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December 12, 1970

REPORT, EMBASSY OF HUNGARY IN NORTH KOREA TO THE HUNGARIAN FOREIGN MINISTRY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Leon Levy Found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The Embassy of Hungary in North Korean reports on North Korea's relations with the Soviet Union and China as well as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Report, Embassy of Hungary in North Korea to the Hungarian Foreign Ministry," December 12, 1970,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MOL, XIX-J-1-j Korea, 1970, 54. doboz, 81-108, 002584/3/1970. Obtained and translated for NKIDP by Balázs Szalontai. https://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6596
  • share document

    https://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6596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

On November 21st of this year, the departing Bulgarian ambassador, Cde. Misho Nikolov [emphasis in the original], left for home for good. […]

The utterances which the Korean leaders—in sequence: Kim Il Sung, general secretary of the KWP CC and chairman of the DPRK Council of Ministers; Pak Seong-cheol [Pak Song Chol], member of the KWP Politburo and second vice-chairman of the Council of Ministers; Kim Dong-gyu [Kim Tong Gyu], member of the KWP Politburo and CC secretary; and Heo Dam [Ho Tam], member of the KWP CC and foreign minister—made in the presence of the departing Bulgarian ambassador were particularly important, partly because these statements were made on November 18, 19, and 20, respectively, i.e., only a few days after the end of the 5th congress of the KWP, and they covered various important questions of internal and foreign politics which had been left unmentioned, or covered in a conspicuously brief way (and in a rather debatable perspective), at the Korean party congress […].

On November 18th, Comrade Kim Il Sung [emphasis in the original] received Comrade Ambassador Nikolov for a farewell visit. […] [Kim Il Sung:] “Comrade Ambassador, please tell Comrade [Bulgarian leader Todor] Zhivkov that when the relationship of these two allied [Communist] Great Powers was good, the Koreans were relaxed, but when their relationship deteriorated, the situation of the Korean people became very difficult. It is very difficult to regulate our relations with our two big allies without offending any of them in the process. We, Koreans, make great efforts not to offend any of our elder brothers. We, Koreans, on our part, intend to reinforce our contacts with both elder brothers on the basis of Marxism-Leninism, and during this process we do not intend to please any of them to a greater extent than the other [emphasis in the original].   

[…] Following the signing of the armistice, different and contradicting views and tendencies appeared in our party, but we overcame them. Due to similar circumstances, a few fraternal parties found themselves in a difficult situation in 1956. Here the situation did not degenerate to such an extent as in other countries, because the membership of our party remained united. Our experiences have proven that one should not weaken the education of the party membership and the youth, not even for a single moment, because otherwise both the party membership and the youth will fall victim to the enemy [emphasis in the original].

[…]

When the KWP and the government of the DPRK insist on solving the Korean question, they do not want to make the international situation more difficult. The KWP does not want a world war to break out because of Korea [emphasis in the original]. […] The outbreak of a war between South Korea and the DPRK may indeed result in the involvement of their allies, which would mean the start of a new world war. We, Koreans, do our best to keep the solution of the Korean question within the confines of Korea, or rather that of South Korea. Comrade Ambassador, please tell Comrade Zhivkov: if we use sharper words now and then, this does not mean that we give up the idea of peaceful unification [emphasis in the original]. In our opinion, the most important element of our efforts for [achieving] a solution is [our effort to facilitate] the growth of the South Korean revolutionary forces and carry out the South Korean revolution. In our view, the essence of the solution is the following: the South Korean people should overthrow Park Chung Hee, seize power, and start negotiations with the DPRK about the peaceful unification of the motherland. We do not want to, and will not, negotiate with Park Chung Hee, because he is a national traitor, a servant of American imperialism. Up to now he invariably rebuffed every proposal of ours to establish contacts [between the two Koreas]. Park Chung Hee’s latest proposal to establish certain contacts between South and North is nothing but a deceitful electioneering trick used in the campaign preceding the South Korean presidential elections of 1971. If Kim Dae-jung,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oppositional New Democratic Party, wins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s, we will negotiate with him. Although Kim Dae-jung is also an anti-Communist, his public as well as unofficial plans are the following: creating a democratic power structure in South Korea, guaranteeing the democratic rights of the population, establishing contacts with the Soviet Union and China, initiating talks with the DPRK about peaceful unification, and pursuing a neutralist foreign policy. And if all this can be realized, it will be indeed unnecessary to wage war to solve the Korean question. […]

Certain people may disapprove and fail to understand our triple slogan, ‘independence, self-reliance, and self-defense’ [emphasis in the original]. Certain people happen to think that the DPRK does not need support and assistance, or they think that by using this slogan, we want to keep the foreign assistance from our people. But this slogan is not directed against the fraternal countries [emphasis in the original]. When we announced this slogan, we had the South Korean situation in mind, because the South Korean people does not know proletarian internationalism. By using this slogan, we want to detach the South Korean people from the USA and Japan. This slogan already has many supporters in South Korea. Recently it was the South Korean students who raised this slogan, making a declaration in which they demanded that the USA should cease interfering in the internal affairs of South Korea. We consider the revolutionizing of the South Korean masses an important task.” […]

[Pak Seong-cheol:] “It appears to us that a few foreign comrades do not sufficiently understand us [emphasis in the original]. They give us the following advice: we, Koreans, should practice greater self-restraint. Certain people are of the opinion that, for instance, we should not have sunk the South Korean patrol boat No. 56, we should not have captured the Pueblo, we should not have shot down the American EC-121 spy plane, and so on. But this is demagoguery, which is based entirely on misinformation and illusions about the USA. We do have to react to the provocative steps taken by the enemy, we must firmly defend our achievements.”    

On November 20th, Foreign Minister Heo Dam [emphasis in the original] gave a farewell dinner in honor of the departing Ambassador Nikolov and his wife. […]

[Heo Dam:] “A few foreign comrades misinterpret our struggle against revisionism, of which our leader spoke at our 5th party congress [emphasis in the original]. Some of them already asked whom Comrade Kim Il Sung meant by speaking about revisionists. It is clear that Comrade Kim Il Sung meant, and spoke about, the revisionists of our country. This is also revealed by the fact that this subject was covered in the chapter on party work, rather than in the chapter on international activity.” […] (Heo Dam did not tell that to the Bulgarian ambassador, but Kim Yun-seon [Kim Yun Son], the deputy head of the International Liaisons Office of the [Korean Workers’ Party] CC, told the Soviet ambassador, whom he informed about the results of the congress, that the revisionist elements criticized at the congress were, above all, Pak Geum-cheol [Pak Kum Chol], Ri Hyo-sun [Ri Hyo Sun], Kim Do-man [Kim To Man], and Pak Yong-guk [Pak Yong Guk], who had been replaced before or in the wake of the party conference held in 1966. At the time of their dismissal, the first was a Politburo member and CC secretary, the second a Politburo member and the head of the South Korean department of the CC, the third the deputy head of the CC department for agitation and propaganda, and the fourth the head of the International Liaisons Office of the CC.) “Some of them even asked whether Comrade Kim Il Sung had had the Soviet Union in mind when he spoke about the struggle against revisionism,” Heo Dam continued. “We replied that this was not the case! After all, in the report [of the congress] there was no such term as ‘modern revisionism,’ the term that the Chinese habitually use when they castigate the Soviet Union.

The recent development of Korean-Chinese relations has raised doubts in some foreign comrades, [inspiring them to ask] whether we want to worsen our relations with the Soviet Union [emphasis in the original]. I can say,” Heo Dam emphasized, “that this will never happen! [emphasis in the original] We strive to improve our relations both with China and the Soviet Union.” […]                    

Jenő Sebestyén      

(Ambassador)

Korean HTML

[…]

금년 11월 21일, 임기를 완료한 불가리아 대사, 미쇼 니콜로프[Misho Nikolov] [원문 강조 표시] 동지가 영구 귀국함. […]

조선 지도층 — 순서대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장 및 조선인민공화국 내각 수상 김일성;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 및 내각 제2 부수상 박성철;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 및 중앙위원회 비서 김동규; 그리고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위원 및 외무상 허담 — 과 임기완료 불가리아 대사가 각각 나눈 다음의 대화는 조선로동당 제5차 당대회가 종료된 지 불과 며칠 후엔 11월 18일과 19일, 그리고 20일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특히 중요함. 또한 이들의 대화는 조선로동당 당대회에서 언급되지 않았거나 매우 간략히 (또한 다소 논쟁의 여지가 있는 관점에서) 다루어진 다양한 국내 및 국외 정치 문제를 다룸. […]

11월 18일, 김일성 동지[원문 강조 표시]는 작별인사 차 방문한 니콜로프 대사 동지를 맞음.

[...]

[김일성:] 대사 동무, [불가리아 서기장 토도르] 지프코프 동지에게 전해달라. 이 두 [공산] 대국의 관계가 좋은 시절에는 조선의 인민들 또한 편안하였다. 그러나 이 관계가 틀어지자 조선 인민들의 상황 또한 몹시 어려워졌다. 어느 한쪽의 감정을 상하지 않게 하며, 동시에 우리의 두 큰 동맹국들과의 관계를 유지하는 매우 어려운 일이다. 우리 조선 인민은 마르크스 레닌주의의 원칙아래 우리의 손위 형제들과 관계를 유지하고자 나름대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에서 어느 누구에게도 치우치지 않도록 힘쓰고 있다. [원문 강조 표시].

[…] 휴전 협정 이후, 우리 당 내에도 각기 다른 입장과 경향들이 나타났다. 그러나 우리는 이를 극복했다. 우리와 비슷한 경위로 인해 1956년 일부의 공제당[fraternal parties]이 곤경에 빠진바 있었다. 그러나 우리의 경우에는 당의 결속력이 단단하여 기타 국가에서 나타난 것과 같은 상황으로 치닫지는 않았다. 우리의 경험은 우리가 단 한 순간도 당의 지도를 게을리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입증하였다. 그렇게 되는 경우, 당원과 청년당원이 적에게 희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원문 강조 표시].

[…]

조선로동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가 조선의 문제를 해결하자고 할 때에는 결코 세계의 질서를 더욱 어렵게 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조선로동당은 결코 한국의 문제로 하여금 세계 전쟁을 일으키기를 원하지 않는다 [원문 강조 표시]. […] 남조선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간의 전쟁은 연맹 국가들의 개입을 가져올 수 있고, 이는 곧 또 다른 세계 대전의 시작을 가져올 수도 있다. 우리 조선 인민들은 조선의 문제는 우리 또는 남조선이 해결해야 할 일로 남겨두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대사 동지, 지프코프 동지에게 꼭 전해달라: 우리가 때로 날이 선 표현을 쓴다 한들, 이것이 평화 통일의 염원을 포기한다는 것은 아니다 [원문 강조 표시]. 우리가 생각하기로, 문제의 [해결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는 남조선의 혁명 세력을 강화시켜 남조선의 혁명을 이루고자 하는 [우리의 노력인] 것이다. 우리의 관점에서 볼 때, 문제 해결의 핵심은 다음과 같다: 남조선 인민들이 박정희를 타도하고, 권력을 장악하고, 우리 조국의 평화로운 통일을 위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협상을 시작하는 것이다. 우리는 박정희와의 협상을 희망하지 않고 협상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는 국가의 배반자요, 미 제국주의의 하수인이기 때문이다. 지금껏 그는 [두 조선 사이의] 관계를 수립하고자 한 우리의 모든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 박정희가 최근 남북 간 어떠한 관계를 수립하고자 한 제안은 1971년 남조선에서 열릴 대통령 선거를 노린 거짓 속임수일 뿐이다. 만약 야당인 신민당의 대통령 후보 김대중이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다면 우리는 그와 협상하겠다. 김대중 또한 반공산주의자이지만 그의 공식 및 비공식 계획은 다음과 같다: 남조선의 민주적 권력구조 수립, 인민들의 민주권 보장, 소련 및 중공과의 관계 수립, 평화 통일과 관련해 조선인민공화국과의 대화 개시, 그리고 중립적인 외교 정책 추구이다. 만약 이 모든 것이 이루어진다면, 조선의 문제 해결을 위해 전쟁을 벌이는 것은 불필요한 일이 될 것이다.

[…]

일부는 우리의 “자주, 자립, 자위[independence, self-reliance, and self-defense] [원문 강조 표시] 3대 원칙을 받아들이지도 이해하지도 못한다. 어떤 자들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지원이나 도움이 필요 없다고 생각하거나 또는 이러한 선전 문구를 이용해 우리가 외부의 지원으로부터 우리 인민들을 갈라놓으려 한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 선전 문구는 우리 형제 국가들[fraternal countries]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다. [원문 강조 표시]. 이 원칙을 발표했을 당시 우리는 남조선의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남조선 인민들은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 원칙으로, 우리는 남조선 인민들을 미제와 일본으로부터 분리하고자 한 것이다. 이 선전 문구는 이미 남조선에서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남조선 학생들이 선전 문구를 들고 일어나 미제가 남조선의 국내 문제에 간섭을 그만둘 것을 선언하기도 하였다. 우리는 남조선 대중의 혁명화를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한다.” […]

[박성철:] “일부 외부의 동지들은 우리를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듯 하다. [원문 강조 표시] 외국 동지들은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충고를 한다: 우리 조선 인민들이 보다 자제력을 길러야 한다. 예를 들어 혹자는 우리가 남조선의 정찰선 56호를 침몰시키거나 푸에블로호를 억류한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고 한다. 또 미국 정찰기 EC-121을 격추한 것 또한 잘못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는 미국에 대한 환상과 잘못된 정보에 의한 악선전[demagoguery]이다. 우리는 적의 도발에 맞서 행동해야 하며 그 성과를 확고히 방어해야 한다.”

11월 20일 외무상 허담 [원문 강조 표시]은 임기완료 대사 니콜로프와 그의 아내에게 작별인사 차 그들을 저녁식사에 초대함. […]

[허담:] 일부 외국 동지들은 지난 5차 당대회에서 우리 지도자께서 언급하신 우리의 수정주의[revisionism]에 대한 투쟁을 잘못 이해하고 있다. [원문 강조 표시]. 그 중 일부는 김일성 동지가 언급한 수정주의자들이 누구인지 질문하기도 했다. 김일성 동지는 분명 우리 조선 내의 수정주의자들에 대해 언급한 것이다. 이는 이 주제가 국제 사업부가 아닌 당 사업부에서 다루어졌다는 점에서도 분명히 알 수 있다.” […] (이는 허담이 불가리아 대사에게 언급한 것이 아니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부부장 김양선이 소련 대사에게 말한 내용임. 김양선은 당대회의 결과에 대해 이야기하며 당대회에서 질책 당한 수정주의 분자들은 박금철, 이효순, 김도만, 박용국이며 이들은 1966년 열린 당대회 이전 또는 이후에 경질되었다고 언급함. 당시 이들의 지위는 각각 중앙위원회 비서 및 정치위원, 중앙위원회 남조선 사업부 부장 및 정치위원,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부부장, 그리고 중앙위원회 국제부 부장이였음.) 허담은 계속해서 “그 중 일부는 심지어 김일성 동지께서 수정주의에 대한 투쟁을 언급하셨을 때 소련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고 묻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그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대답하였다! [당대회] 보고서에는 중공이 소련을 책망할 때 항상 사용하는 ‘현대 수정주의’라는 용어가 사용되지 않았다.

최근 조-중 관계의 방향은 일부 외국 동지들의 혼란을 초래하여, 우리는 [이들로부터] 소련과의 관계 악화를 원하는 것이냐는 질문을 받기도 했다 [원문 강조 표시] 허담은 “그런 일은 결코 없을 것이다! [원문 강조 표시] 우리는 중공과 소련과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라고 강조함. […]

제노 세바스티안(Jenő Sebestyén)

(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