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
ADD SEARCH FILTER CANCEL SEARCH FILTER

Digital Archive International History Declassified

October 12, 1972

ON INFORMATION PROVIDED BY HEAD OF 1ST DEPARTMENT OF DPRK FOREIGN MINISTRY ABOUT THE SECOND MAIN NEGOTIATION OF RED CROSS COMMITTEES FROM DPRK AND SOUTH KOREA

This document was made possible with support from the ROK Ministry of Unification

CITATION SHARE DOWNLOAD
  • Citation

    get citation

    Kim Jae-suk discusses the objectives of the DPRK in the second round of Red Cross negotiations with South Korea.
    "On Information Provided by Head of 1st Department of DPRK Foreign Ministry about the Second Main Negotiation of Red Cross Committees From DPRK and South Korea," October 12, 1972, History and Public Policy Program Digital Archive, PolA AA, MfAA, C 951/76. Obtained for NKIDP by Bernd Schaefer and translated for NKIDP by Karen Riecher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2271
  • share document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document/112271

VIEW DOCUMENT IN

English HTML

GDR Embassy to DPRK

Political Department

Pyongyang, 12 October 1972

N o t e

On Information Provided by Head of 1st Department of DPRK Foreign Ministry,

Comrade Kim Jae-suk [Kim Jae Suk], [about 2nd Main Negotiation of Red Cross Committees

From DPRK and South Korea] on 3 October 1972 during 12:00 and 13:30 Hours

[Further] Participants:

Comrade Shin Tae-in [Sin Thae In], Division Chief in Foreign Ministry

Comrade Ri, Translator from Embassy

Based on a written manuscript, Comrade Kim Jae-suk read out information about the 2nd Main Negotiation of DPRK and South Korean Red Cross Committees held on 13 September 1972 in Seoul.

He stated the following: The 2nd Main Negotiation was fierce class struggle. Negotiations were only held in the morning of 13 September. Otherwise there were just receptions, meals, and sightseeing for the delegation. The DPRK assigned major importance to this negotiation particularly in political terms. These negotiations were supposed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peaceful unification of the country. The other objective was to reiterate the official DPRK position on an independent and peaceful unification, and communicate this accordingly to the South Korean population. If there were an opportunity, the DPRK delegation would have talked to the South Korean people. However, the South Korean side paid attention to technical issues only and placed just humanitarian issues on the agenda. The DPRK delegation stayed in Seoul for just four days. During these days the delegation had to conduct both a policy of offense and defense.

It all started with the DPRK delegation having to fight for a decent meeting room for the negotiations. The South Korean side had not properly prepared the meeting room. Though it was a newly built room, it was very primitive. Thus another location had to be selected for the negotiations. Also, the DPRK delegation noted that the South Koreans do not entertain a sovereign notion of the nation. At the entrance to the meeting room there were the flags of the United States, Japan and Taiwan on display. Our side could not accept that, as it is a blatant disregard of the nation. Thus we demanded to remove those flags immediately. If the demand would not have been met, the delegation would not have been able to participate in the negotiations. As there were many South Koreans hanging around the entrance, the South Korean side had no other choice than to meet our demand. The South Korean people who observed this argument stated the North Korean side was right in complaining. Thus the South Korean plot was thwarted.

Our delegation also fought a tough struggle for the participation of representatives from parties, organizations and the observer group in the negotiations. The South Koreans threw tantrums and did not want to allow our representatives giving their speeches: Only one representative ought to give a speech, since during the 1st Main Negotiation in Seoul also only one representative of the South Korean observer group was allowed to make a statement. Yet in Seoul the South Korean side now had to agree on a compromise: Eventually, the North Korean side could field two speakers (the head of the Education Department in the KWP Central Committee and the Deputy Chairman of the Japanese Koreans) and the South Korean side’s three representatives (the Chairman of the South Korean Red Cross Committee, the [female] Director of the University in Seoul, and a member of the observer delegation).

In the speeches we outlined our course for unification, as previously sketched by the leader Kim Il Sung. The South Korean side gave long speeches on humanitarian issues only and did not talk about unification. Thus it expressed that it actually does not want unification.

Difficulties also came up when the protocol of the 2nd Main Negotiation was to be finalized. It was agreed to hold future negotiations in turn in Pyongyang and Seoul. Initially this proposal had always been rejected [by South Korea]. The South Korean side proposed to establish a small committee and open a liaison office in Panmunjeom. They wanted to have future negotiations to be held in Panmunjeom only. The South Koreans arrived at this position after they had been in Pyongyang and saw everything with their own eyes. They wanted to spread their free democracy there and had to realize that our people were prepared for that.

In contrast, when our delegation travels to Seoul it is a demonstration to the South Korean people of what we are fighting for. Now the South Koreans are afraid to have negotiations in Pyongyang and Seoul. Yet they had to agree to our proposal. The next negotiations will be on 24 October in Pyongyang and on 29 November in Seoul.

Lee Hu-rak, who led the talks with our side, the Mayor of Seoul, and others held receptions for our delegation. Representatives from opposition parties, other parties, etc. were also invited. As there is nothing worth to see in Seoul, the so-called tourist program only included cultural sites outside of the city.

With the 2nd Main Negotiation we have achieved a major political victory. The way our delegation asserted itself has provided hope to the South Korean people. The people welcomed our delegation with feelings for the nation, and as a delegation sent by the venerable and beloved leader Kim Il Sung to pursue a mission of uniting the countr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old the people not to receive our delegation. But things developed differently. The people stood along the streets and heartily welcomed our delegation with tears in their eyes. Over one million residents of Seoul welcomed our delegation. The South Korean people love and honor our venerable and beloved leader Kim Il Sung. They always carry his name in their hearts as one of a legendary hero. The South Korean people demonstrated that their whole heart belongs to the venerable and beloved leader. Though there was a lot of police in the streets, the people still succeeded in asking our delegation how the venerable and beloved leader Kim Il Sung is doing. They told our delegation: We are certain to live together with the leader soon. The people said: Kim Il Sung is really an eminent leader, he is our leader. Others stated they hoped and wished to celebrate together with the venerable and beloved leader Kim Il Sung his 60th birthday in Seoul. The people said they are longing for unification.

Our delegation demonstrated through its visit to Seoul the superiority of socialism and our republic. It disproved South Korea’s previous propaganda according to which communists are terrible people and there is no freedom in the Northern part of Korea. The South Korean minders of our delegation recognized that the people from the North are moral and true people, that the communists are new humans.

Our delegation unmasked the rottenness in South Korea. The South Korean people were excited about the society in the North and asked our delegation members whether there could really exist such an eminent society.

Our delegation achieved a great victory, and it stated our firm position to unite our country without foreign interference. Especially the South Korean intelligentsia is energetically supportive of our position. We have to stop the servility towards the big powers and unite our nation independently. Obviously those who are very rich do not agree with this. The South Korean people pursue unification and expressed that they are placing the cause of unification in our hands. Also in the opposition party our position did resonate big.

Our delegation had to work in difficult conditions. In Pyongyang we had provided cars to the South Korean journalists. In Seoul our journalists received a bus where doors were always closed and the windows were tinted.

In future Red Cross Negotiations we will continue to fight a fierce struggle of offense and defense. Though the South Korean side will attempt to delay further negotiations, the overall situation will become more favorable to us, and thus they will not succeed. We will continue to negotiate and to fight. We are counting on the support of the fraternal countries in unmasking the South Korean doings.

I thanked Comrade Kim for the information and asked which concrete items will be on the agenda for the next Main Negotiation on 24 October. Here Comrade Kim remarked it will primarily be concerned with technical questions. The 3rd Main Negotiation will not be public but conducted behind closed doors. He himself does not know more details.

In addition I inquired whether, in context of the establishment of the Regulation Committee, there have been decisions and agreements with the South Koreans, for instance, on economic and cultural matters. Comrade Kim responded that he is not aware of details here. To his mind, they are still working on the establishment of this regulatory committee.

Note: This briefing concerning the 2nd Main Negotiation was also provided to other embassies by the Korean Foreign Ministry on the basis of the same written manuscript.

[… Bilateral Issues:

  • Postal Agreement GDR – DPRK
  • GDR-Zambian issues during visit of Zambian delegation to DPRK]

Merten

Embassy Counselor

CC:

1x Foreign Ministry, Far Eastern Department

1x Central Committee, Department IV

1x ZID [Foreign Ministry]

1x Embassy, Political Department

Korean HTML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주재 동독대사관

정치부

1972년 10월 12일 평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상 김재석 동지가 제공한 제2차 적십자회담 관련 정보

[그 외] 참석자:  외무성 부장 신태인 동지, 대사관 번역자 리 동지

서면자료를 보며 김재석은 1972년 9월 3일 서울에서 열렸던 제2차 남북적십자회담에 대한 정보를 낭독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제2차 협상은 격렬한 계급투쟁이었다. 협상은 9월 13일 아침에만 있었다. 대부분 대표단을 위한 환영회, 식사, 관광이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이 협상의 정치적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 협상은 조국의 평화적 통일에 반석이 되어야 할 것이다. 다른 목적은 평화적 · 독립적 통일에 대한 북조선의 공식 입장을 재확인 하고 이에 대해 남조선 인민과 대화를 하는 것이다. 기회가 있다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표단은 남조선 인민과 이야기 했을 것이다. 그러나 남조선 측은 기술 · 인도주의적인 면에만 집중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표단은 서울에서 나흘간 머물렀다. 이 기간 동안 대표단은 공격적이고도 방어적인 정책을 수행해야 했다.

먼저 대표단은 협상을 위한 적절한 회의장을 위해 찾기하기 위해 투쟁해야 했다. 남조선 측은 적당한 회의장을 준비하지 않았다. 새롭게 지어진 건물이었지만 허술해서 다른 회의장을 찾아야 했다. 또한 대표단은 남조선 측이 주체적인 국가의 모습을 갖추고 있지 않았다고 한다. 회의장 입구에서부터 미국, 일본, 대만의 깃발이 전시용으로 걸려 있었다. 우리측은 이를 용납할 수 없었다. 국가를 무시하는 처사였다. 우리측은 이 깃발을 즉시 치워줄 것을 요청했고,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면 대표단은 협상을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다. 남조선 인민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에 이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수 없었다. 이를 지켜봤던 남조선 인민이 우리가 옳다고 했다. 이로써 남조선의 각본이 좌절되었다.

우리 대표단은 남조선의 당, 기구, 시민 대표들을 협상에 참여시키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남조선 측은 불쾌해하며 우리 대표단에 발언할 기회를 주지 않았다: 서울에서 있었던 첫 번째 협상에서 남측 시민대표 중 한 사람만 발언을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대표자 한 명만 연설을 했다. 그러나 서울에서 남측은 타협을 해야 했다: 결국 북측에서 두 명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교육부장 그리고 재일한국인 부의장)의 연설자를, 남측에서는 세 명의 대표자를 (남조선 적십자위원회 회장, 서울 소재 대학의 소장(여성), 시민대표단 단원) 세웠다.

우리는 연설에서 이미 김일성 동지가 밑그림을 그린 우리의 통일 진행방식에 대해 이야기했다. 남측은 인도주의적 사안만 길게 연설했고 통일에 대해서는 이야기 하지 않았다. 이는 통일을 원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제2차 주요협상의 절차를 정하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향후 평양과 서울에서 교차로 협상을 갖는 것을 결국 합의하긴 했지만, 남측은 이에 항상 불응해왔다. 남측은 판문점에 위원회를 설립하고 연락사무소를 만들 것을 제의했다. 그들은 이후의 협상은 판문점에서만 진행되기를 원했다. 남측은 평양을 방문하고 모든 것을 본 후 이런 입장이 되었다. 그들은 그들의 자유민주주의가 우리에게 영향을 주기를 바랬지만 우리가 이미 충분히 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깨달았던 것이다.

반대로 우리 대표단의 서울 방문에서는 우리가 무엇을 위해 투쟁하고 있는지를 남조선인민들에게 보여주게 되었다. 이제 남조선은 평양과 서울이 협상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우리의 제안에 동의해야만 했다. 다음의 협상은 10월 24일 평양에서, 29일 서울에서 있을 것이다.

우리가 대화했던 이후락 서울시장 등을 포함한 남측이 우리 대표단을 위해 리셉션을 주최했다. 야당과 기타 정당 대표들 역시 초대되었다. 서울에는 볼 것이 없었기 때문에 도시 외곽의 유적지만 관광을 했다.

제2차 주요 협상에서 우리는 중요한 정치적 승리를 거두었다. 우리 대표단은 남조선 인민들에게 희망을 주었다. 친애하는 김일성 동지가 조국통일의 사명을 주어 파견한 대표단이기에 인민들은 조국을 위해 우리 대표단을 열렬히 환영했다. 남측정부는 인민들에게 우리 대표단을 환대하지 말라고 했다. 그러나 상황이 달라졌다. 인민들은 길에 서서 눈물로 우리 대표단을 환영했다. 백만이 넘는 서울인민들이 우리를 환영했다. 남조선 인민은 김일성 동지를 찬양하고 있다. 그들이 마음에서 우러나와 김일성 동지의 이름을 외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길에 수많은 경찰이 있었음에도 인민들은 우리 대표단에게 김일성 장군이 어떤지를 물어봤다. 그들은 대표단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장군님과 곧 함께 살게 될 것을 확신한다. 김일성 장군은 독보적인 지도자이며, 우리의 지도자이다. 한편에서는 서울에서 김일성 장군의 60세 생일을 함께 축하하겠다고도 했다. 인민은 통일을 갈망하고 있다고 했다.

우리 대표단은 이번 서울방문을 통해 사회주의와 우리 공화국의 우수성을 보여주었다. 공산주의자들이 끔찍한 사람들이며, 북측은 자유가 없다는 남조선의 흑색선전이 거짓이라는 것을 증명한 셈이다. 우리 대표단을 경호한 남조선 경호단들은 북조선 사람이 도덕적이고 진실한 사람임을, 공산주의자가 신인류임을 알게 되었다.

우리 대표단이 남조선의 치부를 드러나게 한 것이다. 남조선 인민은 북조선 사회에 대해 흥분하고, 그러한 특별한 사회가 정말로 존재하는지 우리 대표단에게 물어보았다.

우리 대표단은 위대한 성과를 이룩했고, 이는 외세의 간섭 없는 조국통일의 중대한 반석이 될 것이다. 특히 남조선 지식인들은 열렬히 우리의 입장을 지지하고 있다. 우리는 외세에 대한 노예근성을 접고, 독립적으로 통일을 이룩해야 한다. 분명 부유층은 반대 할 것이다. 남조선 인민은 통일을 원하고, 통일이 우리의 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또한 야당에도 큰 반향이 있었다.

우리 대표단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일을 해야 했다. 평양에서 우리는 남조선 기자단에게 차를 제공했었다. 서울에서 우리 기자단은 어두운 색의 창에 문은 닫혀져 있는 버스만을 이용해야 했다.

향후 적십자 회담에서 우리는 공격적이면서도 방어적인 격렬한 투쟁을 해야 할 것이다. 남조선 측이 협상을 지연시키겠지만, 전반적으로 우리에게 점점 우호적인 상황이 될 것이다. 우리는 협상을 위해 투쟁을 계속할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우방들이 남측의 가면을 벗기는 데에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 믿는다.

이러한 정보를 준 김 동지에게 감사를 전하며, 다음 10월 24일 협상에서의 중요 의제는 무엇이 될 것인지 문의했다. 김 동지는 주로 기술적인 문제들이 논의 될 것이라고 했다. 3차 협상은 비공개가 될 것이다. 그는 더 자세히 알고 있지는 않았다.

추가적으로, 조절위원회 설립의 경우, 경제, 문화와 같은 문제에 대해 남조선과의 협의가 있었는지를 물었다. 김 동지는 자세히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절위원회의 설립이 아직 진행 중에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주석: 조선외무성은 같은 서면자료에 기초하여 제2차 주요협상에 관한 브리핑을 다른 대사관들에게 제공했다.

[쌍방적 문제: 동독-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우편협정/ 잠비아 대표단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방문시 동독-잠비아 사안

Merten

대사관 전문관

CC:

외무부 극동부 1부.

중앙위원회 제4부 1부.

ZIP [외무부] 1부.

대사관 정치부 1부.