세 번째로, 우리는 북조선과 남조선의 다양한 인민 계층에게 조국의 통일이라는 계기를 통해 애국적이고 국가적인 절차에 참여할 기회를 줄 것을 제안하였다.

조국의 통일이 북조선과 남조선 인민 전체의 공통된 의지에 의해서만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인 만큼, 우리는 북측과 남측 사이의 대화가 남북의 관료 대표만의 대화로 제한되지 않고 나라 전체의 수준으로 확대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같은 이유로, 우리는 북과 남의 다양한 인민 계층과 정당, 사회 조직이 모인 대민족회의를 열어 문제들과 그 해결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통해 인민의 의지와 바람에 따라 국가의 통일 문제를 의논할 것을 제의하였다.

네 번째로, 우리는 단일 국가인 고려연방공화국이라는 이름 하에 남과 북의 연방국 설립을 다시 한번 제안하였다.  

우리는 일정 기간 동안 북측과 남측에 존재하는 두 개의 다른 제도를 유지하는 동시에 대민족회의의 개최와 대 민족 통합의 달성, 그리고 연방 제도에 기초한 제도의 수립이 국가의 통일을 이룩하기 위해 가장 합리적인 과정이라고 믿고 있다.

남과 북으로 이루어진 연방 제도가 수립된다면, 우리는 우리 영토에 존재한 유일 단일국으로 세계에 널리 알려진 바 있는 고려의 이름을 다시 가져와 이 연방국을 고려연방공화국이라는 이름으로 부를 것을 제안했다.

다섯 번째로, 우리는 분단을 해결하고 두 조선의 영원한 분리를 막고자 북측과 남측이 함께 외교 관계에 힘쓸 것을 제안하였다.   

우리 나라는 단일 국가로 수천 년의 역사 동안 단일 문화와 단일 언어를 가지고 존재해 왔으며, 두 개의 다른 몸으로 분리되어 살 수 없다.

국가가 북측과 남측으로 영구히 분단되지 않으려면 우리는 반드시 외교 관계 분야에서 공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또한, 다른 국가와의 국제 관계에 있어서도 우리는 두 개의 조선을 만들고자 하는 모든 시도에 필사적으로 반대한다.

우리는 남조선과 북조선이 유엔의 개별 회원국이 되어서는 안되며 만약 국가의 통일 이전에 유엔에 가입을 하고자 한다면, 반드시 고려연방공화국이라는 단일 국가 명으로 가입해야 하며, 또한 최소한 연방 제도를 도입한 후에 가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또한, 우리는 유엔의 회원 가입 문제와는 별도로 조선과 관련된 문제가 유엔의 일정에 포함되거나 유엔에서 논의되는 경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표가 직접 당사자로써 참여할 수 있도록 초대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우리는 위의 모든 내용이 모두에게 적합한 제안이라고 생각한다. 이 제안들은 조국의 분단을 제지하고 인민들의 삶을 완전히 개선하며, 남과 북 사이의 관계를 개선하고, 가능한 한 가장 빨리 조국의 통일과 나아가 자주와 평화라는 오늘 날의 대의를 이룩하고자 하는 모든 조선 인민들의 염원을 즉각적으로 나타내는 가장 합리적이며 실용적인 제안이라 생각한다.

이제 누가 진심으로 조선의 통일을 소망하고 누가 진정 전쟁과 분단을 희망하는지 쉽게 구분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당신의 당과 정부, 그리고 당신의 인민들이 우리 나라의 현재 상황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외국의 간섭 없이, 즉 자주적인 방법으로 민주주의에 기반하여 평화롭게 조국의 통일을 이룩하고자 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신 노선을 지지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활발한 방안을 취해 줄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나는 우리의 당과 정부, 그리고 우리 두 국가의 인민들 간에 쌓아 온 두터운 우정과 협력 관계가, 과거에도 그래왔듯이 미래에도 마르크스-레닌주의와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 원칙에 기반하여 계속하여 발전하고 튼튼해 질 것이라고 확신한다. 당신의 건강과 당신의 일에 새로운 성공이 따르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우정을 담아 (Friendly greetings),

조선로동당

중앙 위원회 총 비서

김일성

1973년 7월 7일, 평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